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찔레

조회 수 2533 추천 수 0 2018.06.16 08:55:44
저자 : 문정희 



 

sa.jpg


찔레                                               


문정희


꿈결처럼

초록이 흐르는 이 계절에

그리운 가슴 가만히 열어

한 그루

찔레로 서 있고 싶다.

사랑하던 그 사람

조금만 더 다가서면

서로 꽃이 되었을 이름

오늘은

송이송이 흰 찔레꽃으로 피워놓고

먼 여행에서 돌아 와

이슬을 털 듯 추억을 털며

초록 속에 가득히 서 있고 싶다

그대 사랑하는 동안

내겐 우는 날이 많았었다

아픔이 출렁거려

늘 말을 잃어갔다

오늘은 그 아픔조차

예쁘고 뾰족한 가시로

꽃 속에 매달고

슬퍼하지 말고

꿈결처럼

초록이 흐르는 이 계절에

무정한 사랑으로 서 있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 찔레 file 문정희  2018-06-16 2533
205 너무 많은 입 file 천양희  2018-05-16 2424
204 슬프고 아름다운 그림을 보았다 file 함민복  2018-05-16 2642
203 강철나비 file 손택수  2018-05-08 2484
202 소금쟁이 file 박지웅  2018-04-11 2923
201 원시遠視 file 오세영  2018-02-19 3136
200 지상의 양식糧食 file 오세영  2018-02-12 2861
199 희망에게 file 권귀순  2018-01-03 4229
198 바람의 냄새 file 윤의섭  2017-11-16 4232
197 십일월의 데생 file 이규봉  2017-11-08 3835
196 프랑스 요리 file 이인주  2017-09-30 3487
195 시간의 거처 file 조삼현  2017-09-03 3595
194 네가 나를 자작나무라 부를 때 file 김왕노  2017-07-08 3825
193 파도는 저렇게 몸을 세워서 file 오정국  2017-06-01 4094
192 비대칭으로 말하기 file 김은자  2017-04-05 3821
191 無言으로 오는 봄 file 박재삼  2017-03-02 4372
190 꾀병 file 박준  2017-02-11 4306
189 성에꽃 file 문정희  2017-01-08 4485
188 회음부에서 file 이경림  2016-12-23 4839
187 귀뚜라미 다비식 file 함기석  2016-11-23 49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