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수유리 2

조회 수 9469 추천 수 0 2014.03.09 14:09:07
저자 : 유희주 

   w6.jpg

 

 

 

수유리 2   /유희주  

 

 

 

잠자리에 들면 
귀가 베개에 닫힐까봐
모로 누운 채로 두 손을 볼 밑으로 넣는다

 

고요함도 얼어버린 겨울
나무에서 얼음조각이 떨어진다
산산이 부서진 고요의 조각들 사이로
살아남은 소리들의 기척을
잠자리에 누워 듣는다

 

먼 이국의 땅에서
모로 누워 
귀를 바닥에 대면
바다 건너에 사는 친구들이
술잔을 기울이며
혹 내 이야기를 할지도 모른다
고요 사이로 내 이름을 누가 불러줄지도 모른다

 

어제도 전화번호 하나가 연결되지 않았다
수첩에는 겨우
몇몇의 친구 이름이 남아 있고
미국 사람 몇몇을 새로 적어 넣었다

 

책장을 넘겨야 하는데
반쯤 넘어간 책장에
수유리의 어느 골목길이 구불구불 살아 있고
아직도
나는 거기 서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sort 조회 수
169 나무길 file 문정영  2015-12-17 6940
168 file 이기철  2015-12-01 6865
167 적막한 말 file 김경식  2015-11-06 7640
166 반쯤 지워지다 file 마경덕  2015-10-06 7387
165 오래된 독서 file 김왕노  2015-09-18 8883
164 껍질과 본질 file 변희수  2015-08-23 7503
163 百年 file 문태준  2015-07-17 7117
162 대밭에서 file 허형만  2015-06-25 8446
161 꽃병 file 채호기  2015-06-01 7534
160 춤추는 은하 file 황동규  2015-05-19 9384
159 봄의 완성 file 정용화  2015-04-20 8499
158 수선화에게 file 정호승  2015-03-16 8952
157 나의 방명록 file 정호승  2015-02-24 9304
156 오래된 신발 file 고창남  2015-02-02 10810
155 레몬 file 김완수  2015-01-12 10655
154 겨울바다 file 김남조  2014-12-03 11508
153 담배 끝에 매달린 사람 file 김기택  2014-11-10 11355
152 지구인 명상 file 신지혜  2014-10-22 12536
151 시 월 file 이문재  2014-09-30 12356
150 9월의 시 file 문병란  2014-09-03 106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