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키아마*의 고래

조회 수 250 추천 수 0 2018.07.29 12:16:38
저자 : 권혁재 


g.jpg                                                     


 키아마*의 고래                            

 

권혁재




바다 한 덩어리가 식도에 걸렸다

파도가 더 거친 파도에 업혀

터널 같은 붉은 구멍을 뚫고 올라왔다

좌초된 포경선에서 선원들이 부르는

슬픈 노래에 바람이 장단을 맞추며

등대를 돌아나가는 키아마

범선이 뜨고 돛이 올라도

길을 잃은 고래들은 돌아오지 않았다

덫에 걸린 고래의 거대한 지느러미가

바다를 퍼렇게 때리는 그림자만 있을 뿐,

울음소리는 여전히 들리지 않았다

가쁜 숨을 내쉬며 다시 뭉친 파도들이

해풍을 타고 질주하는 블로우 홀

심해에서도 감출 수 없는 눈빛까지 데려와

묻는 안부에 떳떳한 대답을 하듯

숨통처럼 터지는 짧은 고해성사

고래의 숨소리에서 눈물냄새가 났다




* 키아마: 호주 시드니에 있는 지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213 차가운 해가 뜨거운 발을 굴릴 때 file 허수경  2018-10-09 146
212 그리운 바다 성산포 file 이생진  2018-09-15 215
211 암호해독 file 김은자  2018-09-10 169
210 복숭아 file 최연홍  2018-09-02 173
209 노자의 시창작 강의 file 이진우  2018-08-22 202
» 키아마*의 고래 file 권혁재  2018-07-29 250
207 찔레 file 문정희  2018-06-16 406
206 너무 많은 입 file 천양희  2018-05-16 468
205 슬프고 아름다운 그림을 보았다 file 함민복  2018-05-16 483
204 강철나비 file 손택수  2018-05-08 461
203 소금쟁이 file 박지웅  2018-04-11 668
202 원시遠視 file 오세영  2018-02-19 791
201 지상의 양식糧食 file 오세영  2018-02-12 782
200 희망에게 file 권귀순  2018-01-03 1281
199 바람의 냄새 file 윤의섭  2017-11-16 1860
198 십일월의 데생 file 이규봉  2017-11-08 1627
197 프랑스 요리 file 이인주  2017-09-30 1442
196 시간의 거처 file 조삼현  2017-09-03 1755
195 네가 나를 자작나무라 부를 때 file 김왕노  2017-07-08 1925
194 파도는 저렇게 몸을 세워서 file 오정국  2017-06-01 20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