KoreaDaily 로고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김인기 시인, 윤미희 워싱턴문인회장, 김영기 워싱턴문인회 영문학회장, 낸시 나오미 칼슨 시인, 박현숙 전 회장(왼쪽부터)

김인기 시인, 윤미희 워싱턴문인회장, 김영기 워싱턴문인회 영문학회장, 낸시 나오미 칼슨 시인, 박현숙 전 회장(왼쪽부터)




워싱턴문인회(회장 윤미희) 영문학회가 22일 메릴랜드 올드타운 켄싱턴에서 열린 ‘제13회 켄싱턴 책의 날 페스티벌’에 참가해 한국 시를 소개했다.

페스티벌에는 여러 나라의 시인 22명이 나와 시를 낭송했고, 시 워크숍, 어린이 프로그램 등이 진행됐다. 워싱턴문인회는 시인·번역가인 낸시 나오미 칼슨 초청으로 행사에 참여했다.

윤미희 회장은 워싱턴문인회를 소개했고, 문인회원들이 나와 영어와 한국어로 시를 낭송했다. 김영기 영문학회장은 ‘거목의 죽음(The Passing of a Giant Tree)’, 김인기 시인은 ‘바람개비(Pinwheel)’, 박현숙 시인은 ‘아버지(father)’를 낭송했다.

윤미희 회장은 “회원들이 한국의 이미지를 살리기 위해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낭송을 해 많은 호응을 얻었다”며 “페스티벌 주최측은 지역 주민들과 방문자들에게 수많은 종류의 책, 노래와 춤, 맛있는 음식, 체스 게임, 앤틱 소품을 선보이며 화창한 봄날을 마음껏 즐기도록 했다”고 말했다.



책의 날 축제 준비위원들과 문인회원들

책의 날 축제 준비위원들과 문인회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