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담배 끝에 매달린 사람

조회 수 10331 추천 수 0 2014.11.10 12:46:00
저자 : 김기택 

Smoke_by_rovokop.jpg



담배 끝에 매달린 사람

 

 

 

     김기택

 


 

 

   1

 

  마구 헝클어져 도저히 풀릴 것 같지 않은 실뭉치가

  느릿느릿 풀리고 있다

  풀리지 않으려고 애쓰는 듯이

  풀리든 안 풀리든 아무 상관없다는 듯이

  끝내 풀리지 않아도 좋다는 듯이

 

   2

 

  담배 끝에 달라붙은 불이

  담배에게서

  담배 끝에 매달려 있는 사람에게서

  기체의 선을 낱낱이 뽑아내고 있다

  한숨과 버럭 튀어나오는 말에 기생하는 가는 선을

  나오자마자 잘리지 않고 전체가 한 올인 선을

  허공의 무채색 속으로 스며들어 완벽하게 숨는 선을

 

   3

 

  스며들고 있다 그는 여전히

  올과 올 사이로

  분비물이 드나드는 구멍들 속으로

  내뱉은 말과 말 사이로

  끊기자마자 커다란 구멍이 생기는 대화 사이로

  갑자기 뭔가 생각날 것처럼 맹렬하게 벌어지는 모든 틈으로

  배배꼬임과 뒤틀림과 뭉개짐과 갈라짐 속으로

 

 

 

 


 

 

 

-계간 『포지션』 2014년 가을호 발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 조회 수sort
157 봄의 완성 file 정용화  2015-04-20 7599
156 탱자나무의 말 이정록  2009-09-04 7600
155 수선화에게 file 정호승  2015-03-16 7619
154 단풍드는 날 도종환  2009-11-16 7717
153 문탠로드를 빠져나오며 / 2010 국제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 박진규  2010-04-21 7732
152 증언 2 ---------------- 구시대의 마지막 여인 이월란  2009-08-16 7735
151 오래된 독서 file 김왕노  2015-09-18 7779
150 유쾌한 사랑을 위하여 문정희  2010-08-19 7831
149 터널식 자동 세차장 유정임  2009-10-07 7849
148 겨울 설화 이광석  2010-01-12 7922
147 하수 박이화  2009-09-14 7932
146 사랑은 가도 옛날은 남는가 file 박이화  2012-05-23 8019
145 가는 것이다 김충규  2012-06-18 8117
144 옛날 우표 file 이대흠  2011-03-11 8123
143 과수원 일지 김명원  2009-09-09 8134
142 내객來客 file 서영석  2010-07-13 8142
141 맨발 문태준  2009-08-06 8173
140 춤추는 은하 file 황동규  2015-05-19 8202
139 우체통에 넣을 편지가 없다 원재훈  2010-01-01 8223
138 대청소 file 신지혜  2013-11-26 82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