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09.03.16 15:29

이 혜란

추천 수 0 댓글 6
Extra Form
장르 시, 수필
이메일 Healan16@yahoo.com


사진-이-혜란.jpg

 * 서울 출생

 *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졸업

 * 현재 '힐란델 약국'운영

         * 수필문학에 수필등단(2001)

         *  문예운동에 시 등단(2004)

         *  워싱턴여류수필가협회 회장

 *  저서- 워싱턴에 뿌린 씨앗(2000)-동인지

             포토맥 강의 노을(2004)

             여자의 고향(2006)



********************************************************************************************************************

 
                                        
                                        유머의 철학

                        

  물학 석사학위를 가지고 NIH(미 보건국)에서 일하는 미국 친구 하나는 요새 모든 것을 어찌 잘 잊어버리는지, 때로는 그런 것들이 건망증의 초기 증상인가, 아니면 자기도 결국 늙어가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얘기했다. 나보다 3살이나 아래인 그녀가 그러면 나는 어쩌라고. 그래서 나는 로라야, 말도 말아라. 나는 어떤 때는 2층에 급히 올라가서 주위를 두리번거리면서 가만 있자, 내가 여기 왜 올라왔지한단다하고 얘기했다. 그때 그녀 특유의 유머가 나왔다. 나는 2층에 뛰어 얼라가서 내가 2층에 올라온 것을 그 사이 벌써 잊어버리고 하늘을 보면서 가만 있자, 내가 2층에 올라가야 하는데, 우리 집에 확실히 2층이 있었는데 어디로 갔지?하고 찾는다했다. 그녀는 이렇게 해서 사람들을 웃기고 만나는 사람들을 즐겁게 한다.

 지난번 한국 비디오에 옛날 자기를 돌봐주시던 신부님을 찾는 한 아가씨에게 새로 오신 신부님은 옛날 그 신부님은 다른 동에 교회로 옮겨가셨다고 한다. 그곳이 어딘가 묻는 아가씨

에게 신부님은 손가락으로 하늘을 가리키신다. 이렇게 어려운 말, 충격적인 말을 전하는데 신부님은 작은 유머로써 다른 이의 마음을 배려한 것이다.

 한국에서 듣기 불편한 말들을 약간의 유머를 가미해서 화려한 백수라고 화백, 토플시험보다가 폐인됬다고 토폐인, 20대의 태반이 백수라고 이태백, 31세에 취업 절망이라고 삼일절이라 만들어 다른 이의 마음이 상하지 않게 한 배려가 나타난다.

 실제 컴퓨터의 고도 발전으로 뇌세포의 사진을 찍어보면, 화가 나았거나 슬플 때는 하얀 섬유질의 물질이 면역세포를 덮기 시작하다가, 행복해하고 웃으니까 그 섬유질은 서서히 걷혀 없어지는 것을 알았다. 심리학적으로 뇌의 활성화는 온 몸에 전달되는 오묘한 화확적, 물리적 관계로서 아무도 완전하게 원인을 알지는 못하지만 확실한 것은 몸은 마음을 따라가서 마음이 즐거우면 몸도 날아갈 것 같고 알 수 없는 곳에서 힘이 솟구친다는 것이다.

 힘든 이민 초기에 주먹을 아무 때나 쥐는 버릇이 있던 사람이 가까이에 유머가 넉넉한 친구와 그의 긍정적인 삶의 생각들이 이를 고치게 했다고 한다.

  아인슈타인은 노벨상 수상 소감에서 나를 키운 유머이고 내 최고 능력은 조크를 잘 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는데 이는 유머를 할 수 있는 넉넉한 마음이 창조성도 키운다는 얘기 같다.

 오래 동안 전해온 우리의 유교 사상은 점잔, 엄숙, 체면을 중요시했으나, 거기에 가끔은 양녀처럼 유머가 더해진다면 맛있고 멋있는 생활이 되리라. 그리고 돈이 안 드는 유머의 재산을 함께 나눌 수 있다면 생활의 스트레스는 쉽게 풀리고 계속 퍼져가는 웃음은 우리의 삶을 더욱 풍성하게, 아름답고 여유있게 만들어갈 것이다.



******************************************************************************************************************

  • mimi 2009.07.24 13:28
    ************************************************************************************************************************************
     

                                        희랍 신화-피그말리온

                          

     

      피그말리온 이라는 말을 들어 보신 적이 있나요? 이것은 옛날 희랍인의 신화 중에서 사랑이 기적을 낳는 이야기에 나오는 사람 이름으로 미국의 교육과정에서 가끔 들을 수 있는 말이다.

