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슬의 지문

조회 수 14523 추천 수 0 2014.07.23 13:14:22
저자 : 한석호 

                 dew.jpg




이슬의 지문       / 한석호

   

 

 

이슬에 젖은 바람의 결을 만지고 있으면

시간의 발자국 소리 쪽으로 동그랗게 귀 모으는

나의 옛집이 문을 여는 것만 같다.

담장이 붉은 그 집 정원에 앉아 있으면

낡은 기억을 벗어던지는

문패의 거칠고 주름진 손이 어둠 속에서도 읽히고

제상문(蹄狀紋)의 촉각 끝에서 피어나는

맨드라미 채송화 분꽃들

한창 역사 중이다.

가끔은 해독되지 않는 기억들 저편에서

저 사춘기 적 보리밭과

첫사랑 데리고 떠나간 간이역이 궁륭(穹窿)처럼 일어나

나를 출발점으로 데려가려 한다.

그럴 때 나는 원고지를 꺼내어

그대에게 길고 긴 안부를 물으리라.

밀려오는 거대한 적막과

그 적막 사이를 노 저어 다니는 시간의 사자(使者)

채울수록 더 비어만 가는 텅 빔과

풀수록 더 꼬여만 가는 생의 어지럼증과

끝이 보이지 않는 저 먹구름의 너머에 대해서.

이슬의 지문을 조회하면 누군가가

내 기억의 언저리에서 동그랗게 손 모으고 있다.

순장한 나의 아틀란티스 엿보려

저 투명하고 둥근 신의 렌즈로 날 길어 올리고 있다.











------------------------------------------------------------------ 

 한석호시인.jpg   한석호 시인

 

 

1958년 경남 산청에서 출생. 경희 사이버대학 문예창작학과 졸업.

2007년 《문학사상》을 통해 등단.

시집으로 『이슬의 지문』(천년의시작, 2013)이 있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sort 조회 수
177 나만 울다 file 김윤선  2016-04-06 17177
176 봄의 완성 file 정용화  2016-03-12 7226
175 흰 바람벽이 있어 file 백석  2016-02-19 7092
174 치자꽃 설화 file 박규리  2016-01-29 8415
173 폭설 Ⅲ file 최재영  2016-01-24 8035
172 긍정적인 밥 file 함민복  2016-01-15 9626
171 양을 찾아서 file 구녹원  2016-01-08 7893
170 새해 아침 file 오세영  2015-12-31 7615
169 나무길 file 문정영  2015-12-17 7746
168 file 이기철  2015-12-01 7695
167 적막한 말 file 김경식  2015-11-06 8510
166 반쯤 지워지다 file 마경덕  2015-10-06 8113
165 오래된 독서 file 김왕노  2015-09-18 9612
164 껍질과 본질 file 변희수  2015-08-23 8287
163 百年 file 문태준  2015-07-17 7634
162 대밭에서 file 허형만  2015-06-25 9311
161 꽃병 file 채호기  2015-06-01 8342
160 춤추는 은하 file 황동규  2015-05-19 10249
159 봄의 완성 file 정용화  2015-04-20 9148
158 수선화에게 file 정호승  2015-03-16 9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