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4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필부문 가작>


도시락의 시간

박현정


 새벽 3시 30어김없이 눈을 떴다. 1층 부엌으로 내려갔다창문을 열었다밖은 아직도 까만 보자기를 덮어쓰고 숨바꼭질을 하는 것 같다캘리포니아도 이제 겨울이라고 제법 얼음 같은 바람이 분다

 압력 밥솥 뚜껑을 열었다물에 푹 담가 두었던 현미와 콩들이 얼굴을 빼꼼히 내민다밤사이 물을 먹고 통통해진 얼굴들이 귀엽다물을 좀 더 붓고 뚜껑을 덮어 가스 불을 켰다잠시 후 압력솥에서 칙칙폭폭 소리가 난다고슬고슬한 밥 냄새가 퍼진다

 이렇게 아침밥을 준비하고 도시락을 싼 건 결혼하고부터였다벌써 16년이 되었다엄마가 해 주는 밥만 먹던 내가 다른 이를 위해 아침밥을 하고 도시락을 만드는 것은 생각해 본 적도 없었다오늘 아침은 또 뭘 해서 주나점심으로 어떤 걸 만들지거창한 음식을 하는 것도 아닌데 늘 고민이 된다우리 엄마는 그 많은 도시락을 어떻게 싸셨을까

 엄마는 새벽마다 도시락을 7개나 준비하셨다고등학교 다니는 큰언니작은언니가 각각 2개씩나와 여동생남동생이 1개씩이었다각기 다르게 생긴 플라스틱 도시락통과 반찬통이 군대의 행군을 보는 듯했다멸치볶음콩장어묵볶음콩나물시금치김치 볶음이 대표 주자들이었다하지만 같은 반 친구 수경이 것은 달랐다분홍색 코끼리 보온 도시락이었다비엔나소시지 볶음돈가스메추리가 들어간 장조림으로 !” 소리가 절로 나왔다내게도 특별한 것은 있었다엄마는 항상 밥 위에 계란 후라이를 얹어주셨다다른 반찬은 없냐고 물었지만 소용없었다그래도 가끔 추석이나 설 같은 명절 이후에는 좀 달라졌다롯데 살로우만 햄이나 백설 불고기 햄이 반찬통에 들어있었다그뿐이 아니었다참치캔을 통째로 도시락 가방에 넣어주셨다참치캔은 특히 내가 좋아했다엄마가 들기름에 구운 김에 계란 덮은 흰밥을 얹고 그 위에 참치와 볶음김치를 올려주면 화룡점정이었다

 나는 짝꿍 승희랑 화요일, 2교시 수학이 끝나면 도시락을 미리 먹었다머리에서 쥐가 나는 시간이었으니 에너지가 필요한 것은 당연지사지당한 말씀이라고 깔깔거렸다다음 시간이 예쁜이 가정 선생님이니 왜 냄새나게 밥 먹었냐고 혼날 일도 없었다쉬는 시간 10그 안에 도시락 한 개쯤 먹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밥과 반찬을 꼭꼭 씹어 먹는다는 것은 사치였다희한한 것은 엄마의 도시락은 아무리 빨리 먹어도 체하는 법 없이 소화가 잘 되었다

 까불이 희경이는 수업 시간에도 도시락을 까먹었다김에 밥을 싸서 입에 쏘옥 넣고 오물오물 씹었다그녀는 수업 시간에 몰래 먹는 도시락이 제일 스릴 넘치고 맛있다고 했다친구들은 희경이에게 반칙이라고 놀렸다그도 그럴 것이 그녀는 항상 한문 시간에만 도시락을 먹었기 때문이었다한문 선생님은 냄새를 맡지 못하셨다한번은 뿡뿡이 인숙이가 수업 시간에 방귀를 뀐 적이 있었다군대 화생방 수준이었다반 아이들이 코를 막고 소리를 질렀다선생님은 왜 갑자기 소리를 지르냐고 하셨다비염 때문에 코만 킁킁거리셨다선생님은 눈도 무척 나쁘셨다두꺼운 뿔테 안경은 그냥 눈이 나쁘다는 걸 다른 사람에게 알리는 용도로 쓴다고 봐야 했다거기다 낼모레면 정년퇴직을 하시는 분이셨다그런 분 시간에 스릴 운운하는 것은 반칙이 아닌가?

 나와 친구들은 한 달에 한 번 특별식을 해 먹었다짝꿍 승희가 집에서 양푼 그릇을 가져오고 내가 엄마표 맛 고추장을 가져오는 날은 완벽한 비빔밥을 만나볼 수 있었다기름집 딸내미 은이가 아침에 갓 짠 참기름을 한 병 통째로 들고 오는 날은 갈비찜이 와도 이길 수 없었다그날만큼은 평범한 반찬들이 빛을 발휘하는 순간이었다

 점심을 가져오지 않는 아이들도 걱정 없었다도시락 뚜껑 하나 빌려서 밥을 한 숟가락씩 얻으러 다녔다그러면 두 공기는 족히 나왔다그것도 귀찮은 아이는 포크 숟가락만 들고 다니면서 반 친구들의 도시락을 습격했다친구들의 핀잔은 애교로 여기는 것 같았다골라 먹는 재미를 놓치는 건 정말 어리석은 짓 일 테니 말이다.

