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추억론

조회 수 3647 추천 수 0 2016.04.24 17:38:25
저자 : 구석본 



tree.JPG


추억론

구석본

 

수목원을 거닐다 나무에 걸려 있는 명패를 보았다. 굵은 고딕체로 개옻나무라 쓰여 있고 그 밑 작은 글씨로 ‘추억은 약이 되나 독성이 있다’ 고 쓰여 있다. ‘추억이 약이 된다’ 멋진 나무야, 가까이 다가가 들여다보니 ‘수액은 약이 되나 독성이 있다’였다.

그러나 그날 이후 나는 그 명패를 ‘추억은 약이 되나 독성이 있다’로 읽기로 했다.

 

햇살이 영혼을 쪼아대던 봄날, 신경의 올마다 통증이 꽃처럼 피어오르면 약 대신 추억의 봉지를 뜯었다. 밀봉된 봉지에서 처음 나온 것은 시간의 몸, 시신(時身)이었다. 시신은 백지처럼 건조했다. 피와 살의 냄새조차 증발해버렸다. 그 안에 사랑과 꿈과 그리움들이 바싹 말라 부스러져 있었다. 그들의 근친상간으로 잉태한 언어들이 발화하지 못한 채 흑백사진으로 인화되어 있다.

약이 되는 것은 스스로 죽은 것들이다. 죽어서 바싹 마른 것들이다. 살아있는 것에서 독성을 느끼는 봄날이다.

 

약을 마신다. 정성껏 달인 추억을 마시면 온 몸으로 번지던 통증이 서서히 가라앉는다. 나의 영혼이 조금씩 말라간다. 언젠가 완벽하게 증발하면 나 또한 누군가의 추억이 될 것이다.

 

봄날, 추억처럼 어두워져 가는 산길을 홀로 접어들어 가고 있는 나를 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193 비대칭으로 말하기 file 김은자  2017-04-05 2034
192 無言으로 오는 봄 file 박재삼  2017-03-02 2308
191 꾀병 file 박준  2017-02-11 2336
190 성에꽃 file 문정희  2017-01-08 2430
189 회음부에서 file 이경림  2016-12-23 2619
188 귀뚜라미 다비식 file 함기석  2016-11-23 2902
187 가을 오후 file 도종환  2016-10-20 2586
186 코스모스 file 사윤수  2016-09-29 4700
185 그만큼 file 문정영  2016-09-11 3003
184 발바닥이 따스하다 file 최광임  2016-08-20 3253
183 분홍 일다 file 김명리 ​  2016-07-28 3608
182 소래습지 1 -염부(鹽夫) file 고 경 숙 ​  2016-07-03 3469
181 닫힌 입 file 이수익  2016-06-10 3116
180 마디 file 김세영  2016-05-21 3980
» 추억론 file 구석본  2016-04-24 3647
178 나만 울다 file 김윤선  2016-04-06 4640
177 봄의 완성 file 정용화  2016-03-12 3801
176 흰 바람벽이 있어 file 백석  2016-02-19 3850
175 치자꽃 설화 file 박규리  2016-01-29 5011
174 폭설 Ⅲ file 최재영  2016-01-24 4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