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회음부에서

조회 수 2507 추천 수 0 2016.12.23 20:56:10
저자 : 이경림 



mm.jpg



회음부에서

- 예버덩 문학관에서*

 

이경림

 

 


여기 말들의 호젓한 쉼터가 있구나

지친 말은 쉬어가고 잉태한 말은 몸을 풀어도 좋겠다

 

세간에는 지금, 속도에 취한 말들이 금속성의 울음을 울고 있다

소음에 놀라 길길이 뛰며 기형의 말을 낳는 말도 있다

풀 한 포기 흙 한 줌 없는 아스팔트에서 말들은 아예 발바닥이 없어졌다

시작도 끝도 없는 그 검은 벨트에 서면 누구라도 비명을 지르며 뛰지 않으리

 

그래, 여기서는 종일 숲으로 난 오솔길을 걷던 전생을 어슬렁거려도 좋겠다

이름 모를 풀벌레와 연애하고 사랑하고

꿈처럼 포동한 말 한 필 낳아도 좋겠다

 

유구히 떨어져 내리는 목련 한 잎이

어디서 시작된 누구의 말인지 곰곰 들여다보는 일도 괜찮겠다

오늘 처음 만난 말오줌나무처럼 뒤뚱뒤뚱

허공으로 달아나 보는 일도 괜찮겠다

 

후미진 것들은 얼마나 가득한가

후미진 것들은 얼마나 환한가

문득 돌아보는 일도 괜찮겠다

 

후미진 창턱

후미진 돌멩이

후미진 날의 노을은 얼마나 찬란한가

몸 기울여 보는 일도 괜찮겠다

 

그때, 만 리 밖에서 누가 램프의 심지를 돋우고

아직 도착하지 않은 날들을 슬몃 보여주기도 하리

그러면 당신은 공연이 가슴이 쿵쿵거려

 

자귀꽃은 왜 털투성이인가

밤꽃은 왜 비린내가 나는가

묻고 물으며 심심한 버덩길을 걸어 오르리

 

어느 길에서는 이마가 훤하고 입술이 진홍빛인

말 한 필 낳기도 하리

순간, 숲의 한쪽이 화르륵 날아오르고

천지는 텅 비리

막 태어난 울음이 노래처럼 지나가리

모르는 갈피들이 펄렁펄렁 넘어가리

 

혹 7월에 눈이 내리더라도 놀라지 말자

사실 이곳은 시간의 밖

한 꽃의 회음부

 

 

* 강원도 횡성에 있는 마을 이름




 

- 『아시아』, 2015년 가을호

- 2016 제1회 윤동주 서시 문학상 수상작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193 비대칭으로 말하기 file 김은자  2017-04-05 1947
192 無言으로 오는 봄 file 박재삼  2017-03-02 2212
191 꾀병 file 박준  2017-02-11 2225
190 성에꽃 file 문정희  2017-01-08 2342
» 회음부에서 file 이경림  2016-12-23 2507
188 귀뚜라미 다비식 file 함기석  2016-11-23 2797
187 가을 오후 file 도종환  2016-10-20 2493
186 코스모스 file 사윤수  2016-09-29 4535
185 그만큼 file 문정영  2016-09-11 2885
184 발바닥이 따스하다 file 최광임  2016-08-20 3140
183 분홍 일다 file 김명리 ​  2016-07-28 3534
182 소래습지 1 -염부(鹽夫) file 고 경 숙 ​  2016-07-03 3407
181 닫힌 입 file 이수익  2016-06-10 3050
180 마디 file 김세영  2016-05-21 3912
179 추억론 file 구석본  2016-04-24 3573
178 나만 울다 file 김윤선  2016-04-06 4503
177 봄의 완성 file 정용화  2016-03-12 3699
176 흰 바람벽이 있어 file 백석  2016-02-19 3768
175 치자꽃 설화 file 박규리  2016-01-29 4943
174 폭설 Ⅲ file 최재영  2016-01-24 4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