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체면

조회 수 10370 추천 수 0 2014.03.03 18:45:15
저자 : 오서윤 

 

 c.jpg

 

 

 

체면  /오서윤



막, 죽음을 넘어선 지점을 감추려
서둘러 흰 천으로 덮어놓고 있던 익사자
최초의 조문이 빙 둘러서 있다


발을 덮지 않는 것은 죽은 자의 상징일까
얼굴은 다 덮고 발을 내놓고 있다
다 끌어올려도 꼭 모자라는 내력이 있다


태어날 때 가장 늦게 나온 발
저 맨발은 결국 물을 밟지 못하고 미끄러졌다
복사기처럼 훑던 흰 천
끝내 남은 미련을 뚝 끊듯 발목에 걸쳐져 있는 체면
가시밭길을 걷고 있거나
아니면 용케 빠져나와 눈밭을 지났거나
물길을 걷다가 수습되어 왔을 것이다


발은 죽어서도 끊임없이 걷고 있어 덮지 않는 것일까
만약에 발까지 덮어놓았다면
자루이거나 작은 목선 한 척이었을 것이다
경계는 저 물 속이 아닌
신발을 가지런히 벗어둔 곳인지 모른다


발이 나와 있으므로 익사자다
고통도 화장도 다 지워진 얼굴은
체면이 없다
누군가 흰 천을 끌어당겨 체면을 덮어준 것이다

 

 

 

 

 

 

                                       -  [2014 경남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 오서윤 (본명 오정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sort 조회 수
158 수선화에게 file 정호승  2015-03-16 7696
157 나의 방명록 file 정호승  2015-02-24 8444
156 오래된 신발 file 고창남  2015-02-02 9626
155 레몬 file 김완수  2015-01-12 9718
154 겨울바다 file 김남조  2014-12-03 10351
153 담배 끝에 매달린 사람 file 김기택  2014-11-10 10400
152 지구인 명상 file 신지혜  2014-10-22 11639
151 시 월 file 이문재  2014-09-30 11476
150 9월의 시 file 문병란  2014-09-03 9698
149 감자꽃 따기 file 황학주  2014-08-18 14857
148 이슬의 지문 file 한석호  2014-07-23 12387
147 고요에 대하여 file 조길성  2014-07-13 10822
146 그림자 일기 file 박남희  2014-06-12 9886
145 수국 꽃 수의 file 김왕노  2014-05-14 11075
144 꽃들은 어디로 갔나 file 권귀순  2014-04-23 10521
143 사과밭에서 온 불빛 file 신현림  2014-04-16 9338
142 이 세상의 애인은 모두가 옛 애인이지요 file 박정대  2014-03-29 11736
141 수유리 2 file 유희주  2014-03-09 8587
» 체면 file 오서윤  2014-03-03 10370
139 바람의 사슬 file 심수자  2014-02-15 9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