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개마을 건너, 바그다드

조회 수 172 추천 수 0 2020.10.28 11:19:22
저자 : 김밝은 




g.jpg





안개마을 건너, 바그다드                                                                

 

김밝은 

 

 

 

안개가,

신의 한 수처럼 쏟아져 내렸다

 

간절함만으로 닿아보던 티그리스강가

욕심껏 만져보지 못했던

허공 속으로 길어진 마음을 던지자

 

길을 놓친 숨소리들로 가득해졌다

 

우리들의 천일야화는 어느 광장에서

절뚝거리며 되살아나는지 불안을 품은 이방인의 노래가

계면조풍으로 흔들리기 시작했다

 

서로의 입술에 익숙해진 사람들은

말없이 찻잔에 얼굴을 들여놓고

만장처럼 펄럭이는 안개의 혀를 만지작거릴 것이다

 

글썽이다 떨어뜨린 하늘의 한숨 같은

안개숲을 더듬어가며 우리,

모래꽃이 까마득한 비밀처럼 피어나고 있을

 

바그다드로 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237 거미줄 file 마혜경  2020-11-22 56
» 안개마을 건너, 바그다드 file 김밝은  2020-10-28 172
235 무엇이건 고여 있는 곳이면 file 황동규  2020-09-30 315
234 풍경風磬 file 박무웅  2020-09-07 350
233 침묵 속에서 file 파블로 네루다  2020-08-10 554
232 바람의 편린 file 김송배  2020-07-27 1300
231 등뼈 서랍 file 이선희  2020-06-26 802
230 워싱턴문인회 창립 기념시- 봄비/최연홍 file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2020-06-08 775
229 식탁 모서리에 컵의 가족사가 있다 file 마경덕  2020-04-28 932
228 말의 힘 file 황인숙  2020-03-22 1250
227 슬픔에게 안부를 묻다 file 류시화  2020-02-22 1343
226 의자 file 홍 철 기  2020-02-01 1260
225 물푸레 동면기 file 이여원(李如苑)  2020-01-21 1293
224 아, 고도(Godot)! file 김상미  2020-01-10 1417
223 잉어가죽구두 file 김경후  2019-12-25 1415
222 물안개 file 류시화  2019-11-21 1743
221 물의 후렴 file 김겨리  2019-11-12 1824
220 풀잎의 등 file 전순선  2019-10-03 2090
219 유전자 이문자  2019-09-12 2145
218 금요일 file 이상국  2019-08-03 2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