     옛날 희랍시대에 피그말리온 이라는 조각가가 있었는데 그는 언제인가 한번은 영혼이 숨쉬는 조각을 만들기를 소원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는 나체의 여인상을 조각햇는데 그녀의 매끄러운 피부와 아름다운 모습에 넋을 잃고 한참을 쳐다보았다고 한다. 어떻게 이렇게 아름다울까? 그 조각은 속세의 어떤 여인과도 비교할 수 없는 청순함을 느끼게 했고, 금방이라도 마음 바쳐 사람할 것 같은 천사의 여인과 같다고 그는 생각을 했다.그 조각의 여인과 매일 대화를 나누며 그는 가끔은 사랑한다고 얘기하기도 했다. 때때로 보석을 사다 걸어주고 예쁜 드레스도 입혀주면서 당신이 정말 사람이라며 얼마나 좋겠소라고 외우곤 했다 한다.

      그러던 어는 날 여느 날처럼 그녀에게 사랑한다고 얘기하는데 믿을 수 없는 기적이 일어났다. 그녀의 손과 입술이 움직이더니 서서히 그에게 미소를 보내는 것이다. 그는 너무 놀라고 가슴 벅차서 그녀를 포옹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들은 행복한 삶을 함께 했다고 하는데.

     이 이야기는 아마 간절히 바라면 이루어진다는 것을 얘기한 것 같기도 하다. 실제로는 미국의 학교에서 어떤 특정한 아이들에게 선생님이 신경을 더 쓰거나, 집에서도 부모들이 아이에게 신경을 더 써주고 관심을 가지고 사랑을 쏟는 것 같이 아이들이 느껴지면 그들의 성적이 갑자기 좋아질 때 쓰는 말인데 이것을 피그말리온 효과(Pygmallion Effect)라고 한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무언가 바라는 것이 환상이나 착각으로 이어지고, 환상은 희망사항에서 발전된다. 환상의 작은 예로는 우리 아이는, 더구나 학교에서 아마 마약 얘기도 안 꺼낼 거야라든지 다른 집 남편은 다 바람을 피워도 우리 남편은 다른 여자 쳐다도 안 볼거야라는 식으로 그들을 자기 나름의 환상의 안전 박스 안에 넣어놓는 것이다. 그런데 우리 생활에서 환상은 꼭 필요하며, 만약 세상일을 모두 낱낱이 펴놓고 볼 수 있다면 그 무질서와 혼란은 감당하기 어려울 것 같다. 희망이나 환상이 없으면 우리의 매일은 무미건조해질 것 같으며 자기가 만들어 가는 삶, 한번 흘러가면 다시 돌아오지 않는 삶,그래서 어느 날 천둥이 치더라도 작은 환상이나 희망, 꿈은 일단 가져야 하겠다. 왜냐하면 가끔은 전혀 불가능했던 환상들이 꿈처럼 다가오기도 하니까. 헌신적 사랑이 생명을 불어 넣었다는 피그말리온 얘기는 희랍인들의 지혜로움이며, 이런 좋은 이야기가 아직도 전해와서 듣는 이의 마음을 청아하고 풍요하게 한다는 것은 너무 감사한 일이다.

     


    *********************************************************************************************************************
  • mimi 2009.08.07 08:12
    ************************************************************************************************************************
     
    skie.inc님이 촬영한 Mammillaria.


                          선인장


                                      작열하는 사막 외진 곳
                                      작은 생명의 의지는
                                      메마른 대지에
                                      둥지를 튼다

                                      수분 낭비는 금물
                                      태고적 큰 잎은 가시로
                                      생명은 신에게 맡기고
                                      소나기 한줄기 기원한다

                                      전생 금생 내생 모두 망각속에
                                      발 아래 부딪치는
                                      파란 물보다 꿈속
                                      오랜 잠 청한다

                                      내 어미의 간절한 소원처럼
                                      일심은 외딴곳에
                                      탐욕, 성냄은 털어 버리고
                                      한송이 꽃 피우면
                                      소박한 미소 짓는다




    ************************************************************************************************************************
  • mimi 2009.08.07 08:16
    **********************************************************************************************************************
     
    lgwiz01528 white-stallion-holding-pink-rose-a-regal-horse-by-holgar-schupp-poster.jpg
                              
                               

                              말띠탄생

                                           올해는 말띠의 해
                                           새해 운수
                                           무슨 띠 따라간다고
                                           정초부터
                                           사주팔자 들먹인다

                                          말띠 여자 팔자 어떻다고
                                          조선시대 그 많은
                                          말띠 왕비들
                                          현 시대에 걸 맞는
                                          당찬 신부들

                                          박력과 생동감으로
                                          날으는 천마는
                                          땅과 하늘을 잇고
                                          영험한 동물
                                          귀인의 탄생을 알린다





    **************************************************************************************************************************
  • mimi 2009.08.07 08:21
    ***********************************************************************************************************************
     
    caribb님이 촬영한 KLM 737-8BK PH-BXU.


