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바람의 편린

조회 수 63 추천 수 0 2020.07.27 12:28:12
저자 : 김송배 
w.jpg 


바람의 편린

김송배



 

나는 본래 바람이었다

정처 없이 불어다니는 무숙자無宿者

언제나 별빛 한 줄기에도

흔들리며 눈물짓는 허수아비였지

나는 사랑을 모르고

그냥 내달리는 논펄에서 어눌한 한 줄기

가난의 생명줄만 겨우 영위하던 방랑자의 후예

누구나 밝은 태양을 기원하지만

후줄근한 몰골에서 풍기는 절망의 눈빛은

지금도 하염없이 밀려다니는 바람

갈피를 잡지 못하는 내 자화상은

언제쯤 어디에서 안착安着할 수 있을까

착목着目하는 사물마다

사람 냄새가 물씬 내뿜는

그런 세상에 살고 싶다

나는 아직도 어쩔 수 없는 바람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 바람의 편린 file 김송배  2020-07-27 63
231 등뼈 서랍 file 이선희  2020-06-26 294
230 워싱턴문인회 창립 기념시- 봄비/최연홍 file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2020-06-08 270
229 식탁 모서리에 컵의 가족사가 있다 file 마경덕  2020-04-28 461
228 말의 힘 file 황인숙  2020-03-22 692
227 슬픔에게 안부를 묻다 file 류시화  2020-02-22 821
226 의자 file 홍 철 기  2020-02-01 768
225 물푸레 동면기 file 이여원(李如苑)  2020-01-21 776
224 아, 고도(Godot)! file 김상미  2020-01-10 900
223 잉어가죽구두 file 김경후  2019-12-25 896
222 물안개 file 류시화  2019-11-21 1249
221 물의 후렴 file 김겨리  2019-11-12 1288
220 풀잎의 등 file 전순선  2019-10-03 1497
219 유전자 이문자  2019-09-12 1615
218 금요일 file 이상국  2019-08-03 1862
217 발목의 지향점 file 고경숙  2019-06-27 1780
216 정물화 file 문정영  2019-05-28 1916
215 뭉클 file 이사라  2019-03-21 2189
214 새해의 첫 기적 file 반칠환  2019-01-06 2549
213 첫 눈 file 김지헌  2018-11-20 29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