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돌의 찬 손이 이마를 짚어주다

조회 수 752 추천 수 0 2021.06.05 04:04:05
저자 : 백향옥 



돌의 찬 손이 이마를 짚어주다

 

백향옥



 

부풀어 오르는 흙이 좋아 맨발로 숲을 걸었다

바닷물에 발을 씻다가 만난 돌은

손바닥에 꼭 맞는 매끄러운 초승달 모양

 

열병을 앓을 때 이마를 짚어주던 당신의 찬 손

분주하게 손을 닦던 앞치마에 묻어 온 불 냄새바람 냄새놀란 목소리

곁에 앉아 날뛰는 맥을 지그시 눌러 식혀주던 손길 같은

 

차가운 돌을 쥐고 있으면 들뜬 열이 내려가고

멋대로 넘어가는 페이지를 눌러두기에 좋았는데

어느 날 도서관 대리석 바닥으로 떨어져 깨져버렸다

 

몸 깊은 곳에서 금이 가는 소리를 들었다

놓친 손을 오래 들여다보았다

두 동강 난 돌을 잇대보았지만

깨진 돌은 하나가 될 수 없고

가슴에서 시작된 실금이 무섭게 자라났다

 

식었다 뜨거워지는 온도 차이가

돌 안쪽에 금을 내고 있었던 걸 몰랐다

 

이제 그만 됐다고 따뜻해진 돌이 속삭였다

 

그날달빛 밝은 강물 속으로 걸어 들어가 깨진 돌을 가만히 놓아주었다

달에게 돌려주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244 연필의 밤 유미애  2021-07-24 429
» 돌의 찬 손이 이마를 짚어주다 백향옥  2021-06-05 752
242 무언의 깊이 신지혜  2021-05-07 937
241 우리가 잠시 바다였습니다 이재연  2021-04-04 1445
240 치자꽃 설화 박규리  2021-02-24 1517
239 카페, 바그다드 한석호  2021-01-16 1983
238 12월의 시 file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2020-12-25 2108
237 거미줄 file 마혜경  2020-11-22 2472
236 안개마을 건너, 바그다드 file 김밝은  2020-10-28 2151
235 무엇이건 고여 있는 곳이면 file 황동규  2020-09-30 2426
234 풍경風磬 file 박무웅  2020-09-07 2237
233 침묵 속에서 file 파블로 네루다  2020-08-10 3010
232 바람의 편린 file 김송배  2020-07-27 3300
231 등뼈 서랍 file 이선희  2020-06-26 2959
230 워싱턴문인회 창립 기념시- 봄비/최연홍 file 최연홍/워싱턴문인회 초대회장  2020-06-08 2948
229 식탁 모서리에 컵의 가족사가 있다 file 마경덕  2020-04-28 3049
228 말의 힘 file 황인숙  2020-03-22 3634
227 슬픔에게 안부를 묻다 file 류시화  2020-02-21 3465
226 의자 file 홍 철 기  2020-02-01 3603
225 물푸레 동면기 file 이여원(李如苑)  2020-01-21 3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