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네가 나를 자작나무라 부를 때

조회 수 411 추천 수 0 2017.07.08 10:33:36
저자 : 김왕노 

ja.jpg




네가 나를 자작나무라 부를 때


 

김왕노


  네가 나를 자작나무라 부르고 떠난 후

  난 자작나무가 되었다

  누군가를 그 무엇이라 불러준다는 것이

  얼마나 힘들고 때로는 위험한가를 알지만

  자작나무니 풀꽃으로 부르기 위해

  제 영혼의 입술을 가다듬고

  셀 수 없이 익혔을 아름다운 발성법

  누구나 애절하게 한 사람을 그 무엇이라 부르고 싶거나 부르지만

  한 사람은 부르는 소리 전혀 들리지 않는 곳으로 흘러가거나

  부르며 찾던 사람은 세상 건너편에 서 있기도 하다

  우리가 서로를 그 무엇이라 불러준다면

  우리는 기꺼이 그 무엇이 되어 어둑한 골목이나 전쟁터에서라도

  환한 외등이나 꽃으로 밤새 타오르며 기다리자

  새벽이 오는 발소리라도 그렇게 기다리자

  네가 나를 자작나무라 불러주었듯

  너를 별이라 불러주었을 때 캄캄한 자작나무숲 위로

  네가 별로 떠올라 휘날리면 나만의 별이라 고집하지 않겠다 

 

  너가 나를 자작나무라 부를 때 난 자작나무가 되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199 바람의 냄새 file 윤의섭  2017-11-16 46
198 십일월의 데생 file 이규봉  2017-11-08 54
197 프랑스 요리 file 이인주  2017-09-30 197
196 시간의 거처 file 조삼현  2017-09-03 320
» 네가 나를 자작나무라 부를 때 file 김왕노  2017-07-08 411
194 파도는 저렇게 몸을 세워서 file 오정국  2017-06-01 532
193 비대칭으로 말하기 file 김은자  2017-04-05 637
192 無言으로 오는 봄 file 박재삼  2017-03-02 781
191 꾀병 file 박준  2017-02-11 754
190 성에꽃 file 문정희  2017-01-08 844
189 회음부에서 file 이경림  2016-12-23 961
188 귀뚜라미 다비식 file 함기석  2016-11-23 1298
187 가을 오후 file 도종환  2016-10-20 1096
186 코스모스 file 사윤수  2016-09-29 2149
185 그만큼 file 문정영  2016-09-11 1281
184 발바닥이 따스하다 file 최광임  2016-08-20 1611
183 분홍 일다 file 김명리 ​  2016-07-28 1892
182 소래습지 1 -염부(鹽夫) file 고 경 숙 ​  2016-07-03 1955
181 닫힌 입 file 이수익  2016-06-10 1689
180 마디 file 김세영  2016-05-21 2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