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물화

조회 수 91 추천 수 0 2019.05.28 15:49:59
저자 : 문정영 


g.jpg

정물화 

문정영 




한낮에 아이가 사비연필로 그리는 밑그림 속으로 

나는 거미가 되어 기어 들어갔다 

금새 흰도화지에는 

네거티브필름 같은 윤곽이 드러나고 

나는 오래된 거미줄 위에서 뼈 뿐인 

이파리 사이를 오가며 흔들거렸다 

곧은 어깨를 펴고 

꽃을 받쳐든 둥근 줄기에도 

내 몸의 허무가 닿았다 

깨진 화분의 사금파리에서 

뿜어 올라오는 한 줄기 빛에 

다른 세상을 생각하던 눈이 감겼다 

갈색보리잠자리가 

내 입 속에서 날개치고 있었다 


엑스레이에 찍힌 검은 꽃대의 

금간 갈비뼈, 누군가 애초에 

줄기가 부러진 나무를 그린 것일까 

4절지 도화지 속에 뿌리 내린 

삶을 재생시키는 꽃화분 하나 

나는 그 동안 부러진 나무의 그림자를 

거미줄로 감싸고 있었을 뿐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 정물화 file 문정영  2019-05-28 91
215 뭉클 file 이사라  2019-03-21 311
214 새해의 첫 기적 file 반칠환  2019-01-06 679
213 첫 눈 file 김지헌  2018-11-20 1005
212 차가운 해가 뜨거운 발을 굴릴 때 file 허수경  2018-10-09 1359
211 그리운 바다 성산포 file 이생진  2018-09-15 1638
210 암호해독 file 김은자  2018-09-10 1265
209 복숭아 file 최연홍  2018-09-02 1566
208 노자의 시창작 강의 file 이진우  2018-08-22 1214
207 키아마*의 고래 file 권혁재  2018-07-29 1365
206 찔레 file 문정희  2018-06-16 1566
205 너무 많은 입 file 천양희  2018-05-16 1493
204 슬프고 아름다운 그림을 보았다 file 함민복  2018-05-16 1677
203 강철나비 file 손택수  2018-05-08 1532
202 소금쟁이 file 박지웅  2018-04-11 1951
201 원시遠視 file 오세영  2018-02-19 2177
200 지상의 양식糧食 file 오세영  2018-02-12 1981
199 희망에게 file 권귀순  2018-01-03 2837
198 바람의 냄새 file 윤의섭  2017-11-16 3378
197 십일월의 데생 file 이규봉  2017-11-08 30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