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감자꽃 따기

조회 수 14858 추천 수 0 2014.08.18 08:01:57
저자 : 황학주 

감자꽃.jpg



감자꽃따기

 

황학주

 

 


네가 내 가슴에 가만히 손을 얹었는지 흰 감자꽃이 피었다 

폐교 운동장만한 눈물이 일군 강설降雪 하얗게 피었다 

장가가고 시집갈 때 

모두들 한 번 기립해 울음을 보내준 적이 있는 시간처럼 

 

우리 사이를 살짝 데치듯이 지나가 슬픔이라는 감자가 달리기 시작하고 

따다 버린 감자꽃의 내면 중엔 나도 너도 있을 것 같은데 

감자는 누가 아프게 감자꽃 꺾으며 뛰어간 발자국 

 

그 많은 날을 다 잊어야 하는, 두고두고 빗물에 파이는 마음일 때 

목울대에도 가슴에도 감자가 생겨난다 

감자같이 못 생긴 흙 묻은 눈물이 넘어 온다 

 

우리 중 누가 잠들 때나 아플 때처럼 

그 많던 감자꽃은 감자의 안쪽으로 가만히 옮겨졌다  





- 《시와표현》 2014 여름호 






-----------------------------------------------------------------------------------------------


[따끈따끈한시] 살구나무가 있는 여행 외 1편 / 황학주  황학주 시인

1954년 광주에서 출생. 세종대·한양대 교육대학원 및 우석대 대학원
국문과(박사과정)를 졸업.  1987년 시집 『사람』으로 등단한 이래
『내가 드디어 하나님보다』,『갈 수 없는 쓸쓸함』,
『늦게 가는 것으로 길을 삼는다』, 『너무나  얇은 생 담요』,
『루시』,  『노랑꼬리 연』 등의 시집 펴냄. 제3회 서정시학 작품상 등을 수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sort 조회 수
158 수선화에게 file 정호승  2015-03-16 7696
157 나의 방명록 file 정호승  2015-02-24 8444
156 오래된 신발 file 고창남  2015-02-02 9626
155 레몬 file 김완수  2015-01-12 9718
154 겨울바다 file 김남조  2014-12-03 10351
153 담배 끝에 매달린 사람 file 김기택  2014-11-10 10401
152 지구인 명상 file 신지혜  2014-10-22 11639
151 시 월 file 이문재  2014-09-30 11476
150 9월의 시 file 문병란  2014-09-03 9698
» 감자꽃 따기 file 황학주  2014-08-18 14858
148 이슬의 지문 file 한석호  2014-07-23 12387
147 고요에 대하여 file 조길성  2014-07-13 10822
146 그림자 일기 file 박남희  2014-06-12 9886
145 수국 꽃 수의 file 김왕노  2014-05-14 11075
144 꽃들은 어디로 갔나 file 권귀순  2014-04-23 10521
143 사과밭에서 온 불빛 file 신현림  2014-04-16 9338
142 이 세상의 애인은 모두가 옛 애인이지요 file 박정대  2014-03-29 11736
141 수유리 2 file 유희주  2014-03-09 8587
140 체면 file 오서윤  2014-03-03 10370
139 바람의 사슬 file 심수자  2014-02-15 9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