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내압 [2009년 경남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조회 수 8125 추천 수 0 2009.04.01 15:59:14
저자 : 이병승 
내압

이병승


한여름 땡볕에 달궈진 옥상 바닥

시원한 물을 뿌려주려고
잠가 둔 수도꼭지를 틀었더니
거침없이 몸을 흔드는 고무호스
긴 잠에서 깨어난 뱀처럼
시뻘건 각혈과 마른기침이 노래로 변하고
늘어졌던 마음의 통로에 생수의 강이 콸콸 흐른다
사방에 뿌려대는 열정의 땀방울들
더 이상 짓눌린 눈물이 아니다
무지개를 띄워라 거침없이 신나는 춤사위
꼼짝 말라고 두 발로 밟아보지만
그럴수록 더욱 딴딴해지는 오기의 몸짓
그 정도 힘으론 날 못 누르지
흐물흐물 늘어진 생은 끝났다는 저 팽창의 힘
자기를 채워 흘러넘치는 나눔의 통로
채워라, 터질 듯이 채워라
내압이 강하면 강할수록 외려 솟구쳐
신명나게 춤추는 고무호스
건너 집 옥상 화단, 벽에 매달린 넝쿨까지 살리고
스스로 뜨거워 목마른 해도 적신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심사평

표현·구성 완성도 높아

본선에는 총 6명의 작품이 올라왔다. 모두 당선작으로 뽑아도 무난한 것들로 예년에 비해 열정과 패기가 돋보여 우리 심사위원들은 안심하였다. 작품 명은 ‘내압’, ‘흰 자전거’, ‘나무 배꼽’, ‘솟대’, ‘내밀한 풍경’, ‘포도넝쿨이 덮은 집’ 등이다. 당선작 선정 기준은 당대적 삶에 대한 인식과 시를 통한 가치 실현의 의지, 그리고 이를 얼마만큼 형상적으로 완성해 내는가의 문학적 완성도에 두었다.
  먼저 ‘포도넝쿨이 덮은 집’은 우선 감성이 풍부하고 동시대인의 심리적 고뇌를 상징적으로 잘 형상화하고 있는 점이 주목되었으나, 생의 고뇌와 포도넝쿨이 덮은 집의 연관성이 부족하고, 일정 부분 상상력에서의 비약 부분이 어색한 구조로 짜여져 있음이 흠으로 지적되었다. ‘내밀한 풍경’은 어머니를 시적 제재로 하여 실존적 생의 의미를 형상적으로 탐색한 것이 돋보인 작품이었으나, 너무 수사적 표현에 치중한 점과 의미를 부여하기 위한 일부 설명적 진술이 눈에 거슬린 대목으로 평가되었다. ‘솟대’는 상상력의 자유로움과 시적 형상성이 뛰어난 점이 높이 평가되었으나, 너무 표현의 수사에 치우쳐 의미 형성이 모호하고 당대적 삶의 인식이 부족하다는 느낌을 주었다. ‘나무 배꼽’은 복숭아 나무와 할머니의 추억이 연관돼 아주 아름다운 서정의 세계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시적 풍부성과 완성도를 갖추었다고 평가되었으나, 그 시적 내용의 전개가 너무 개인적인 차원으로 흐른 점, 표현의 묘미를 살리기 위한 수사가 오히려 시적 의미 형성을 방해한 점이 아쉬운 점으로 지적되었다.

남은 ‘흰 자전거’와 ‘내압’이 최종 두 작품으로 남아 심사위원들의 결정을 어렵게 했다. 두 작품 모두 만만치 않은 시적 완성도를 보여주고 있으며, 당대적 삶에 대한 인식과 시를 통한 생의 의미를 밝히려는 의지가 역력히 보였기 때문이다. 상당한 논의 끝에 우리는 ‘내압’을 당선작으로 결정하였다. ‘흰 자전거’가 감성적이고 상상력도 풍부하고 현실적 삶의 고난도 잘 반영하고 있지만 시적 전개에서 아직까지 형상적 포착보다 설명적 어조가 눈에 띄는 것이 흠결로 작용했다. 이에 비해 ‘내압’은 우선 생의 의미와 사물의 본질에 대한 탐색이 상당한 깊이를 가지고 있고, 이것이 또 당시대적 삶의 의미로 환기되도록 하는 점, 그리고 무엇보다 시적 표현과 구성 면에서 상당한 수련을 느끼게 하는 완성도를 보여주고 있는 점이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이끌어내게 하였다. 당선을 축하한다. 더욱 정진하여 훌륭한 시인이 되길 기대한다.

▲심사위원 신달자·김경복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13 2009년 중앙 시조 백일장 3월 수상작 오영민  2009-04-07 8709
12 2009년 2월 중앙시조 백일장 박은선  2009-04-07 8991
11 2009년 1월 중앙시조당선작 유선철 외  2009-04-07 7510
10 휴대폰 [2006년 농민신문 신춘문예 시조 당선작] 서정택  2009-04-06 10192
9 담쟁이 덩굴 [2009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조원  2009-04-03 9129
» 내압 [2009년 경남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이병승  2009-04-01 8125
7 저녁의 황사[2009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정영효  2009-03-28 9851
6 연금술사의 수업시대 [2007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이강산  2009-03-26 9580
5 조각보를 짓다 [2006 국제신춘문예 시당선작] 이은규  2009-03-16 8219
4 개기월식 [2006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 ] 곽은영  2009-03-16 8252
3 거미집 [2006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2편) 김두안  2009-03-16 8276
2 우주물고기- 미래과학그림展에서 -/ 강 경 보 [2006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 ] 강 경 보  2009-03-16 9299
1 눈발 날리는 마당/ 김운영 [2006년 신춘문예 시당선작] 김운영 [2006년 신춘문예 시당선작]  2009-03-16 8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