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시 월

조회 수 11477 추천 수 0 2014.09.30 20:45:34
저자 : 이문재 

en3.jpg




   시 월   / 이문재 



투명해지려면 노랗게 타올라야 한다
은행나무들이 일렬로 늘어서서
은행잎을 떨어뜨린다
중력이 툭, 툭, 은행잎들을 따간다
노오랗게 물든 채 멈춘 바람이
가볍고 느린 추락에게 길을 내준다
아직도 푸른 것들은 그 속이 시린 시월
내 몸 안에서 무성했던 상처도 저렇게
노랗게 말랐으리, 뿌리의 반대켠으로
타올라, 타오름의 정점에서
중력에 졌으리라, 서슴없이 가벼워졌으나
결코 가볍지 않은 시월
노란 은행잎들이 색과 빛을 벗어던진다
자욱하다, 보이지 않는 중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sort 조회 수
158 수선화에게 file 정호승  2015-03-16 7696
157 나의 방명록 file 정호승  2015-02-24 8444
156 오래된 신발 file 고창남  2015-02-02 9626
155 레몬 file 김완수  2015-01-12 9718
154 겨울바다 file 김남조  2014-12-03 10351
153 담배 끝에 매달린 사람 file 김기택  2014-11-10 10401
152 지구인 명상 file 신지혜  2014-10-22 11639
» 시 월 file 이문재  2014-09-30 11477
150 9월의 시 file 문병란  2014-09-03 9698
149 감자꽃 따기 file 황학주  2014-08-18 14858
148 이슬의 지문 file 한석호  2014-07-23 12387
147 고요에 대하여 file 조길성  2014-07-13 10822
146 그림자 일기 file 박남희  2014-06-12 9886
145 수국 꽃 수의 file 김왕노  2014-05-14 11075
144 꽃들은 어디로 갔나 file 권귀순  2014-04-23 10521
143 사과밭에서 온 불빛 file 신현림  2014-04-16 9338
142 이 세상의 애인은 모두가 옛 애인이지요 file 박정대  2014-03-29 11737
141 수유리 2 file 유희주  2014-03-09 8587
140 체면 file 오서윤  2014-03-03 10370
139 바람의 사슬 file 심수자  2014-02-15 9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