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적막한 말

조회 수 7727 추천 수 0 2015.11.06 11:39:47
저자 : 김경식 
 

water bg jpg.jpg




 적막한 말


  김경식




  다음에 보자

  악수를 나누고 돌아서는데

  문득 눈앞이 캄캄해진다

  동백에서 산국(山菊)까지 빠르게 한 순번 돌고 나면

  이내 눈발이 치고

  세상의 길들 모두 사라져 버릴 것을

  내주 혹은 내달 언제

  따로 날을 정하지 않았으니

  어쩌면 오늘이 우리의 마지막이었을 터

  다음, 그 말씀은

  이승의 시간 다 흐른 뒤에

  영명길 함께 나서자는 서러운 약속이겠거니

  이러한 때

  사전 속의 유의어 사후(事後)는

  사후(死後)로 읽어야 하는 법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sort 조회 수
171 양을 찾아서 file 구녹원  2016-01-08 7263
170 새해 아침 file 오세영  2015-12-31 7008
169 나무길 file 문정영  2015-12-17 7037
168 file 이기철  2015-12-01 6973
» 적막한 말 file 김경식  2015-11-06 7727
166 반쯤 지워지다 file 마경덕  2015-10-06 7463
165 오래된 독서 file 김왕노  2015-09-18 8980
164 껍질과 본질 file 변희수  2015-08-23 7585
163 百年 file 문태준  2015-07-17 7190
162 대밭에서 file 허형만  2015-06-25 8524
161 꽃병 file 채호기  2015-06-01 7609
160 춤추는 은하 file 황동규  2015-05-19 9489
159 봄의 완성 file 정용화  2015-04-20 8557
158 수선화에게 file 정호승  2015-03-16 9036
157 나의 방명록 file 정호승  2015-02-24 9387
156 오래된 신발 file 고창남  2015-02-02 10923
155 레몬 file 김완수  2015-01-12 10752
154 겨울바다 file 김남조  2014-12-03 11599
153 담배 끝에 매달린 사람 file 김기택  2014-11-10 11420
152 지구인 명상 file 신지혜  2014-10-22 12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