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침묵 속에서

조회 수 237 추천 수 0 2020.08.10 22:21:22
저자 : 파블로 네루다 

                                                    aa.jpg

       

                                                                                                                                                                                                                          


                           침묵 속에서                                                      

                                        -파블로 네루다



이제 열둘을 세면

우리 모두 침묵하자


잠깐 동안만 지구 위에 서서

어떤 언어로도 말하지 말자

우리 단 일 초만이라도 멈추어

손도 움직이지 말자


그렇게 하면 아주 색다른 순간이 될 것이다

바쁜 움직임도 엔진소리도 정지한 가운데

갑자기 밀려온 이 이상한 상황에서

우리 모두는 하나가 되리라


차가운 바다의 어부들도

더 이상 고래를 해치지 않으리라

소금을 모으는 인부는

더 이상 자신의 상처난 손을 바라보지 않아도 되리라


녹색 전쟁을 준비하는 자들

가스 전쟁, 불 전쟁

생존자 없는 승리들

그들도 깨끗한 옷으로 갈아입고

그들의 형제들과 나무 밑을 거닐며

더 이상 아무 짓도 하지 않으리라


내가 바라는 것은

이것을 완전한 정지와 

혼동하지 말 것

삶이란 바로 움직임이므로

나는 죽음을 말하려는 것이 아니다


만일 우리가 우리의 삶을 어디론가 몰고 가는 것에

그토록 열중하지만 않는다면

그래서 잠시만이라도 아무것도 안 할 수 있다면

어쩌면 거대한 침묵이

이 슬픔을 사라지게 할지도 모른다

우리가 우리 자신을 결코 이해하지 못하는 이 슬픔을

죽음으로 우리를 위협하는 이 슬픔을

어쩌면 대지가 우리를 가르칠 수 있으리라

모든 것이 죽은 것처럼 보이지만

나중에 다시 살아나는 것처럼


이제 내가 열둘을 세리니

그대는 침묵하고

나는 떠날 것이다



------------------------------------------------

 Keeping Quiet

-Pablo Neruda



Now we will count to twelve
and we will all keep still.

For once on the face of the earth
let's not speak in any language,
let's stop for one second,
and not move our arms so much.

It would be an exotic moment
without rush, without engines,
we would all be together
in a sudden strangeness.

Fishermen in the cold sea
would not harm whales
and the man gathering salt
would not look at his hurt hands.

Those who prepare green wars,
wars with gas, wars with fire,
victories with no survivors,
would put on clean clothes
and walk about with their brothers
in the shade, doing nothing.

What I want should not be confused
with total inactivity.
Life is what it is about;
I want no truck with death.

If we were not so single-minded
about keeping our lives moving,
and for once could do nothing, 
perhaps a huge silence
might interrupt this sadness
of never understanding ourselves
and of threatening ourselves with death.
Perhaps the earth can teach us
as when everything seems dead
and later proves to be alive.

Now I'll count up to twelve

and you keep quiet and I will go.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234 풍경風磬 file 박무웅  2020-09-07 93
» 침묵 속에서 file 파블로 네루다  2020-08-10 237
232 바람의 편린 file 김송배  2020-07-27 937
231 등뼈 서랍 file 이선희  2020-06-26 517
230 워싱턴문인회 창립 기념시- 봄비/최연홍 file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2020-06-08 484
229 식탁 모서리에 컵의 가족사가 있다 file 마경덕  2020-04-28 659
228 말의 힘 file 황인숙  2020-03-22 897
227 슬픔에게 안부를 묻다 file 류시화  2020-02-22 1021
226 의자 file 홍 철 기  2020-02-01 982
225 물푸레 동면기 file 이여원(李如苑)  2020-01-21 986
224 아, 고도(Godot)! file 김상미  2020-01-10 1114
223 잉어가죽구두 file 김경후  2019-12-25 1120
222 물안개 file 류시화  2019-11-21 1447
221 물의 후렴 file 김겨리  2019-11-12 1504
220 풀잎의 등 file 전순선  2019-10-03 1731
219 유전자 이문자  2019-09-12 1827
218 금요일 file 이상국  2019-08-03 2072
217 발목의 지향점 file 고경숙  2019-06-27 1983
216 정물화 file 문정영  2019-05-28 2122
215 뭉클 file 이사라  2019-03-21 2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