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시간의 거처

조회 수 2688 추천 수 0 2017.09.03 13:00:36
저자 : 조삼현 



s1.jpg




시간의 거처

 

조삼현



 

 

나는 하루 한 장 허공에 기단基壇을 쌓는다  

시간의 모래알갱이를 눈물로 반죽하여,

지천명이면 마천루 한 채 앉혔을 나이

어제 그러함 같이 오늘도 입때껏

쌓아 올린 층상을 살핀다

사라져버렸다사라진 곳에 또

오늘 한 장을 올리며 생각한다

 

지중해 연안 어느 왕국 술탄의 궁전은

물과 불의 뼈

용암이 빚은 주상절리를 깎고 다듬었나

석공의 땀방울을 한 켜 한 켜 쌓았나

높이 쌓아 올린 외벽 어디 퍼즐 하나가 빠졌다면……

 

내 생의 이齒 빠진 여름날이 쓰윽

뱀처럼 스쳐 지나가고황소구멍으로

냉기 스민다

나를 눈치 챈 달력 구월이

바람을 흔들며 넘어간다

 

지금은 뙤약볕만으로는 익지 않겠다는

사과나무의 계절

지난봄의 허공 위에 가을을 포갠다포개며

살핀다 — 바람은 고요를 흔들어 표정 드러내는데

나를 다녀간 시간은

어느 갈피에 연보를 쌓아 그대라 형용하나

 

집보다 곰비임비 집 짓는 마음이 더 사원이라면

없지만 있는 집훗날 그곳에 불면의

달빛 더께만큼 키 자란 내 그림자가

풍경처럼 걸린다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 시간의 거처 file 조삼현  2017-09-03 2688
194 네가 나를 자작나무라 부를 때 file 김왕노  2017-07-08 2884
193 파도는 저렇게 몸을 세워서 file 오정국  2017-06-01 3137
192 비대칭으로 말하기 file 김은자  2017-04-05 3058
191 無言으로 오는 봄 file 박재삼  2017-03-02 3382
190 꾀병 file 박준  2017-02-11 3431
189 성에꽃 file 문정희  2017-01-08 3545
188 회음부에서 file 이경림  2016-12-23 3768
187 귀뚜라미 다비식 file 함기석  2016-11-23 3930
186 가을 오후 file 도종환  2016-10-20 3614
185 코스모스 file 사윤수  2016-09-29 5906
184 그만큼 file 문정영  2016-09-11 4165
183 발바닥이 따스하다 file 최광임  2016-08-20 4385
182 분홍 일다 file 김명리 ​  2016-07-28 4687
181 소래습지 1 -염부(鹽夫) file 고 경 숙 ​  2016-07-03 4425
180 닫힌 입 file 이수익  2016-06-10 4117
179 마디 file 김세영  2016-05-21 4940
178 추억론 file 구석본  2016-04-24 4627
177 나만 울다 file 김윤선  2016-04-06 5787
176 봄의 완성 file 정용화  2016-03-12 48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