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귀뚜라미 다비식

조회 수 3197 추천 수 0 2016.11.23 01:58:59
저자 : 함기석 


d.gif



 귀뚜라미 다비식

 

 함기석

 

 

   입이 탄다

  눈이 타고 귀가 타고 심장이 탄다

  화장은 몸이라는 미궁의 천체, 그 아름다운 지도를 태워

  하늘로 재를 돌려보내는 기산(奇算)이다

 

  불 속에서 귀뚜라미 울음이 한 채 한 채 타고 있다

  그것은 우주 저편 먼 얼음의 별에서 울려오는

  히페리온의 아픈 잠

  다비의 담 뒤꼍에서 어린 귀뚜라미들 울고

  말과 침묵 사이에서

 

  나는 본다

  죽은 귀뚜라미 얼굴에서

  끝끝내 타지 않고 나를 보는 두 개의 검은 눈동자

  거기에 거꾸로 착상되어 떠오르는

  삼천대천세계를

 

  전생과 내생 사이로 불길하게 흐르는 불

  하늘과 대지 사이로 빗물에 섞여 흘러가는

  죽은 자들의 피와 뼛가루

  검은 납덩어리 같은 죽인 자들의 웃음소리

  이 모든 것의 함수(f)와 역함수((f-¹)의 가혹한 존재조건들

 

  귀뚜라미 몸이 타고 있다

  오늘도 역사책은 흙먼지 휘말리는 트로이 성벽에

  찌그러진 투구와 함께 헥트로의 머리처럼 나뒹구는데

  한 장의 마른 낙엽 위에서

  죽은 귀뚜라미 덮은 11월의 하늘과 땅이 한 몸이 되어

  창백한 백지처럼 불타고 있다

   

  연기는 죽은 자들이 땅에 누워 하늘로 흘리는

  기체의 눈물이자 원한의 흰 피

  시간은 지상의 인간을 상수 C로 소거시키는 기이한 대수방정식

  귀뚜라미 타는 몸에서 불붙은 새들이 날아오르고

  검은 주판알들이 계속 튕겨나간다

 

  입이 탄다

  우리의 손발이 얼굴이 타고 몸통이 타고

  재의 치마 속에서 금빛 실들이 나와 햇빛과 몸을 엮는다

  누가 돌리는 걸까

  저 아름답고 아픈 가을볕 속의 황금물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193 파도는 저렇게 몸을 세워서 file 오정국  2017-06-01 2366
192 비대칭으로 말하기 file 김은자  2017-04-05 2332
191 無言으로 오는 봄 file 박재삼  2017-03-02 2598
190 꾀병 file 박준  2017-02-11 2648
189 성에꽃 file 문정희  2017-01-08 2762
188 회음부에서 file 이경림  2016-12-23 2952
» 귀뚜라미 다비식 file 함기석  2016-11-23 3197
186 가을 오후 file 도종환  2016-10-20 2879
185 코스모스 file 사윤수  2016-09-29 4996
184 그만큼 file 문정영  2016-09-11 3320
183 발바닥이 따스하다 file 최광임  2016-08-20 3576
182 분홍 일다 file 김명리 ​  2016-07-28 3887
181 소래습지 1 -염부(鹽夫) file 고 경 숙 ​  2016-07-03 3740
180 닫힌 입 file 이수익  2016-06-10 3392
179 마디 file 김세영  2016-05-21 4220
178 추억론 file 구석본  2016-04-24 3910
177 나만 울다 file 김윤선  2016-04-06 4927
176 봄의 완성 file 정용화  2016-03-12 4132
175 흰 바람벽이 있어 file 백석  2016-02-19 4129
174 치자꽃 설화 file 박규리  2016-01-29 5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