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에꽃

조회 수 1974 추천 수 0 2017.01.08 10:46:39
저자 : 문정희 





                    images.jpg


               성에꽃


                      문정희



                     추위가 칼날처럼 다가든 새벽
                     무심히 커튼을 젖히다 보면
                     유리창에 피어난, 아니 이런 황홀한 꿈을 보았나
                     세상과 나 사이에 밤새 누가
                     이런 투명한 꽃을 피워 놓으셨을까
                     들녘의 꽃들조차 제 빛깔을 감추고
                     씨앗 속에 깊이 숨 죽이고 있을 때
                     이내 스러지는 니르바나의 꽃을
                     저 얇고 날카로운 유리창에 누가 새겨 놓았을까
                     하긴 사람도 그렇지
                     가장 가혹한 고통의 밤이 끝난 자리에
                     가장 눈부시고 부드러운 꿈이 일어서지.
                     새하얀 신부 앞에 붉고 푸른 색깔들 입 다물듯이
                     들녘의 꽃들 모두 제 향기를
                     씨앗 속에 깊이 감추고 있을 때
                     어둠이 스며드는 차가운 유리창에 이마를 대고
                     누가 저토록 슬픈 향기를 새기셨을까
                     한 방울 물로 스러지는

                     불가해한 비애의 꽃송이들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207 찔레 file 문정희  2018-06-16 108
206 너무 많은 입 file 천양희  2018-05-16 202
205 슬프고 아름다운 그림을 보았다 file 함민복  2018-05-16 182
204 강철나비 file 손택수  2018-05-08 182
203 소금쟁이 file 박지웅  2018-04-11 261
202 원시遠視 file 오세영  2018-02-19 434
201 지상의 양식糧食 file 오세영  2018-02-12 442
200 희망에게 file 권귀순  2018-01-03 753
199 바람의 냄새 file 윤의섭  2017-11-16 1313
198 십일월의 데생 file 이규봉  2017-11-08 1159
197 프랑스 요리 file 이인주  2017-09-30 997
196 시간의 거처 file 조삼현  2017-09-03 1230
195 네가 나를 자작나무라 부를 때 file 김왕노  2017-07-08 1429
194 파도는 저렇게 몸을 세워서 file 오정국  2017-06-01 1562
193 비대칭으로 말하기 file 김은자  2017-04-05 1611
192 無言으로 오는 봄 file 박재삼  2017-03-02 1855
191 꾀병 file 박준  2017-02-11 1835
» 성에꽃 file 문정희  2017-01-08 1974
189 회음부에서 file 이경림  2016-12-23 2110
188 귀뚜라미 다비식 file 함기석  2016-11-23 2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