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꾀병

조회 수 2691 추천 수 0 2017.02.11 21:05:03
저자 : 박준 

a.jpg


꾀병

 

ㅡ 박준



 

나는 유서도 못쓰고 아팠다. 미인은 손으로 내 이마와 자신의 이마를 번갈아 짚었다. "뭐야 내가 더 뜨거운 것 같아" 미인은 웃으면서 목련꽃같이 커다란 귀걸이를 달고 문을 나섰다.

 

한 며칠 괜찮다가 꼭 삼 일씩 앓는 것은 내가 이번 생의 장례를 미리 지내는 일이라 생각했다. 어렵게 잠이 들면 꿈의 깊섶마다 열꽃이 피었다. 나는 자면서도 누가 보고 싶은 듯이 눈가를 자주 비볐다.

 

힘껏 땀을 흘리고 깨어나면 외출에서 돌아온 미인이 옆에 잠들어 있었다. 새벽 즈음 나의 유언을 받아 적기라도 한 듯 피곤에 반쯤 묻힌 미인의 얼굴에는, 언제나 햇빛이 먼저 와 들고 나는 그 볕을 만지는 게 그렇게 좋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193 파도는 저렇게 몸을 세워서 file 오정국  2017-06-01 2395
192 비대칭으로 말하기 file 김은자  2017-04-05 2370
191 無言으로 오는 봄 file 박재삼  2017-03-02 2644
» 꾀병 file 박준  2017-02-11 2691
189 성에꽃 file 문정희  2017-01-08 2803
188 회음부에서 file 이경림  2016-12-23 2998
187 귀뚜라미 다비식 file 함기석  2016-11-23 3230
186 가을 오후 file 도종환  2016-10-20 2921
185 코스모스 file 사윤수  2016-09-29 5049
184 그만큼 file 문정영  2016-09-11 3358
183 발바닥이 따스하다 file 최광임  2016-08-20 3618
182 분홍 일다 file 김명리 ​  2016-07-28 3933
181 소래습지 1 -염부(鹽夫) file 고 경 숙 ​  2016-07-03 3776
180 닫힌 입 file 이수익  2016-06-10 3436
179 마디 file 김세영  2016-05-21 4251
178 추억론 file 구석본  2016-04-24 3941
177 나만 울다 file 김윤선  2016-04-06 4963
176 봄의 완성 file 정용화  2016-03-12 4173
175 흰 바람벽이 있어 file 백석  2016-02-19 4165
174 치자꽃 설화 file 박규리  2016-01-29 52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