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차가운 해가 뜨거운 발을 굴릴 때

조회 수 127 추천 수 0 2018.10.09 20:25:22
저자 : 허수경 


f.jpeg




  차가운 해가 뜨거운 발을 굴릴 때 



  허수경



문득 나는 한 공원에 들어서는 것이다 

도심의 가을공원에 앉아있는 것이다 

이 저녁에 지는잎들은 얼마나 가벼운지 

한 장의 몸으로 땅 위에 눕고 


술병을 들고 앉아있는 늙은 남자의 얼굴이 술에 짙어져갈 때 

그 옆에 앉아 상처 난 세상의 몸에서 나는 냄새를 맡으며 

차가운 해가 뜨거운 발을 굴리는 것을 바라보는 것이다


얼마나 다른 이름으로 나오래 살았던가 

여기에 없는 나를 그리워하며 

지금 나는 땅에 떨어진 잎들을 오지 않아도 좋았을 

운명의 손금처럼 들여다보는데 


몰랐네 

저기 공원 뒤편 수도원에는 침묵만 남은 그림자가 지고 

저기 공원 뒤편 병원에는 물기 없는 울음이 수술대에 놓여 있는 것을 


나는 몰라서 

차가운 해는 뜨거운 발을 굴리고 

지상에 내려놓은 붉은 먼지가 내 유목의 상처를 

물끄러미 들여다보는 동안 

술 취해 잠든 남자를 남기고 

나는 가을공원에서 나오는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sort 조회 수
» 차가운 해가 뜨거운 발을 굴릴 때 file 허수경  2018-10-09 127
212 그리운 바다 성산포 file 이생진  2018-09-15 197
211 암호해독 file 김은자  2018-09-10 158
210 복숭아 file 최연홍  2018-09-02 163
209 노자의 시창작 강의 file 이진우  2018-08-22 194
208 키아마*의 고래 file 권혁재  2018-07-29 234
207 찔레 file 문정희  2018-06-16 398
206 너무 많은 입 file 천양희  2018-05-16 453
205 슬프고 아름다운 그림을 보았다 file 함민복  2018-05-16 471
204 강철나비 file 손택수  2018-05-08 450
203 소금쟁이 file 박지웅  2018-04-11 655
202 원시遠視 file 오세영  2018-02-19 777
201 지상의 양식糧食 file 오세영  2018-02-12 773
200 희망에게 file 권귀순  2018-01-03 1268
199 바람의 냄새 file 윤의섭  2017-11-16 1844
198 십일월의 데생 file 이규봉  2017-11-08 1615
197 프랑스 요리 file 이인주  2017-09-30 1429
196 시간의 거처 file 조삼현  2017-09-03 1735
195 네가 나를 자작나무라 부를 때 file 김왕노  2017-07-08 1912
194 파도는 저렇게 몸을 세워서 file 오정국  2017-06-01 20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