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369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풍지박산  풍비박산




'도박 중독에 집안은 풍지박산.' 

한인들의 대화 중에 흔히 나오는 말이다. 


하지만 '풍지박산'이란 말은 없다.

'풍비박산(風飛雹散)'이 올바른 표현이다.

즉 바람이 날고, 우박이 흩어진다는 뜻이다.


비슷한 조어법의 사자성어로 '혼비백산(魂飛魄散)'이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 우리말 바루지기/그럴려면 →그러러면 mimi 2014.08.08 11124
42 우리말 바루지기/어서 오십시요→어서 오십시오 mimi 2014.07.25 12339
41 우리말 바루지기/ 이끔 →이끎 mimi 2014.06.12 13161
40 우리말 바루지기/붓다와 붇다 mimi 2014.05.27 11644
39 우리말 바루지기/웬지(?) 좋은 날 mimi 2014.04.10 11300
» 우리말 바루지기/풍지박산→ 풍비박산 mimi 2014.03.26 13690
37 우리말 바루지기/주십시요→주십시오 mimi 2014.03.20 15392
36 우리말 바루지기/'피부가 땡길(?) 때 mimi 2013.12.13 10980
35 [우리말 바루지기]돼지 껍질과 조개 껍데기 mimi 2013.11.22 10964
34 우리말 바루지기: 번번이/번번히 mimi 2013.11.06 17239
33 우리말 바루지기/ '사뭇'과 '자못' mimi 2013.10.20 13995
32 우리말 바루지기/시덥지(?) 않다 mimi 2013.09.18 19786
31 백석 낱말 사전 mimi 2013.06.28 17601
30 잘 먹다/ 잘되다 mimi 2013.04.22 13581
29 우리말 바루지기/강팍→강퍅 mimi 2013.02.11 17901
28 우리말 바루지기/구설수에 오르다(X) -> 구설에 오르다(O) mimi 2012.09.17 13891
27 우리말 바루지기/ 일찌기→일찍이 mimi 2012.08.24 17280
26 우리말 바루지기/갈께요→갈게요 mimi 2012.08.16 25754
25 우리말 바루지기/ 짐작컨대 짐작건대 mimi 2012.08.03 18160
24 우리말 바루지기/대문을 잠궜다 → 대문을 잠갔다 mimi 2012.07.18 1649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