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2월의 시

조회 수 347 추천 수 0 2020.12.25 18:45:56
저자 :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w.jpg


12월의 시/최연홍

 


12월은 잿빛 하늘, 어두워지는 세계다
우리는 어두워지는 세계의 한 모퉁이에 
우울하게 서 있다
이제 낙엽은 거리를 떠났고 
나무들 사이로 서 있는 당신의 모습이 보인다
눈이 올 것 같다 
편지처럼 

12월엔 적도로 가서 겨울을 잊고 싶네 
아프리카 밀림 속에서 한 해가 가는 것을 
잊고 싶네 
아니면 당신의 추억 속에 파묻혀 
잠들고 싶네 
누군가가 12월을 조금이라도 연장해 준다면 
그와 함께 있고 싶네 
그렇게 해서 이른 봄을 만나고 싶네 
다람쥐처럼

12월엔 전화 없이 찾아오는 친구가 다정하다
차가워지는 저녁에 벽난로에 땔 장작을 
두고 가는 친구 
12월엔 그래서 우정의 달이 뜬다
털옷을 짜고 있는 당신의 손,
질주하는 세월의 삐걱거리는 소리,
바람소리, 그 후에 함박눈 내리는 포근함 

선인장의 빨간 꽃이 피고 있다
시인의 방에는
장작불이 타고 있다
친구의 방에는
물이 끓고 있다
한국인의 겨울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239 카페, 바그다드 한석호  2021-01-16 45
» 12월의 시 file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2020-12-25 347
237 거미줄 file 마혜경  2020-11-22 554
236 안개마을 건너, 바그다드 file 김밝은  2020-10-28 430
235 무엇이건 고여 있는 곳이면 file 황동규  2020-09-30 595
234 풍경風磬 file 박무웅  2020-09-07 603
233 침묵 속에서 file 파블로 네루다  2020-08-10 871
232 바람의 편린 file 김송배  2020-07-27 1564
231 등뼈 서랍 file 이선희  2020-06-26 1074
230 워싱턴문인회 창립 기념시- 봄비/최연홍 file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2020-06-08 1061
229 식탁 모서리에 컵의 가족사가 있다 file 마경덕  2020-04-28 1208
228 말의 힘 file 황인숙  2020-03-22 1530
227 슬픔에게 안부를 묻다 file 류시화  2020-02-22 1639
226 의자 file 홍 철 기  2020-02-01 1531
225 물푸레 동면기 file 이여원(李如苑)  2020-01-21 1615
224 아, 고도(Godot)! file 김상미  2020-01-10 1707
223 잉어가죽구두 file 김경후  2019-12-25 1687
222 물안개 file 류시화  2019-11-21 2034
221 물의 후렴 file 김겨리  2019-11-12 2131
220 풀잎의 등 file 전순선  2019-10-03 2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