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레몬

조회 수 10662 추천 수 0 2015.01.12 19:25:32
저자 : 김완수 

lemons-01_jpg.jpg



                 레몬  / 김완수


 


 


 레몬은 나무 위에서 해탈한 부처야


 그러잖고서야 혼자 세상 쓴맛 다 삼켜 내다가


 정신 못 차리는 세상에 맛 좀 봐라 하고


 복장(腹臟)을 상큼한 신트림으로 불쑥 터뜨릴 리 없지


 어쩌면 레몬은 말야


 대승(大乘)의 목탁을 두드리며 히말라야를 넘던 고승이


 중생의 편식을 제도(濟度)하다가


 단것 단것 하는 투정에 질려


 세상으로 향한 목탁의 문고리는 감추고


 노란 고치 속에 안거한 건지 몰라


 들어 봐,


 레몬 향기가 득도의 목탁 소리 같잖아


 


 레몬은 반골을 꿈꿔 온 게 분명해


 너도 나도 단맛에 절여지는 세상인데


 저만 혼자 시어 보겠다고


 삐딱하게 들어앉아 좌선할 리 없지


 가만 보면 레몬은 말야


 황달 든 부처가 톡 쏘는 것 같아도


 내가 단것을 상큼하다고 우길 땐


 바로 문 열고 나와 눈 질끈 감기는 감화를 주거든


 파계처럼 단맛과 몸 섞은 레몬수를 보더라도


 그 둔갑을 변절이라 부르면 안돼


 레몬의 마음은 말야


 저를 쥐어짜면서 단맛을 교화하는 것이거든


 


 레몬은 독하게 적멸하는 부처야


 푸르데데한 색에서 단맛을 쫙 빼면


 모두 레몬이 될 수 있어


 구연산도 제 가슴에 맺힌 눈물의 사리(舍利)일지 몰라


 레몬이 지금 내게 신맛의 포교를 해


 내 거짓 눈물이 쏙 빠지도록





 

    [2015 광남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sort 조회 수
169 나무길 file 문정영  2015-12-17 6942
168 file 이기철  2015-12-01 6869
167 적막한 말 file 김경식  2015-11-06 7646
166 반쯤 지워지다 file 마경덕  2015-10-06 7392
165 오래된 독서 file 김왕노  2015-09-18 8891
164 껍질과 본질 file 변희수  2015-08-23 7507
163 百年 file 문태준  2015-07-17 7120
162 대밭에서 file 허형만  2015-06-25 8449
161 꽃병 file 채호기  2015-06-01 7540
160 춤추는 은하 file 황동규  2015-05-19 9390
159 봄의 완성 file 정용화  2015-04-20 8502
158 수선화에게 file 정호승  2015-03-16 8958
157 나의 방명록 file 정호승  2015-02-24 9308
156 오래된 신발 file 고창남  2015-02-02 10816
» 레몬 file 김완수  2015-01-12 10662
154 겨울바다 file 김남조  2014-12-03 11512
153 담배 끝에 매달린 사람 file 김기택  2014-11-10 11364
152 지구인 명상 file 신지혜  2014-10-22 12539
151 시 월 file 이문재  2014-09-30 12367
150 9월의 시 file 문병란  2014-09-03 106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