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첫 눈

조회 수 111 추천 수 0 2018.11.20 15:53:25
저자 : 김지헌 



s2.gif




첫 눈    / 김지헌

 

   

십일월의 산발한 첫눈에 발목을 접질렸습니다 아직도 허방 짚는 삶이라니외마디 비명 같은 싸락눈이 인정사정도 없이 흐드러지다 사라집니다        

영화 닥터지바고를 보러갔던 어느 해 겨울한 영혼이 가만히 내 어깨에 앉았다가 밤눈처럼 떠나가 버렸습니다 그 이후부터 나는 점점 말라갔고시인이 된 이후부터는 대신 말의 옷을 덕지덕지 껴입기 시작했던 것 같습니다 말은 내 안에서 기생충처럼 꼭 붙어 떨어질 생각을 안합니다 말에 눌려 질식할 것 같다가도 죽을 때까지 함께 가야 할 팔자인 듯 합니다 

아직도 첫눈이 오면 마음이 허방 짚느라 허둥대는데 한 때 달콤하게 동거했던 말들을 어찌해야하나 누가 나에게서 말의 검불을 하나씩 떼어 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보세요 십일월의 나무들도 말을 줄이느라 잎을 모두 떨구었네요

숲 속의 오두막 같은 작은 누옥 하나 남기고 모두 떠나보내고 싶습니다

나와 끝까지 은거할 딱 한 줄이면 되지 않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 첫 눈 file 김지헌  2018-11-20 111
212 차가운 해가 뜨거운 발을 굴릴 때 file 허수경  2018-10-09 300
211 그리운 바다 성산포 file 이생진  2018-09-15 394
210 암호해독 file 김은자  2018-09-10 293
209 복숭아 file 최연홍  2018-09-02 323
208 노자의 시창작 강의 file 이진우  2018-08-22 327
207 키아마*의 고래 file 권혁재  2018-07-29 413
206 찔레 file 문정희  2018-06-16 552
205 너무 많은 입 file 천양희  2018-05-16 609
204 슬프고 아름다운 그림을 보았다 file 함민복  2018-05-16 658
203 강철나비 file 손택수  2018-05-08 610
202 소금쟁이 file 박지웅  2018-04-11 841
201 원시遠視 file 오세영  2018-02-19 994
200 지상의 양식糧食 file 오세영  2018-02-12 951
199 희망에게 file 권귀순  2018-01-03 1501
198 바람의 냄새 file 윤의섭  2017-11-16 2126
197 십일월의 데생 file 이규봉  2017-11-08 1872
196 프랑스 요리 file 이인주  2017-09-30 1655
195 시간의 거처 file 조삼현  2017-09-03 1957
194 네가 나를 자작나무라 부를 때 file 김왕노  2017-07-08 2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