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거미줄

조회 수 590 추천 수 0 2020.11.22 12:35:33
저자 : 마혜경 


g.jpeg



거미줄

 

마혜경



 

이런 집에서 살고 싶다

소설 읽다 잠들어 새벽에 발견한 밑줄처럼

간결하고 촘촘하지만 바람이 지나다니는 집

 

껍데기를 매달아 죽음을 볕에 태우는

파티 말고 애도가 한창 진행 중인 곳

거꾸로 매달려도 떨어지지 않는 그 집은

욕심이 하루만큼이라서

어떤 글을 써도 아침이면 빈칸으로 인쇄된다

 

이슬 속에 태양이 맺혀 문패가 필요 없고

거울은 더더욱 쓸모없는

주소가 아카시아 줄기와 콘크리트 벽 사이쯤으로 전해지는

 

이런 집이라면 빈 몸으로 매달려 흔들리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239 카페, 바그다드 한석호  2021-01-16 84
238 12월의 시 file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2020-12-25 375
» 거미줄 file 마혜경  2020-11-22 590
236 안개마을 건너, 바그다드 file 김밝은  2020-10-28 454
235 무엇이건 고여 있는 곳이면 file 황동규  2020-09-30 636
234 풍경風磬 file 박무웅  2020-09-07 626
233 침묵 속에서 file 파블로 네루다  2020-08-10 900
232 바람의 편린 file 김송배  2020-07-27 1589
231 등뼈 서랍 file 이선희  2020-06-26 1108
230 워싱턴문인회 창립 기념시- 봄비/최연홍 file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2020-06-08 1099
229 식탁 모서리에 컵의 가족사가 있다 file 마경덕  2020-04-28 1239
228 말의 힘 file 황인숙  2020-03-22 1570
227 슬픔에게 안부를 묻다 file 류시화  2020-02-22 1672
226 의자 file 홍 철 기  2020-02-01 1571
225 물푸레 동면기 file 이여원(李如苑)  2020-01-21 1661
224 아, 고도(Godot)! file 김상미  2020-01-10 1748
223 잉어가죽구두 file 김경후  2019-12-25 1722
222 물안개 file 류시화  2019-11-21 2058
221 물의 후렴 file 김겨리  2019-11-12 2166
220 풀잎의 등 file 전순선  2019-10-03 2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