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596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 가운뎃점(·)

열거된 여러 단위가 대등하거나 밀접한 관계임을 나타낸다.


(1) 쉼표로 열거된 어구가 다시 여러 단위로 나누어질 때에 쓴다.


  철수·영이, 영수·순이가 서로 짝이 되어 윷놀이를 하였다.

  공주·논산, 천안·아산·천원 등 각 지역구에서 2 명씩 국회 의원을 뽑는다.

  시장에 가서 사과·배·복숭아, 고추·마늘·파, 조기·명태·고등어를 샀다.


(2) 특정한 의미를 가지는 날을 나타내는 숫자에 쓴다.


  3·1 운동 8·15 광복


(3) 같은 계열의 단어 사이에 쓴다.


  경북 방언의 조사·연구

  충북·충남 두 도를 합하여 충청도라고 한다.

  동사·형용사를 합하여 용언이라고 한다.




2. 쌍점( : )

(1) 내포되는 종류를 들 적에 쓴다.


  문장 부호: 마침표, 쉼표, 따옴표, 묶음표 등

  문방 사우: 붓, 먹, 벼루, 종이


(2) 소표제 뒤에 간단한 설명이 붙을 때에 쓴다.


  일시: 1984 년 10 월 15 일 10 시

  마침표: 문장이 끝남을 나타낸다.


(3) 저자명 다음에 저서명을 적을 때에 쓴다.


  정약용: 목민심서, 경세유표

  주시경: 국어 문법, 서울 박문 서관, 1910.


(4) 시(時)와 분(分), 장(章)과 절(節) 따위를 구별할 때나, 둘 이상을 대비할 때에 쓴다.


  오전 10:20 (오전 10 시 20 분)

  요한 3:16 (요한 복음 3 장 16 절)

  대비 65:60 (65 대 60)





3. 빗금( / )

(1) 대응, 대립되거나 대등한 것을 함께 보이는 단어와 구, 절 사이에 쓴다.


  남궁만/남궁 만 백이십오 원/125 원

  착한 사람/악한 사람, 맞닥뜨리다/맞닥트리다


(2) 분수를 나타낼 때에 쓰기도 한다.


  3/4 분기, 3/20





4. 반점(,), 모점(、)

가로쓰기에는 반점, 세로쓰기에는 모점을 쓴다.

문장 안에서 짧은 휴지를 나타낸다.


(1) 같은 자격의 어구가 열거될 때에 쓴다.


  근면, 검소, 협동은 우리 겨레의 미덕이다.

  충청도의 계룡산, 전라도의 내장산, 강원도의 설악산은 모두 국립 공원이다.


다만, 조사로 연결될 적에는 쓰지 않는다.


  매화와 난초와 국화와 대나무를 사군자라고 한다.


(2) 짝을 지어 구별할 필요가 있을 때에 쓴다.


  닭과 지네, 개와 고양이는 상극이다.


(3) 바로 다음의 말을 꾸미지 않을 때에 쓴다.


  슬픈 사연을 간직한, 경주 불국사의 무영탑.

  성질 급한, 철수의 누이동생이 화를 내었다.


(4) 대등하거나 종속적인 절이 이어질 때에 절 사이에 쓴다.


  콩 심으면 콩 나고, 팥 심으면 팥 난다.

  흰 눈이 내리니, 경치가 더욱 아름답다.


(5) 부르는 말이나 대답하는 말 뒤에 쓴다.


  얘야, 이리 오너라.

  예, 지금 가겠습니다.


(6) 제시어 다음에 쓴다.


  빵, 빵이 인생의 전부이더냐?

  용기, 이것이야말로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젊은이의 자산이다.


(7) 도치된 문장에 쓴다.


  이리 오세요, 어머님.

  다시 보자, 한강수야.


(8) 가벼운 감탄을 나타내는 말 뒤에 쓴다.


  아, 깜빡 잊었구나.


(9) 문장 첫머리의 접속이나 연결을 나타내는 말 다음에 쓴다.


  첫째, 몸이 튼튼해야 된다.

  아무튼, 나는 집에 돌아가겠다.


다만, 일반적으로 쓰이는 접속어(그러나, 그러므로, 그리고, 그런데 등) 뒤에는 쓰지 않음을 원칙으로 한다.


  그러나 너는 실망할 필요가 없다.



(10) 문장 중간에 끼어든 구절 앞뒤에 쓴다.


  나는, 솔직히 말하면, 그 말이 별로 탐탁하지 않소.

  철수는 미소를 띠고, 속으로는 화가 치밀었지만, 그들을 맞았다.


(11) 되풀이를 피하기 위하여 한 부분을 줄일 때에 쓴다.



  여름에는 바다에서, 겨울에는 산에서 휴가를 즐겼다.


(12) 문맥상 끊어 읽어야 할 곳에 쓴다.


  갑돌이가 울면서, 떠나는 갑순이를 배웅했다.

  갑돌이가, 울면서 떠나는 갑순이를 배웅했다.

  철수가, 내가 제일 좋아하는 친구이다.

  남을 괴롭히는 사람들은, 만약 그들이 다른 사람에게 괴롭힘을 당해 본다면, 남을 괴롭히는 일이

  얼마나 나쁜 일인지 깨달을 것이다.


(13) 숫자를 나열할 때에 쓴다.



  1, 2, 3, 4


(14) 수의 폭이나 개략의 수를 나타낼 때에 쓴다.


  5, 6세기 6, 7개


(15) 수의 자릿점을 나타낼 때에 쓴다.


  14,31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 우리말 바루지기-성패여부를 떠나/ 성패를 떠나 mimi 2011.04.25 15534
82 우리말 바루지기-부시다 / 부수다 mimi 2011.05.03 17495
81 우리말 바루지기-굽신대다/굽실대다 mimi 2011.05.10 16596
80 우리말 바루지기-산봉우리/꽃봉오리 mimi 2011.05.23 16149
79 우리말 바루지기-추근거리다/치근거리다 mimi 2011.05.31 18587
78 우리말 바루지기-오륙월/오뉴월 mimi 2011.06.21 14853
77 우리말 바루지기-괴상망칙/괴상망측 mimi 2011.07.08 15973
76 우리말 바루지기/‘나시’는 ‘민소매’로 mimi 2011.07.18 15432
75 우리말 바루지기-모닝콜은 콩글리시 mimi 2011.07.29 15110
74 우리말 바루지기-나의 부인/나의 아내 mimi 2011.08.17 15596
73 우리말 바루지기/센타-센터 mimi 2011.08.25 17141
72 우리말 바루지기/너무 웃기다→너무 웃긴다 mimi 2011.09.06 17905
71 우리말 바루지기:‘부비다’→ ‘비비다’ mimi 2011.10.03 17316
70 우리말 바루지기/가엽다 / 가엾다에 관한 풀이 mimi 2011.10.15 17912
69 소설 속 잘못된 우리말 바로잡기 mimi 2011.10.31 15345
68 우리말 바루지기/모르실꺼야 → 모르실 거야 mimi 2011.11.17 17473
67 우리말 바루지기/기라성→ 빛나는 별 mimi 2011.12.23 16713
66 우리말 바루지기/네 꺼도 내꺼 → 네 거도 내 거 mimi 2012.01.13 21050
» 우리말 바루지기/쉼표[休止符] mimi 2012.03.24 15961
64 우리말 바루지기/ '끼'있는 사람 mimi 2012.04.19 1577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