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에꽃

조회 수 3762 추천 수 0 2017.01.08 10:46:39
저자 : 문정희 





                    images.jpg


               성에꽃


                      문정희



                     추위가 칼날처럼 다가든 새벽
                     무심히 커튼을 젖히다 보면
                     유리창에 피어난, 아니 이런 황홀한 꿈을 보았나
                     세상과 나 사이에 밤새 누가
                     이런 투명한 꽃을 피워 놓으셨을까
                     들녘의 꽃들조차 제 빛깔을 감추고
                     씨앗 속에 깊이 숨 죽이고 있을 때
                     이내 스러지는 니르바나의 꽃을
                     저 얇고 날카로운 유리창에 누가 새겨 놓았을까
                     하긴 사람도 그렇지
                     가장 가혹한 고통의 밤이 끝난 자리에
                     가장 눈부시고 부드러운 꿈이 일어서지.
                     새하얀 신부 앞에 붉고 푸른 색깔들 입 다물듯이
                     들녘의 꽃들 모두 제 향기를
                     씨앗 속에 깊이 감추고 있을 때
                     어둠이 스며드는 차가운 유리창에 이마를 대고
                     누가 저토록 슬픈 향기를 새기셨을까
                     한 방울 물로 스러지는

                     불가해한 비애의 꽃송이들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195 시간의 거처 file 조삼현  2017-09-03 2905
194 네가 나를 자작나무라 부를 때 file 김왕노  2017-07-08 3080
193 파도는 저렇게 몸을 세워서 file 오정국  2017-06-01 3360
192 비대칭으로 말하기 file 김은자  2017-04-05 3218
191 無言으로 오는 봄 file 박재삼  2017-03-02 3607
190 꾀병 file 박준  2017-02-11 3614
» 성에꽃 file 문정희  2017-01-08 3762
188 회음부에서 file 이경림  2016-12-23 3989
187 귀뚜라미 다비식 file 함기석  2016-11-23 4132
186 가을 오후 file 도종환  2016-10-20 3813
185 코스모스 file 사윤수  2016-09-29 6206
184 그만큼 file 문정영  2016-09-11 4372
183 발바닥이 따스하다 file 최광임  2016-08-20 4581
182 분홍 일다 file 김명리 ​  2016-07-28 4899
181 소래습지 1 -염부(鹽夫) file 고 경 숙 ​  2016-07-03 4613
180 닫힌 입 file 이수익  2016-06-10 4266
179 마디 file 김세영  2016-05-21 5105
178 추억론 file 구석본  2016-04-24 4798
177 나만 울다 file 김윤선  2016-04-06 6001
176 봄의 완성 file 정용화  2016-03-12 5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