 엄마에게 우리들 도시락 7개를 어떻게 싸셨냐고 물어본 적이 있다그때는 힘든 줄 몰랐다고 하셨다그저 따뜻하게 지은 밥을 자식들에게 먹이고 정성을 들였다고엄마가 해 준 밥 먹고 아프지 말라는 간절한 마음뿐이었단다잠을 못 자서 고단해도 그때가 정말 좋았단다

 나에게 주변 사람들이 말한다저녁에 미리 마련해 두면 편하지 않느냐고뭐 하러 일찍 일어나느냐고나도 그 정도는 안다하지만 아침 일찍 정성스럽게 아침밥과 도시락을 준비하는 시간은 소중하다어느새 나는 엄마를 닮아버렸다그래서 부부싸움을 한 다음 날도 아침밥과 도시락을 준비한다그동안 미운 마음은 버리고 정성만 담는다전날우리가 싸웠다는 것도 잊고 남편이 조용히 말한다콩나물국이 시원하고 얼큰하다고어제 점심으로 먹은 치킨 샌드위치도 맛있었다고고맙게 잘 먹었다고





---------------------------------------------------------------------------------------------------------------------------------------

<수필부문 장려상>



영화 군함도를 보고 – 그럼에도 불구하고 군함도


                                                  박경주 


          



이 풍진 세상을 만났으니 너의 희망이 무엇이냐,

 부귀와 영화를 누렸으면 희망이 족할까

 푸른 하늘 밝은 달 아래 곰곰이 생각하니,

 세상만사가 춘몽 중에 또다시 꿈 같다

 보는 내내 어둡고 바람이 통하지 않아 악취가 나고눅눅하고 아팠던 영화 속에서 소희와 소희 아빠가 나지막이 희망가를 부른다달빛같이 뿌연 희망이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나에게도 천천히 스며든다.

 영화 <군함도>는 일본 제국주의 시대에 나가사키현 나가사키시에 있는 하시마섬 탄광에서 있었던 한국인 강제노역의 실태를 영화로 만든 작품이다일본은 조선인들을 강제로 끌고 가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바다 밑 탄광에서 똑바로 서지도 못하고 거의 누운 상태로 석탄을 캐는 강제노역을 시켰다먹을 것도 제대로 주지 않고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총칼로 위협을 받으며 일해야 했던 강제징용 노동자들은 그 당시를 지옥보다도 더 참혹했다고 회고한다이런 반인륜적인 역사현장이었던 하시마섬을 일본 정부는 201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올렸다인간성 말살과 인간 학대의 증거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이 섬을 산업혁명의 현장이라는 이름을 덧입혀 진실을 왜곡하려는 것이다.

 하시마섬이 군함도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된 건섬의 좁은 땅을 최대한으로 이용하려는 미쓰비시가 1926년 일본 최초의 철근콘크리트 건물인 7층 아파트를 짓기 시작해 고층 건물을 계속해서 지었고그 좁은 섬에 건물들이 빽빽이 들어선 모습이 마치 군함처럼 보여 군함도라 불렸다고 한다

 영화는 1945년 일제 강점기에 조선인들이 군함도로 끌려가 그곳에서 착취당하며 살아가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강제로 끌려갔던 조선인 중에는 친일 조선인도 있어 일본 간부들과 짜고 같은 조선인의 임금을 중간착취하는 가슴 아픈 사실도 말하고 있다전쟁이 막바지에 이르자 일본군들은 강제징용노동착취의 증거를 없애려고 조선인 노동자들을 모두 죽이려는 계획을 세운다그러나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핵폭탄이 떨어지기 전조선인들은 탈출을 시도하고 처절한 싸움의 과정에서 결국은 많은 사람이 죽는다.

 관람하는 내내 검은 탄광 갱도에 앉아 있는 느낌이던 영화가 끝나고주변 사람들이 하나둘 자리를 뜬다흐르는 눈물이 멈추지 않는다영화 속 노동자들의 눈빛이 너무도 무겁게 내게 와서 훌쩍일 수도 없다. 1945년 그때지옥 같은 그곳에서 살며 숨 쉬어야 했던 어린아이들폭력을 당하는 사람들과 욕심으로 폭력을 행사하는 사람들이유도 모르고 끌려가 참담한 역사를 견딜 수밖에 없던 우리의 아픈 과거가 그 안에 있기 때문이었을까.

