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09.03.16 15:38

이 문형

추천 수 0 댓글 5
Extra Form
장르 시, 수필
이메일 newbrothers@hotmail.com

                                            

                                       Moon Hyung Rhee (2).jpg


                                        * 전북 전주 출생

                                        * 중앙대학교 졸업

                                        * [조선문학]으로 등단

                                        * 워싱톤 정신대문제 대책위원회 부위원장

                                        * 전 워싱톤 문인회 회장                                                               



***************************************************************************************************************

Passion Flower by * Toshio * (Globetrotting).


              그리움 (II)

                               뻐꾸기 소리

                               온 밤을

                               흔들어 깨우며 우는

                               아련한

                               연인의 울음을 듣는다


 

                    5월 태양의 자락

                               그 끝에서 흩어지는 꽃잎,

                               꽃술 냄새

                               세상은 온통

                               연인의 숨결로 숨을 쉰다


                               호랑나비 날갯짓으로

                               아지랑이 춤을 추면

                               나비도 아지랑이도 아닌

                               연인의 날갯짓으로 다가온다


                               터질 듯 상큼한 입술로

                               쏟아 놀

                               밀어들을 베고 눕는다.

 * **********************************************************************************************************

  • mimi 2009.07.15 08:37
    ************************************************************************************************************************************
     
    SUN by algo.


                            억만년의 일기(ll)



                                     운무 서린 향도 봉에

                                     태초의 불덩이 하나

                                     이글거리며 솟아오른다

                                     天池 

                                     바닥까지 

                                     얼굴 담궈

                                     세수를 하더니

                                     천문 봉, 쌍무지개 봉과

                                     장군 봉을 넘으면서 한 치

                                     머뭇거림도 없이

                                     온 누리를 비춰내고

                                     한라산 정에 이르러서야

                                     잠시 머뭇거리다

                                     황혼과 어둠과 적막과

                                     그리고

                                     그리고

                                     떠밀리 듯 스르르 잠긴다

                                     잠시 잔양(殘陽)으로 얼굴              

                                     붉히며 떨던 노을마저

                                     숨지고 나면

                                     내일을 잉태한 몸으로

                                     세상 속 부끄러움 다 품어다

                                     바다 깊은 속에

                                     밤새워 헹군다.

                                     동북공정마저도 헹구어낸다

                                     억만년 꺼지지 않는

                                     덩실 불덩이 하나

     

    *********************************************************************************************

  • mimi 2009.07.15 08:38
    ************************************************************************************************************************************
     


    압구정(狎鷗亭) 얘기

                                                        


    (狎鷗)는 ‘갈매기와 친하다‘는 뜻이다.

    그 갈매기는 욕심이 없는 사람만을 따른다 한다.

    상당부원군 한명회(1415~1487)가 두모포(豆毛浦) 남쪽 언덕에 정자를 지어놓고, 어느 날 명나라에 사신으로 간 김에 명나라의 한림학자 예겸(倪謙)을 만나 이 정자의 이름을 지어 달라 청하여 얻은 이름이 곧 압구(狎鷗)이다.

    노년에 한가로운 시간을 보내기 위하여 두모포 언덕위에 정자를 지어놓고 그 이름을 압구정(狎鷗亭)이라 붙여놓은 한명회는 세조의 장량이라 불리우며, 권좌에 앉아 권력을 마음껏 휘둘렀던 욕심 많은 사람이었다.

    [팔삭동이 한명회가 없었다면 계유정난은 성공하지 못했을 것이고 또 계유정난이 성공하지 못했다면 세조의 시대는 열리지 않았을 것이며 물론 한명회도 있을 수가 없었을 것이다.

    1455년 세조의 즉위로 한명회는 좌부승지가 되었고, 1456년 성삼문 등의 단종 복위 시도를 좌절시킨 공로로 좌승지, 우승지에 오르더니 이조판서, 병조판서에 오르더니 4도 제찰사, 좌의정을 거쳐 52세에는 조정을 완전 장악하고 영의정에 오른다]

    일개 궁직에서 영의정까지 불과 13년이 소요된 최 고속, 최고위직에 오르는 출세의 명인이 되지만 역사 앞에서 그의 평가는 ‘요사한 인물‘ ’간신 모리배‘ ’망국의 요귀‘로 평가 된다.

    자신의 발판이 되어주었던 신숙주, 권람과 인척, 또는 사돈관계를 맺었음은 물론 딸들을 예종과 성종비로 만들어 2대를 엮으며 세조와도 사돈관계를 맺는 등 그의 욕심이 끝간데가 없었다.

    그러니 욕심이 없는 사람만을 따른다는 갈매기가 압구정이라는 이름만을 보고 모여 들리 없지를 않겠는가

    그래서 어떤 이가 풍자하기를 압구(狎鷗)를 압구(押鷗)로 바꿔야 한다, 즉 친할 압()자를 누를 압()자로 고쳐야한다고, 지금 정자는 없어지고 ‘압구정동’이라는 이름만 남아 있지만

    옛날 백호(白湖) 임제(林悌)님은 이곳을 지나면서 시 한편을 남겼는데 ‘압구정‘이라는 시이다.

