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발목의 지향점

조회 수 68 추천 수 0 2019.06.27 18:46:01
저자 : 고경숙 


1.jpg 



발목의 지향점

 

 고경숙

 

 

 

그대를 보내고 나는 휘청거리는 일이 많아졌습니다

 

평평한 땅에서 접질리는 왼발은 절망한 심장 쪽으로 자꾸 드러눕고 발등의 멍이 푸른 바다처럼 시퍼렇게 밀물로 들어와 나는 관절 가득 얼음주머니를 얹고 북극을 체험했습니다

 

처방은 거짓말 진술에 의존합니다 무리한 여행을 다녀왔을 뿐이라고 당신을 둘러댔습니다 그리고 사랑을 몇 번은 해봤을 것 같은 의사의 안경 너머를 주시하며 기다렸습니다

 

그렇다면 잘못된 자세와 습관 때문이군요

 

명쾌한 처방입니다 당신이 빠진 산책길에서 왼편의 결핍을 발목은 먼저 알아차리고 방황했나 봅니다 배롱나무 가지처럼 촉감 좋던 그대의 팔목에 팔짱 끼던 습관대로 헛헛한 허공에 팔을 걸다 기우뚱 넘어진 일은 예고된 발목의 저항이었습니다

 

발목은 심장처럼 뜨겁진 않지만,

지향점은 다섯 발가락 오직 한 곳그대를 향하고만 있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 발목의 지향점 file 고경숙  2019-06-27 68
216 정물화 file 문정영  2019-05-28 204
215 뭉클 file 이사라  2019-03-21 398
214 새해의 첫 기적 file 반칠환  2019-01-06 828
213 첫 눈 file 김지헌  2018-11-20 1159
212 차가운 해가 뜨거운 발을 굴릴 때 file 허수경  2018-10-09 1543
211 그리운 바다 성산포 file 이생진  2018-09-15 1828
210 암호해독 file 김은자  2018-09-10 1428
209 복숭아 file 최연홍  2018-09-02 1769
208 노자의 시창작 강의 file 이진우  2018-08-22 1378
207 키아마*의 고래 file 권혁재  2018-07-29 1522
206 찔레 file 문정희  2018-06-16 1732
205 너무 많은 입 file 천양희  2018-05-16 1641
204 슬프고 아름다운 그림을 보았다 file 함민복  2018-05-16 1875
203 강철나비 file 손택수  2018-05-08 1700
202 소금쟁이 file 박지웅  2018-04-11 2109
201 원시遠視 file 오세영  2018-02-19 2352
200 지상의 양식糧食 file 오세영  2018-02-12 2140
199 희망에게 file 권귀순  2018-01-03 3027
198 바람의 냄새 file 윤의섭  2017-11-16 3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