 영화의 중간쯤어두워지는 바다에서 날카로운 파도를 헤치며 어린 조선인들이 중대한 임무를 띠고 지옥 섬을 탈출하고 있다그러나 곧 한 아이는 총에 맞아 죽고두 아이는 바다 한가운데서 일본 배에서 던져진 그물에 잡혀 그대로 끌려가며 차가운 바다 그물 안에서 죽는다아가미로 숨을 쉬지 않는 우리의 아이들이 그물망 안에서 물고기처럼 파닥거리지도 못하고 죽어갔다너무 가엾고 불쌍했다그런데 영화가 끝나갈 무렵 바다에서 죽어간 조선 아이들의 중대한 임무가 시작부터 그냥 처절하게 죽어가는 것’ 이란 걸 알게 되었을 때는 정말 숨이 턱 막히는 배신감이 들었다아이들에게 죽음의 임무를 준 -아이들이 죽을 때까지 믿었던선생님(윤학철)은 같은 조선인을 착취하며돈을 만드는 대상으로만 생각하는 친일파였다.

 어두운 갱도 안에서 움직이는 사람들의 웅얼거림낮은 채도의 효과음들침략당함이 어떤 것인지 공포감으로 다가올 때쯤 들려오는 경쾌한 행진곡에서 느꼈던 짓이겨진 잔인함일본의 비행사들이 가미카제를 하러 가기 전에 불렀다던 동기의 벚꽃’ 노래를 일본군들이 부르는 장면에서 조선인들의 얼굴에서 보인 고통 속의 무력감삶의 끝자락일지 모르는 순간 들리는 둥개둥개 둥개야의 낮고 다정한 노랫소리어둡고 좁고 얽히고설킨 갱도일본 전범기가 찢기는 타당한 소리와 몸짓원폭이 터지면서 발하는 전쟁의 섬뜩한 빛이 모든 요소로 인해 영화를 보는 동안 나의 온몸엔 전율이 흘렀다

 영화 속에는 이제야 막 알려지는 이야기들이 있다강제징용의 실상일본인보다 더 잔인했던 친일파 조선인들의 모습아직도 당당하게 살아가는 철면피 윤학철들강제로 끌려간 위안부 이야기 등.

 <군함도>는 스크린 독과점 문제역사적 사실과의 차이에 대한 해석친일과 반일에 대한 논쟁 등 여러 가지 의견들이 부딪치는 영화이기도 하다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이 영화가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그 피해자들을 위로해 줄 수 있는 간절함이 있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싶다군함도라고 불리는 하시마섬의 역사적 사실을 보여준 것에 감사한다온몸으로 지옥을 살아내야만 했던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억울함을 기억하고지옥 같은 섬에서 삶을 견디어 낸 그들을 위로하는 방법을 지금 이 시대에서 함께 찾기를 바란다역사의 사금파리 조각 같은 이야기를 서로 나누며아픈 역사 속에서 가엾게 죽어간 이름 모르는 그들을 위로하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제25회 신인문학상 수필부문 수상작/ 박현정, 박경주 문학 2019.12.26 147
46 제25회 신인문학상 동시부문 당선작 / 이지희 문학 2019.12.26 91
45 제25회 신인문학상 소설부문 가작/심재훈 문학 2019.12.26 77
44 제24회 신인문학상 수필 부문 수상작/ 조은영, 신용교, 김인숙, 정지은 문학 2019.01.13 1192
43 제24회 신인문학상 동시 부문 수상작/굿모닝-배 숙 문학 2019.01.13 1192
42 제24회 신인문학상 시 부문 수상작/ 임정현, 이민배 문학 2019.01.13 1113
41 제23회 워싱턴문학 시인문학상 수필부문 가작-당분간 휴식/양미원 문학 2018.09.10 1400
40 제23회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시 부문 가작-이별/김양숙 문학 2018.09.10 1578
39 제23회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시 부문 우수상-문숙희/아버지 문학 2018.09.10 1512
38 제 22회 신인상 수상작품 - 강민선 문학 2017.07.19 3215
37 제22회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소설 - 한연성 문학 2017.07.19 2078
36 제22회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시부문 - 송진아 문학 2017.07.10 3061
35 제22회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시부문-이미화 문학 2017.07.10 3458
34 제22회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시부문 - 장수진 문학 2017.07.10 3216
33 제22회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수필부문 - 우주영 문학 2017.07.10 3191
32 제21회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소설부문 장려상 mimi 2016.01.09 2974
31 제21회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소설부문 우수상 mimi 2015.12.17 4183
30 제21회 워싱턴문학상 신인문학상 수필부문 우수상 mimi 2015.12.17 4721
29 제21회 워싱턴문학상 신인문학상 시부문 가작 mimi 2015.12.17 4380
28 제20회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소설부문 장려상 mimi 2015.12.17 488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