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시인과

조회 수 14057 추천 수 0 2012.12.06 11:16:18
저자 : 허혜정 

 

writing-with-pen.jpg


시인과

 

  / 허혜 

 

 

 

  북적이는 연회장에 아픈 얼굴이 있다

 

  방명록을 들치지도 않고, 기념사진도 찍지 않는

  별달리 알아 보는 이도

  그의 외떨어진 걸음을 좇아가는 이도 없는

  아무도 무슨 시를 쓰느냐고 물어보지도 않는

  그저 수상자를 위해 찾아왔을 하객인 누군가가

 

  특별히 만난 일은 없었지만

  그대의 작품을 읽은 적이 있다

  진실로 간직하고 싶었노라 말하고 싶다

  무어라 할까, 이상하게 오래 남아 울리던 말들

  어둠 속에 바삭이는 비밀의 필사본처럼 적막에 싸인 세계

 

  낡은 목조 책상이 놓인 실험실을 떠올렸었다

  그대의 책장에서 원소들이 담긴 유리병을 상상했다

  마그네슘같이 흰, 또는 붉고 푸른 냄새와 맛을 간직한 가루

  얇은 백지에 조심스레 쏟아낸 말들의 결혼을

 

  불꽃반응을 관찰하는 아이처럼

  신비스런 말들을 천천히 되새기면

  알콜 램프에서 팔락이며 피어오르는 휘푸른 불꽃

  눈망울을 아리게 하던 불꽃

 

  사각이는 글자를 온기로 물들이며

  예민한 불꽃을 피워내는 영혼의 원소들

  빛을 향해 끌려가는 침묵과 먼지 냄새 가득한 꿈

  그대 언어의 빛은 얼마나 고적하고 슬펐던 것인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저자 날짜sort 조회 수
111 문장부호에 관한 짧은 비망록 file 고경숙  2013-01-21 14132
110 1월 file 오세영  2013-01-12 11715
109 새날의 소망은 어디서 오나? file 박이도  2012-12-31 11330
» 시인과 file 허혜정  2012-12-06 14057
107 화조도花鳥圖 file 박남희  2012-11-26 15870
106 y거나 Y file 유지소  2012-11-14 10691
105 암호해독 file 김은자  2012-10-30 14253
104 10월 file 오세영  2012-10-13 11480
103 구름세탁기 홍순영  2012-10-01 15748
102 9월 file 오세영  2012-09-19 11348
101 분홍빛 file 이경림  2012-09-07 11163
100 우표에 대한 상처 file 조정권  2012-08-21 14220
99 민들레 압정 file 이문재  2012-08-06 10203
98 미스 물고기 file 김경선  2012-07-24 14346
97 새들의 본적 file 김경선  2012-07-02 11075
96 달꽃 file 박남희  2012-06-23 10480
95 가는 것이다 김충규  2012-06-18 9109
94 낙타의 생 file 류시화  2012-06-04 11598
93 사랑은 가도 옛날은 남는가 file 박이화  2012-05-23 8986
92 아름다운 전쟁 file 박남희  2012-05-04 9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