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760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그밖에 없어.”

 “그 밖에 없어.”

 두 문장은 한 글자도 다르지 않다. 띄어쓰기가 조금 다를 뿐이다. 그러나 의미에는 큰 차이가 생긴다.

 “그밖에 없어”에서 ‘밖에’는 ‘그것 말고는’ ‘그것 이외에는’의 뜻을 나타내는 조사로 ‘그 사람 말고는 없다’는 의미가 된다. “그 밖에 없어”에서 ‘밖에’는 바깥을 의미하는 명사 ‘밖(外)’과 조사 ‘-에’가 결합한 형태로 ‘그는 바깥에 없다’는 뜻이 된다.

 이와 같이 ‘밖에’는 조사인 ‘밖에’가 있고, 명사 ‘밖’에 조사 ‘-에’가 결합한 ‘밖에’가 있다. 물론 조사일 경우에는 앞말에 붙여 쓰고 명사일 경우에는 앞말과 띄어 쓴다.

 이렇게 의미로 띄어쓰기를 구분하는 게 헷갈린다면 조사 ‘밖에’가 쓰일 땐 부정을 나타내는 말이 서술어로 온다는 사실을 기억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조사 ‘밖에’는 “공부밖에 모르는 학생” “이 일은 선생님밖에 못한다” “자리가 하나밖에 남지 않았다” “남은 돈이 1000원밖에 없다”와 같이 ‘모르다’ ‘못하다’ ‘않다’ ‘없다’ 등 부정을 뜻하는 말과 어울리는 특징이 있다.

 명사 ‘밖에’ 뒤에도 “누구 밖에 없니”처럼 부정을 나타내는 말이 오는 경우가 있다. 그렇지만 이때는 “누구 밖에 있니”와 같이 긍정을 나타내는 말로 바꿀 수 있다는 점에서 조사 ‘밖에’와는 다르다.

“사과가 하나밖에 남지 않았다→사과가 하나밖에 남았다” “나를 알아주는 사람은 너밖에 없다→나를 알아주는 사람은 너밖에 있다”가 말이 안 되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듯 조사 ‘밖에’는 ‘있다’ 같은 긍정 표현으로 바꾸는 것이 불가능하다.

 참고로 “선생님이 시키는데 할밖에” “어른들이 다 가시니 나도 갈밖에” “자식들이 속을 썩이니 어머니가 저렇게 늙으실밖에”와 같은 경우는 ‘밖에’가 아닌 ‘ㄹ밖에’가 쓰인 것으로, ‘ㄹ밖에’는 ‘-ㄹ 수밖에 다른 수가 없다’의 뜻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이므로 붙여 써야 한다. 

김현정 기자 kim.hyunjung@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우리말 바루기] “그밖에 없어”와 “그 밖에 없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 우리말 바루지기/갈께요→갈게요 mimi 2012.08.16 26424
82 우리말 바루지기/시덥지(?) 않다 mimi 2013.09.18 20495
81 우리말 바루지기/네 꺼도 내꺼 → 네 거도 내 거 mimi 2012.01.13 18894
80 우리말 바루지기/ 짐작컨대 짐작건대 mimi 2012.08.03 18819
79 우리말 바루지기/강팍→강퍅 mimi 2013.02.11 18472
78 백석 낱말 사전 mimi 2013.06.28 18241
77 우리말 바루지기: 번번이/번번히 mimi 2013.11.06 17908
76 우리말 바루지기/ 일찌기→일찍이 mimi 2012.08.24 17810
75 우리말 바루지기-추근거리다/치근거리다 mimi 2011.05.31 17534
74 우리말 바루지기/얼굴이 땡기다→ 얼굴이 땅기다 mimi 2012.07.09 17227
73 우리말 바루지기/대문을 잠궜다 → 대문을 잠갔다 mimi 2012.07.18 17111
72 우리말 바루지기/가엽다 / 가엾다에 관한 풀이 mimi 2011.10.15 16838
71 우리말 바루지기/너무 웃기다→너무 웃긴다 mimi 2011.09.06 16834
70 우리말 바루지기/모르실꺼야 → 모르실 거야 mimi 2011.11.17 16430
69 우리말 바루지기-부시다 / 부수다 mimi 2011.05.03 16399
68 우리말 바루지기:‘부비다’→ ‘비비다’ mimi 2011.10.03 16230
67 우리말 바루지기/센타-센터 mimi 2011.08.25 16115
66 우리말 바루지기/주십시요→주십시오 mimi 2014.03.20 15998
65 우리말 바루지기/기라성→ 빛나는 별 mimi 2011.12.23 15636
64 우리말 바루지기-굽신대다/굽실대다 mimi 2011.05.10 1550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