    사람이 갈매기와 친한 것은

    기심(機心)이 없기 때문이건만

    정자의 이름이 ‘압구’라 해서

    그가 과연 기심을 잊은 자였던가,

    지난일은 다 아득해졌는데

    뜨락에 자란 풀이 앉을 만 하구나

    길이 청은옹을 생각하노라니

    슬픔으로 눈물이 주먹에 가득 차네

    人而可狎鷗, 以其無機也, 狎鷗以名亭, 果是忘機者, 往事俱悠悠, 寒庭草可籍, 永懷凊隱翁,

    (인이가압구, 이기무기야, 압구이명정, 과시망기자, 왕사구유유, 한정초가적, 영회청은옹,

    悲來淚盈把.

    비래루영파.)

    기심(機心)은 남을 해치려는 마음을 뜻한다.

    갈매기는 사람의 해하려는 마음을 먼저 안다던가,

    열자에 그 예를 들었는데

    “바닷가에 갈매기를 좋아하는 이가 살면서 매일아침 바닷가에 나가 갈매기들과 놀았다, 그 때에 모여드는 갈매기가 백 마리도 넘었다 한다. 어느 날 그의 아버지가 ‘내 들으니 갈매기들이 모두 너와 더불어 논다하니 그 중 한 마리만 잡아 오너라, 내 그걸로 장난을 치고 싶구나’  다음날 바닷가에 나가보니 갈매기들이 하늘을 맴돌 뿐 내려와 같이 놀지를 않았다”한다. 벌써 잡으려는 마음, 해 하려는 마음을 알아챘다는 얘기가 아닌가,

    본문에 나오는 영회청은옹의 청은옹(凊隱翁)은 매월당(梅月堂) 김시습(金時習)을 지칭한다.

    그의 호가 여럿인데 그 중 벽산청은(碧山凊隱)의 청은(淸隱)을 뜻한다 했다.

    <우뢰소리도 없는데 어디로부터 흔들림이 오는지 누런 구름조각이 사방으로 흩어지네.>

    3살 때에 보리방아를 찧고 있는 아낙의 모습을 보면서 낭랑하게 읊었다는 매월당의 시이다.

    (無雨賴聲 何處動, 黃雲片片 四方分 / 무우뢰성 하처동, 황운편편 사방분)

    이 매월당이 어느 날 어느날 이곳 압구정을 지나게 되었는데, 거기에 걸린 현판에

    ‘靑春扶社稷 白首臥江湖 /청춘에는 종묘사직을 붙들었고, 백발이 되어서는 강호에 누었노라“

    고 되어있는 것을 보고는 즉시 부()자를 위()자로, ()자를 오()자로 고쳐 놓았다.

    이리되면, ‘청춘에는 종묘사직을 위태롭게 했고, 백발이 되어서는 강호를 더렵혔네’로 고친 것이다.

    이를 알게 된 한명회가 기겁을 하고 즉시 명하여 현판을 떼어내고 말았지만 매월당집에 기록되어 전해온다 한다.

    압구정(狎鷗亭)에 얽힌 사연은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도 시사하는바가 적지 않다

    **************************************************************************************************************

     

  • mimi 2009.08.03 12:52
    *************************************************************************************************************************************
                                                     
    Изошка — вы смотрите изображение «PEACE / click for more  » с метками «текст,мир,любовь,карта,картаs,фото,фотоgraphy,жизнь,удивительный,милый,»


                                               


                                                            진리는 횃불이다

      

     

       “진리는 횃불이다. 더욱이이 거대한 횃불이다, 그러므로 우리들은 눈감은 곁을 지나치려
     
     한다 . 마치   화상을 입을까 두려워 하는 처럼

       괴테는 사람들이 진리가 소중함을 알지만 자신이 다칠까 전전긍긍 하면서 이를 피한다
      
    질책한다.

     

       “평화 확립의 기본조건은 진실이다, 진실과 선의만 있다면 어떤 문제도 타협에 의한 해결이
      가능하다

      바웬사가 노벨평화상 소식을 듣고 소감을 피력한 내용이다.

      진실이 평화를 구축하는 바탕이라고 보는 것이다.

      그는 진실과 분노는 동의어다. 다만 위장된 진실과 탐욕이 가득 증오심의 발로가 아니라,
      진실을
    밝히고 진리를 따르려는 거룩한 정의의 분노이다 라고 설파한다.

     

      그렇다 수도승 바웬사의 분노가 자신을 불태우고 불길로 세상을 밝히고 있는 인지도
      모른다. 왜냐하면 실제로 그는 이렇게 고백하기도 했기 때문이다.

      “나는 오로지 진실만을 말한다. 다만 내게 비밀이 있다면 나는 어려서부터 마음 속에 분노를
      
    쌓아왔다는 뿐이다. 나처럼 오랫동안 분노를 쌓아온 사람은 분노를 콘트롤할 있게
      된다
    . 내가 민중에게 믿음이 되는 것은 때문이다.”