                             고국 비행기 안에서

                                    일상에서 홀연히 떠나
                                    오랜만에 지친 내 영혼에
                                    맑은 물을 붓고

                                    꿈처럼 아련히
                                    내 이마를 쓸던 고향 바람
                                    모래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찾으려 했던 나
                                    그것이 혹시 신기루는 아닐까

                                    가끔은 뜨겁지만
                                    냉정한 사막에서
                                    생의 발자국 모래 위에
                                    남기며
                                    지치지만 놓을 수 없는
                                    끈질김으로
                                    천천히 다시 걷기 시작한다

                                    언젠가 보았던 오아시스
                                    내일 만나지 못해도
                                    그 바램으로 오늘을 산다

    ************************************************************************************************************************
  • mimi 2009.08.11 07:22
    ************************************************************************************************************************
     
    yoofoto님이 촬영한 승무.

          

           승무


              훠이훠이
              넋이 되어 날아와
              떠나온 옥빛 바다
              그리움 밀어 두고

              서글픈 학의 목
              물찬 제비 곁에 두고
              사뿐히 내려 앉아
              호수를 맴돈다

              문득 세찬 바람
              절박한 외로움
              깨달음의 경지일까
              물살 가르는
              희열의 용솟음
              인고의 세월
              순백의 꼬깔
              뽀오얀 삼베속 잊혀진 얼굴
              번뇌와 고행
              펄럭이며 떨쳐버리고

              바람 머물다 떠난 자리
              머물지 못하는 시간들
              우주 만상 원리
              몸으로 풀어낸다




    ***************************************************************************************************************************
  • Suan 2011.08.07 12:29 Files첨부파일 (1)
    ****************************************************************************************************************************************
     

    line2.jpg

     


    빨랫줄

    긴 줄 위에 앉아

    온몸 버둥대며 몸부림치는

    흰둥이, 노랑이, 검둥이, 점박이들

     

    햇빛 쏟아지면

    모락모락 김을 내며

    모두 행복한 웃음소리

    세상사는 이야기로 가득

     

    찬바람 스치면

    못다 한 사연 안부 띄우고

    속살 들어내며

    한바탕 눈물 흘리면

    뽀송한 얼굴엔 꿈이 흐른다





     
    ************************************************************************************************************************************

  1. 신용교

    Reply0 Views1670 장르수필 이메일yongkyoshin@yahoo.co.kr
    Read More
  2. 심재훈

    Reply0 Views580 장르소설 이메일decemberfan1@gmail.com
    Read More
  3. 양민교

    Reply1 Views6288 장르소설, 동시,동화 이메일minkyoyang@gmail.com
    Read More
  4. 양상수(Sue LaPlant)

    Reply0 Views8086 장르수필 이메일yangsangsu@yahoo.com
    Read More
  5. 오 요한

    Reply6 Views7961 장르 이메일chawhanoh@icloud.com
    Read More
  6. 오명숙

    Reply0 Views7927 장르수필 이메일ryu_322@hotmail.com
    Read More
  7. 오영근

    Reply5 Views8085 장르 이메일batmanoh@msn.com
    Read More
  8. 우순자

    Reply1 Views6809 장르 이메일soonjak@gmail.com
    Read More
  9. 우주영

    Reply0 Views2264 장르수필 이메일sunwoojoo@naver.com
    Read More
  10. 유 양 희

    Reply8 Views9617 장르 이메일yanghui.yu@hotmail.com
    Read More
  11. 유설자

    Reply0 Views6034 장르수필 이메일suljayoo@hanmail.net
    Read More
  12. 윤 미희(윤제인)

    Reply0 Views29755 장르 이메일janeyoon61@naver.com
    Read More
  13. 윤학재

    Reply18 Views6667 장르수필, 시 이메일harkjaeyun@hotmail.com
    Read More
  14. 이 경희

    Reply7 Views7639 장르 이메일kgy8017@gmail.com
    Read More
  15. 이 문형

    Reply5 Views8250 장르시, 수필 이메일newbrothers@hotmail.com
    Read More
  16. 이 정자

    Reply9 Views7915 장르 이메일edignalee@yahoo.co.kr
    Read More
  17. 이 혜란

    Reply6 Views8323 장르시, 수필 이메일Healan16@yahoo.com
    Read More
  18. 이경주

    Reply5 Views7913 장르시.수필 이메일Kjl544@naver.com
    Read More
  19. 이명희

    Reply0 Views1194 장르 이메일mhlee0526@gmail.com
    Read More
  20. 이민배

    Reply0 Views1345 장르 이메일<lmin0128@hanmail.net>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