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65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굽신대다 굽실대다




적당한 칭찬은 사람을 기분 좋게 하지만 지나친 아부는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

남의 비위를 맞추려고 자꾸 비굴하게 행동할 때 ' 굽신'과 '굽실' 가운데

어느것을 써야 할까.

많은 사람이 '굽신굽신' '굽신거리다' 등이 바른 표현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굽실굽실' '굽실거리다'가 맞는 말이다. '굽실'이 바르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남에게 허리를 굽힌다는 의미를 떠올리면서 '굽히다'의 '굽'과 '몸 신'자가 결합돼

이루어진 단어라 여기기 때문인 듯하다.

하지만 '굽실, 굽실거리다'가 맞는 말로 한자어와는 관계가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 [우리말 바루기] 가장 ~한 것 중의 하나→가장 ~한 문학 2018.03.03 7498
82 [우리말 바루기] 합의(合意), 합의(合議), 협의(協議) 문학 2017.10.21 7795
81 [우리말 바루기] 의사(義士), 열사(烈士), 지사(志士) 문학 2017.10.21 7895
80 [우리말 바루기] '듯' 붙여 쓸까, 띄어 쓸까 문학 2017.10.05 7936
79 [우리말 바루기] 하늘이 정말 파라네 문학 2017.10.05 8465
78 [우리말 바루기] 장희빈과 서오릉 문학 2016.07.28 8575
77 [우리말 바루기] 못 하는 것과 못하는 것 문학 2016.08.13 8608
76 [우리말 바루기] 곁불과 겻불 문학 2016.07.28 8612
75 [우리말 바루기] 나누기와 가르기 문학 2016.08.29 8729
74 [우리말 바루기] “그밖에 없어”와 “그 밖에 없어” 문학 2017.11.07 8755
73 [우리말 바루기] 전기세가 아니라 전기요금 문학 2016.09.08 8787
72 [우리말 바루기] 각자 내기 문학 2016.09.26 8797
71 [우리말 바루기] 깝치지 마라 문학 2016.08.13 8913
70 [우리말 바루기] 결국 사달이 났네 문학 2016.10.11 8942
69 [우리말 바루기] ‘너가’는 바른말이 아니다. 문학 2016.09.20 8959
68 [우리말 바루기] '부딪치다' '부딪히다' 문학 2016.07.28 9018
67 [우리말 바루기] ‘죽을죄’를 지었다는데… 문학 2017.03.01 9037
66 [우리말 바루기] ‘수입산’은 안 된다 문학 2016.09.26 9086
65 [우리말 바루기] ‘핵맛있다’ 문학 2016.10.18 9091
64 [우리말 바루기] ‘그럴려면’‘이럴려면’은 틀린 말 문학 2016.09.26 912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