      <소암 스님의 사회 평론집> 분열과 통합의 논리 인용한 바웬사의 말을 활용 하였음>

     

      이쯤 되면 그의 분노는 경건해진다. 그의 분노는 진실에 바탕을 두기 때문이다.

      하긴 아리스토텔레스 역시 노여움은 때때로 도덕과 용기의 무기이다 명언을 남기기도 했지
     
    않은가,

     

      인간이 진실할 비로소 자유로울 있고, 인간이 자유롭게 살아가는 도리가 진리일 과연 
     
    평화확립의 기본조건이 진실이고 선의인데 진실도 전무하고 선의라곤 찾아볼 없는 무리들과 
      결탁하여
    사이에서 아이가 태어난다면 어떤 모습의 아이일까?

      자유와 민주를 새장 속에 가두어 두고, 법과 질서를 쓰레기통에 집어던지고, 

     

      진실도 없고  자유를 새장 속에 가두 가두고 살아간다.

       그러면서도 위장된 진리를 쉽게 말하고 외식하듯 겉치레 자유를 함부로 말한다.

      평화와 감히 통일을 말한다. 그의 공의를 모르면서 하나님을 입에 달고 산다.

      평화라는 이름으로, 화목이라는 이름으로 불의를 감추고

      진리를, 그리고 자유를 불살라 자취를 소멸시킨다.

      우리는 모두 태어날 때의 순수와  진리와  그리고 자유를 화형시키면서

      그 연기에 콜록대며 끼륵끼륵 기러기울음으로 살아가는 기형아다. 모두 모두가

     

     

     

    ************************************************************************************************************************************
  • mimi 2009.08.04 18:34
    *************************************************************************************************************************
    The Samurai of Melville / Flickr - Photo Sharing! (olimille,flickr,nikon,d3100,beautiful,tree,melville,sky,nature,road)

     


    임이여! -3


    임이여!
    난 압니다
    사슬이 속박이 아님을

    오만한권력
    무서운 욕망
    교활한 악마
    사망보다 더 깊은
    음침한 유혹의 늪으로부터
    지켜내는 사슬임을
    나는 압니다

    임이여,
    태반의 여정을
    훨씬 지나서야
    겨우 그것을 알았습니다

    알았다 해도 그뿐인 것도 알았습니다.





    ***********************************************************************************************************************************
  • mimi 2009.08.05 13:20
    ************************************************************************************************************************
     
    nature trees autumn roads - Wallpaper (#2083221) / Wallbase.cc




    배회



    넓은 길을 돌아
    멀리도 왔다

    흐르는 물 없어
    가둔 물 또한 없는데
    많이도 가두었다

    꿈 하나 띄우지 못하고
    산딸기 따먹듯
    배불뚝이 꿈으로 살쪘다

    꿈과의 동행
    지금 나는
    먼 길을 가고 있다





    **************************************************************************************************************************************

  1. 신용교

    Reply0 Views1669 장르수필 이메일yongkyoshin@yahoo.co.kr
    Read More
  2. 심재훈

    Reply0 Views580 장르소설 이메일decemberfan1@gmail.com
    Read More
  3. 양민교

    Reply1 Views6288 장르소설, 동시,동화 이메일minkyoyang@gmail.com
    Read More
  4. 양상수(Sue LaPlant)

    Reply0 Views8086 장르수필 이메일yangsangsu@yahoo.com
    Read More
  5. 오 요한

    Reply6 Views7959 장르 이메일chawhanoh@icloud.com
    Read More
  6. 오명숙

    Reply0 Views7927 장르수필 이메일ryu_322@hotmail.com
    Read More
  7. 오영근

    Reply5 Views8085 장르 이메일batmanoh@msn.com
    Read More
  8. 우순자

    Reply1 Views6809 장르 이메일soonjak@gmail.com
    Read More
  9. 우주영

    Reply0 Views2263 장르수필 이메일sunwoojoo@naver.com
    Read More
  10. 유 양 희

    Reply8 Views9616 장르 이메일yanghui.yu@hotmail.com
    Read More
  11. 유설자

    Reply0 Views6033 장르수필 이메일suljayoo@hanmail.net
    Read More
  12. 윤 미희(윤제인)

    Reply0 Views29753 장르 이메일janeyoon61@naver.com
    Read More
  13. 윤학재

    Reply18 Views6666 장르수필, 시 이메일harkjaeyun@hotmail.com
    Read More
  14. 이 경희

    Reply7 Views7639 장르 이메일kgy8017@gmail.com
    Read More
  15. 이 문형

    Reply5 Views8249 장르시, 수필 이메일newbrothers@hotmail.com
    Read More
  16. 이 정자

    Reply9 Views7914 장르 이메일edignalee@yahoo.co.kr
    Read More
  17. 이 혜란

    Reply6 Views8322 장르시, 수필 이메일Healan16@yahoo.com
    Read More
  18. 이경주

    Reply5 Views7913 장르시.수필 이메일Kjl544@naver.com
    Read More
  19. 이명희

    Reply0 Views1193 장르 이메일mhlee0526@gmail.com
    Read More
  20. 이민배

    Reply0 Views1344 장르 이메일<lmin0128@hanmail.net>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