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치자꽃 설화

조회 수 485 추천 수 0 2021.02.25 01:27:37
저자 : 박규리 



치자꽃 설화 

 / 박규리


 

사랑하는 사람을 달래보내고
돌아서 돌계단을 오르는 스님 눈가에
설운 눈물방울 쓸쓸히 피는것을 
종탑 뒤에 몰래 숨어 보고야 말았습니다 .
아무도 없는 법당문 하나만 열어놓고
기도하는 소리가 빗물에 우는 듯 들렸습니다 .
밀어내던 가슴은 못이되어 오히려
제 가슴을 아프게 뚫는 것인지 
목탁소리만 저 홀로 바닥을 뒹굴다 
끊어질듯 이어지곤 하였습니다.
여자는 돌계단 밑 치자꽃 아래
한참을 앉았다 일어서더니 
오늘따라 엷은 가랑비 듣는 소리와
짝을 찾는 쑥국새 울음소리가 가득한 산길을
휘청이며 떠내려가는 것이였습니다 .
나는 멀어지는 여자의 젖은 어깨를 보며 
사랑하는 일이야말로 
가장 어려운 일인 줄 알 걸 같았습니다.
한번도 그 누구를 사랑한적 없어서
한번도 사랑받지 못한 사람이야말로
가장 가난한 줄도 알 것 같았습니다
떠난 사람보다 더 섧게만 보이는 잿빛등도
저물도록 독경소리 그치지 않는 산중도 그만싫어, 
나는 괜시리 내가 버림받은 여자가 되어
버릴수록 더 깊어지는 산길에 하염없이 앉았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241 우리가 잠시 바다였습니다 이재연  2021-04-04 220
» 치자꽃 설화 박규리  2021-02-25 485
239 카페, 바그다드 한석호  2021-01-16 763
238 12월의 시 file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2020-12-25 938
237 거미줄 file 마혜경  2020-11-22 1179
236 안개마을 건너, 바그다드 file 김밝은  2020-10-28 1087
235 무엇이건 고여 있는 곳이면 file 황동규  2020-09-30 1213
234 풍경風磬 file 박무웅  2020-09-07 1159
233 침묵 속에서 file 파블로 네루다  2020-08-10 1564
232 바람의 편린 file 김송배  2020-07-27 2182
231 등뼈 서랍 file 이선희  2020-06-26 1760
230 워싱턴문인회 창립 기념시- 봄비/최연홍 file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2020-06-08 1737
229 식탁 모서리에 컵의 가족사가 있다 file 마경덕  2020-04-28 1870
228 말의 힘 file 황인숙  2020-03-22 2262
227 슬픔에게 안부를 묻다 file 류시화  2020-02-22 2310
226 의자 file 홍 철 기  2020-02-01 2256
225 물푸레 동면기 file 이여원(李如苑)  2020-01-21 2320
224 아, 고도(Godot)! file 김상미  2020-01-10 2419
223 잉어가죽구두 file 김경후  2019-12-25 2310
222 물안개 file 류시화  2019-11-21 27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