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저자 : 곽은영 

개기월식 

 

 

곽은영

 

 

 


밤의 문이 열렸어요 이 세계를 견디기 위해 필요한 에개기월식너지는 800Cal 가게 문을 열고 누가 왔어요 저녁을 먹다간 입가 훔치며 정육점 여자는 일어섭니다 반쯤 닫힌 문틈으로 둥근 밥상 가장자리가 보여요 오늘은 개기월식이 있겠습니다 어린 딸 리모컨을 눌러요 채널을 바꿔요

여자는 손님에게 웃어보이지요 붉게 물든 장갑을 끼고 비닐장갑을 또 끼고 차가운 살덩어리 하나 척 베어서 저울에 올려요 200g 중력이 달랑 하늘에서는 쓱쓱 사라지는 하얀 달조각 여자는 능숙하게 고기를 썰어요

엄마 나 쉬 마려 칭얼대는 딸 탁탁탁 도마에 칼을 부딪치며 여자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대꾸해요 마지막 한 조각까지 쓸어모아 검은 비닐에 담아 들려 보내요 달랑 떠 있던 마지막 달조각이 사라졌어요

달이 밟고 가는 모든 길에 검은 비단을 깔고 바람은 휙휙 채찍질 구름마저 쫓아버렸어요 이제 무엇을 바치오리까 보셔요 은빛 가면 벗고 강림하신 핏빛 달님 여자는 장갑을 벗고 선지 한그릇 뚝 떠내요 스테인리스 밥그릇 안에 오늘은 핏덩어리 달이 잠겨요

36.5℃ 365일

달님의 체온은 몇 도인가요

엄마 나 정말 쉬 마려 발 동동 구르는 딸 여자는 계집애 팔 잡고 한 볼기 때리고 바지를 까내리고 엄마 한번 쳐다보고 제 오줌줄기 한번 쳐다보고 바람이 보듬어가는 어린 것의 지린내 윤기나는 밤의 비단에 싸서 달님 앞에 내려놓아요 하얗고 새초롬한 아가씨 얼굴로 돌아오는 달

동그란 밥상에 둘러앉아 여자와 아이가 다시 밥을 먹어요 리모컨을 눌러 채널을 돌려요 달은 개기월식 궤도를 완전히 벗어났어요 그녀 힐끔, 가게 문을 쳐다보아요


...............................


2006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심사평


예심을 통하여 본심에 합류한 시들은 산문성이 농후하였다. 시는 다른 장르의 특징을 시적인 것으로 포용하여 그 장르적 영토를 변용시켜 온 역사를 갖고 있다. 그러나 그러한 시 쓰기 방법은 시를 다른 장르, 산문에 복속시켜 버리게 되는 위험성 또한 내포하고 있다.

우리는 본심 작품들 중에서 세 사람의 작품을 최종적으로 선정하여 집중적으로 논의하였다.

이운성의 ‘황금나무 밑을 간다’ 외 4편의 시는 대상을 집요하게 관찰하는 시각, 그에 따른 해석력이 돋보였다. 그러나 시적인 표현보다는 대상을 설명적으로 묘사하거나 산문적 전개가 거슬렸다.

주영중의 ‘시조새’ 외 6편의 시는 응축된 이미지들의 전개로 하나의 국면을 조성하는 형상화 능력이 뛰어났다. 특히, 응모된 여타의 시들에서 읽을 수 없었던 낯설고 신선한 표상을 시적으로 구현해 내고 있다. 그러나 시적 언술이 전개되는 중에 이미지가 비약하거나 소홀히 처리되고만 시들이 지적되었다.

곽은영의 ‘양철인형’ 외 5편의 시들은 치밀한 표현, 선명한 이미지, 그 이미지들을 능숙하게 서사적 전개 속에 배치하는 형상화 능력들이 눈에 띄었다.

아울러 응모된 작품들 모두가 완성도가 높고, 수준이 골랐다. 우리는 응모된 모든 시들 중에서 ‘개기월식’을 당선작으로 정하는 데 쉽게 합의하였다.

‘개기월식’은 정육점 여자, 살코기, 월식 중인 달과 아이의 요의와 배설이 중첩되거나 흩어지면서 먹고, 먹히며, 배설하는 풍경 속에 숨은, 생의 비의 하나를 그려내고 있다.

최승호 시인 김혜순 시인

(예심: 반칠환 권혁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
13 2009년 중앙 시조 백일장 3월 수상작 오영민  2009-04-07 9055
12 2009년 2월 중앙시조 백일장 박은선  2009-04-07 9315
11 2009년 1월 중앙시조당선작 유선철 외  2009-04-07 7886
10 휴대폰 [2006년 농민신문 신춘문예 시조 당선작] 서정택  2009-04-06 10515
9 담쟁이 덩굴 [2009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조원  2009-04-03 9446
8 내압 [2009년 경남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이병승  2009-04-01 8449
7 저녁의 황사[2009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정영효  2009-03-28 10219
6 연금술사의 수업시대 [2007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이강산  2009-03-26 9924
5 조각보를 짓다 [2006 국제신춘문예 시당선작] 이은규  2009-03-16 8633
» 개기월식 [2006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 ] 곽은영  2009-03-16 8607
3 거미집 [2006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2편) 김두안  2009-03-16 8641
2 우주물고기- 미래과학그림展에서 -/ 강 경 보 [2006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 ] 강 경 보  2009-03-16 9626
1 눈발 날리는 마당/ 김운영 [2006년 신춘문예 시당선작] 김운영 [2006년 신춘문예 시당선작]  2009-03-16 85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