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無言으로 오는 봄

조회 수 1024 추천 수 0 2017.03.02 16:38:32
저자 : 박재삼 


spring.jpg


無言으로 오는 봄

 

박재삼



뭐라고 말을 한다는 것은 

天地神明께 쑥스럽지 않느냐, 

참된 것은 그저 

묵묵히 있을 뿐 

호들갑이라고는 전혀 없네 


말을 잘함으로써 

우선은 그럴싸해 보이지만, 

그 무지무지한 

추위를 넘기고 

사방에 봄빛이 깔리고 있는데 

할말이 가장 많을 듯한 

그것을 그냥 

눈부시게 아름답게만 치르는 

이 엄청난 비밀을 

곰곰이 느껴 보게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200 희망에게 file 권귀순  2018-01-03 80
199 바람의 냄새 file 윤의섭  2017-11-16 444
198 십일월의 데생 file 이규봉  2017-11-08 406
197 프랑스 요리 file 이인주  2017-09-30 364
196 시간의 거처 file 조삼현  2017-09-03 522
195 네가 나를 자작나무라 부를 때 file 김왕노  2017-07-08 638
194 파도는 저렇게 몸을 세워서 file 오정국  2017-06-01 766
193 비대칭으로 말하기 file 김은자  2017-04-05 861
» 無言으로 오는 봄 file 박재삼  2017-03-02 1024
191 꾀병 file 박준  2017-02-11 1020
190 성에꽃 file 문정희  2017-01-08 1126
189 회음부에서 file 이경림  2016-12-23 1244
188 귀뚜라미 다비식 file 함기석  2016-11-23 1591
187 가을 오후 file 도종환  2016-10-20 1365
186 코스모스 file 사윤수  2016-09-29 2529
185 그만큼 file 문정영  2016-09-11 1551
184 발바닥이 따스하다 file 최광임  2016-08-20 1900
183 분홍 일다 file 김명리 ​  2016-07-28 2238
182 소래습지 1 -염부(鹽夫) file 고 경 숙 ​  2016-07-03 2248
181 닫힌 입 file 이수익  2016-06-10 19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