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발목의 지향점

조회 수 1950 추천 수 0 2019.06.27 18:46:01
저자 : 고경숙 


1.jpg 



발목의 지향점

 

 고경숙

 

 

 

그대를 보내고 나는 휘청거리는 일이 많아졌습니다

 

평평한 땅에서 접질리는 왼발은 절망한 심장 쪽으로 자꾸 드러눕고 발등의 멍이 푸른 바다처럼 시퍼렇게 밀물로 들어와 나는 관절 가득 얼음주머니를 얹고 북극을 체험했습니다

 

처방은 거짓말 진술에 의존합니다 무리한 여행을 다녀왔을 뿐이라고 당신을 둘러댔습니다 그리고 사랑을 몇 번은 해봤을 것 같은 의사의 안경 너머를 주시하며 기다렸습니다

 

그렇다면 잘못된 자세와 습관 때문이군요

 

명쾌한 처방입니다 당신이 빠진 산책길에서 왼편의 결핍을 발목은 먼저 알아차리고 방황했나 봅니다 배롱나무 가지처럼 촉감 좋던 그대의 팔목에 팔짱 끼던 습관대로 헛헛한 허공에 팔을 걸다 기우뚱 넘어진 일은 예고된 발목의 저항이었습니다

 

발목은 심장처럼 뜨겁진 않지만,

지향점은 다섯 발가락 오직 한 곳그대를 향하고만 있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234 풍경風磬 file 박무웅  2020-09-07 55
233 침묵 속에서 file 파블로 네루다  2020-08-10 213
232 바람의 편린 file 김송배  2020-07-27 849
231 등뼈 서랍 file 이선희  2020-06-26 498
230 워싱턴문인회 창립 기념시- 봄비/최연홍 file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2020-06-08 453
229 식탁 모서리에 컵의 가족사가 있다 file 마경덕  2020-04-28 640
228 말의 힘 file 황인숙  2020-03-22 870
227 슬픔에게 안부를 묻다 file 류시화  2020-02-22 999
226 의자 file 홍 철 기  2020-02-01 958
225 물푸레 동면기 file 이여원(李如苑)  2020-01-21 960
224 아, 고도(Godot)! file 김상미  2020-01-10 1081
223 잉어가죽구두 file 김경후  2019-12-25 1091
222 물안개 file 류시화  2019-11-21 1421
221 물의 후렴 file 김겨리  2019-11-12 1478
220 풀잎의 등 file 전순선  2019-10-03 1704
219 유전자 이문자  2019-09-12 1800
218 금요일 file 이상국  2019-08-03 2043
» 발목의 지향점 file 고경숙  2019-06-27 1950
216 정물화 file 문정영  2019-05-28 2097
215 뭉클 file 이사라  2019-03-21 2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