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차가운 해가 뜨거운 발을 굴릴 때

조회 수 2332 추천 수 0 2018.10.09 20:25:22
저자 : 허수경 


f.jpeg




  차가운 해가 뜨거운 발을 굴릴 때 



  허수경



문득 나는 한 공원에 들어서는 것이다 

도심의 가을공원에 앉아있는 것이다 

이 저녁에 지는잎들은 얼마나 가벼운지 

한 장의 몸으로 땅 위에 눕고 


술병을 들고 앉아있는 늙은 남자의 얼굴이 술에 짙어져갈 때 

그 옆에 앉아 상처 난 세상의 몸에서 나는 냄새를 맡으며 

차가운 해가 뜨거운 발을 굴리는 것을 바라보는 것이다


얼마나 다른 이름으로 나오래 살았던가 

여기에 없는 나를 그리워하며 

지금 나는 땅에 떨어진 잎들을 오지 않아도 좋았을 

운명의 손금처럼 들여다보는데 


몰랐네 

저기 공원 뒤편 수도원에는 침묵만 남은 그림자가 지고 

저기 공원 뒤편 병원에는 물기 없는 울음이 수술대에 놓여 있는 것을 


나는 몰라서 

차가운 해는 뜨거운 발을 굴리고 

지상에 내려놓은 붉은 먼지가 내 유목의 상처를 

물끄러미 들여다보는 동안 

술 취해 잠든 남자를 남기고 

나는 가을공원에서 나오는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226 의자 file 홍 철 기  2020-02-01 39
225 물푸레 동면기 file 이여원(李如苑)  2020-01-21 78
224 아, 고도(Godot)! file 김상미  2020-01-10 133
223 잉어가죽구두 file 김경후  2019-12-25 191
222 물안개 file 류시화  2019-11-21 346
221 물의 후렴 file 김겨리  2019-11-12 387
220 풀잎의 등 file 전순선  2019-10-03 525
219 유전자 이문자  2019-09-12 707
218 금요일 file 이상국  2019-08-03 827
217 발목의 지향점 file 고경숙  2019-06-27 857
216 정물화 file 문정영  2019-05-28 992
215 뭉클 file 이사라  2019-03-21 1213
214 새해의 첫 기적 file 반칠환  2019-01-06 1568
213 첫 눈 file 김지헌  2018-11-20 1997
» 차가운 해가 뜨거운 발을 굴릴 때 file 허수경  2018-10-09 2332
211 그리운 바다 성산포 file 이생진  2018-09-15 3169
210 암호해독 file 김은자  2018-09-10 2205
209 복숭아 file 최연홍  2018-09-02 2783
208 노자의 시창작 강의 file 이진우  2018-08-22 2135
207 키아마*의 고래 file 권혁재  2018-07-29 22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