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래된 신발

조회 수 9779 추천 수 0 2015.02.02 13:04:00
저자 : 고창남 

sh.jpg






오래된 신발

 

 

인도에는 발걸음이 끊이질 않는다.

 

드르르륵, 문이 열리면

 

떠올랐다 가라앉은 먼지들과

 

가볍게 부풀어 올랐을 세상의 호들갑이

 

풀어진 끈을 갈고리처럼 엮어 꽉 조여 맨다.

 

만년설처럼 쌓여만 가는 아득한 먼지 속에서

 

태양은 너무 용의주도하고

 

그림자는 자주 길 밖으로 흘러내린다.

 

인도에는 수많은 상처가 있다.

 

바람만 불어도 가시가 돋쳐 구멍 숭숭 뚫리고

 

나는 다만 그날의 일기를 기록한다.

 

지구의 표면을 닦는 순례자의 발걸음

 

덜거덕거리는 신발이 몸 안의 길을 따라 걷는다.

 

때론, 갠지스 강이든가 어디든가 가닿지 못한 그리움이

 

솜사탕처럼 부풀어 오를 때

 

우리라는 존재는 우리가 소망하던 우리가 아니다.

 

오래된 신발에서 오래된 잉크냄새가 난다.

 

평생 써 내려가야 할 미완의 경전

 

어제 걷던 길을 오늘도 걷는다.

 

인도에는 부처가 있다.

 

신발장 문을 열 때마다 온 생이 몸을 뒤척인다.





[2015 한라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sort 조회 수
160 춤추는 은하 file 황동규  2015-05-19 8401
159 봄의 완성 file 정용화  2015-04-20 7797
158 수선화에게 file 정호승  2015-03-16 7840
157 나의 방명록 file 정호승  2015-02-24 8561
» 오래된 신발 file 고창남  2015-02-02 9779
155 레몬 file 김완수  2015-01-12 9836
154 겨울바다 file 김남조  2014-12-03 10536
153 담배 끝에 매달린 사람 file 김기택  2014-11-10 10520
152 지구인 명상 file 신지혜  2014-10-22 11765
151 시 월 file 이문재  2014-09-30 11604
150 9월의 시 file 문병란  2014-09-03 9879
149 감자꽃 따기 file 황학주  2014-08-18 15054
148 이슬의 지문 file 한석호  2014-07-23 12597
147 고요에 대하여 file 조길성  2014-07-13 10953
146 그림자 일기 file 박남희  2014-06-12 10016
145 수국 꽃 수의 file 김왕노  2014-05-14 11229
144 꽃들은 어디로 갔나 file 권귀순  2014-04-23 10656
143 사과밭에서 온 불빛 file 신현림  2014-04-16 9465
142 이 세상의 애인은 모두가 옛 애인이지요 file 박정대  2014-03-29 11898
141 수유리 2 file 유희주  2014-03-09 86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