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바람의 사슬

조회 수 9105 추천 수 0 2014.02.15 12:44:22
저자 : 심수자 

                ww.jpg




바람의 사슬     /심수자 


 

 

거미도 없는 빈 거미줄이 도처에 무성하다

초읍동 일층 단칸방에 살다가

얇은 요위에서 오년 만에 발견된

독거노인은 백골이다

산동네 좁은 골목길이 얼키고 설켜

커다란 거미 한 마리쯤은 키웠겠다

한 생을 다한 그녀는 거미 몸에 들어

자신을 갇히게 할 것이라고는

미처 생각하지 못한 채

풀어낸 실로 여리고 성을 쌓은 것이다

방 한쪽 구석엔 냄비와 그릇 두어개

빈 가스버너가 덩그러니 놓여 있었다

그녀, 한 겹 두 겹 아홉 겹 까지 껴입은 옷은

추위 멈추고 싶은 몸부림 이었겠지

무뎌진 낮과 밤의 경계에서

이끼는 바닥의 습기를 먹고 자라고 있었다

그녀가 백골이 되어 가면서

곤충들 더 이상 걸려들지 않을 때

거미는 자신을 걸어둘 장치로

바람 속에 집을 지은 것인지도 모른다

도처에 걸린 거미줄이 내 얼굴에 닿을 때

초읍동 반 마장 거리의 파도 자락은

이미 떠나고 없는 배의 후미인 듯

거미집 바람벽을 밀고 있었다






<2014 불교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sort 조회 수
158 수선화에게 file 정호승  2015-03-16 7696
157 나의 방명록 file 정호승  2015-02-24 8444
156 오래된 신발 file 고창남  2015-02-02 9626
155 레몬 file 김완수  2015-01-12 9718
154 겨울바다 file 김남조  2014-12-03 10351
153 담배 끝에 매달린 사람 file 김기택  2014-11-10 10401
152 지구인 명상 file 신지혜  2014-10-22 11639
151 시 월 file 이문재  2014-09-30 11477
150 9월의 시 file 문병란  2014-09-03 9698
149 감자꽃 따기 file 황학주  2014-08-18 14858
148 이슬의 지문 file 한석호  2014-07-23 12387
147 고요에 대하여 file 조길성  2014-07-13 10822
146 그림자 일기 file 박남희  2014-06-12 9886
145 수국 꽃 수의 file 김왕노  2014-05-14 11075
144 꽃들은 어디로 갔나 file 권귀순  2014-04-23 10522
143 사과밭에서 온 불빛 file 신현림  2014-04-16 9338
142 이 세상의 애인은 모두가 옛 애인이지요 file 박정대  2014-03-29 11737
141 수유리 2 file 유희주  2014-03-09 8587
140 체면 file 오서윤  2014-03-03 10370
» 바람의 사슬 file 심수자  2014-02-15 9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