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바람의 냄새

조회 수 166 추천 수 0 2017.11.16 17:41:22
저자 : 윤의섭 

book and coffee.jpg

 

바람의 냄새

 

윤의섭

 

 

이 바람의 냄새를 맡아 보라

어느 성소를 지나오며 품었던 곰팡내와

오랜 세월 거듭 부활하며 얻은 무덤 냄새를

달콤한 장미 향에서 누군가 마지막 숨에 머금었던 아직 따뜻한 미련까지

바람에게선 사라져 간 냄새도 있다

막다른 골목을 돌아서다 미처 챙기지 못한 그녀의 머리 내음

숲을 빠져나오다 문득 햇살에 잘려 나간 벤취의 추억

연붉은 노을 휩싸인 저녁

내 옆에 앉아 함께 먼 산을 바라보며 말없이 어깨를 안아 주던 바람이

망각의 강에 침몰해 있던 깨진 냄새 한 조각을 끄집어낸다

이게 무언지 알겠냐는 듯이

바람이 안고 다니던 멸망한 도시의 축축한 정원과

꽃잎처럼 수없이 박혀 있는, 이제는 다른 세상에 사는 아이들의 웃음소리와

전혀 가 본 적 없는 마을에서 피어나는 밥 짓는 냄새가

그런 알지도 못하는 기억들이 문득 문득 떠오를 때에도

 

도무지 이 바람이 전해 준 한 조각 내음의 발원지를 알 수 없다

먼 혹성에 천년 전 피었던 풀꽃 향이거나

다 잊은 줄 알았던 누군가의 살내거나

길을 나서는 바람의 뒷자락에선 말라붙은 낙엽 냄새가 흩날렸고

겨울이 시작되었다 이제 봄이 오기 전까지

저 바람은 빙벽 속에 자신만의 제국을 묻은 채 다시 죽을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 바람의 냄새 file 윤의섭  2017-11-16 166
198 십일월의 데생 file 이규봉  2017-11-08 165
197 프랑스 요리 file 이인주  2017-09-30 276
196 시간의 거처 file 조삼현  2017-09-03 409
195 네가 나를 자작나무라 부를 때 file 김왕노  2017-07-08 495
194 파도는 저렇게 몸을 세워서 file 오정국  2017-06-01 616
193 비대칭으로 말하기 file 김은자  2017-04-05 731
192 無言으로 오는 봄 file 박재삼  2017-03-02 871
191 꾀병 file 박준  2017-02-11 871
190 성에꽃 file 문정희  2017-01-08 949
189 회음부에서 file 이경림  2016-12-23 1069
188 귀뚜라미 다비식 file 함기석  2016-11-23 1406
187 가을 오후 file 도종환  2016-10-20 1205
186 코스모스 file 사윤수  2016-09-29 2306
185 그만큼 file 문정영  2016-09-11 1377
184 발바닥이 따스하다 file 최광임  2016-08-20 1706
183 분홍 일다 file 김명리 ​  2016-07-28 2033
182 소래습지 1 -염부(鹽夫) file 고 경 숙 ​  2016-07-03 2067
181 닫힌 입 file 이수익  2016-06-10 1805
180 마디 file 김세영  2016-05-21 2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