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09.03.16 15:52

윤 미희(윤제인)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장르
이메일 janeyoon61@naver.com

 me.jpg        


       * 미주 한국일보로 등단

       * 경희해외동포문학상 수상

      * International Who's Who in Poetry 2012 Award

       * 국제 시인협회 회원

       * 공저 영시선집 [ The Coming of Dawn ]외 다수


***************************************************************************


  Rice and cheese


   Mi-Hee Yoon


                 
                                            On the dinner table of my 14-year old son
                                            Rice and cheese mix

             It is his special menu
             He puts cheese on steaming rice
             Mixing his two cultures silently

            With his Korean roots
            As a citizen of the United States
            He must till this land arduously


                       On the days when he wants to reaffirm
                                            He plants two flags on the cheese-covered hot rice                                                                                Tending to his unique territory  

 

******************************************************************************************************************************************

                                                                                                                                                                     


                                       뼈의 노래


 

                                                구십평생을 말 없이 지켜 온
                                                아버지의 굽은 등을 눕혔을 때 
                                                시간의 태엽이 풀리고 있었다
                                                아버지의 시간은 유효기간이 지난 듯

                                                또 다시
                                                꽃이 되어 피질 못했다

                                                시간의 전원이 꺼지자 
                                                그의 내부가 순식간에 어두워졌다

                                                살아 의미가 되었던 수 많은 꽃잎들이 
                                                형체를 잃고 분열했다

                                                가장 먼저

                                                나에게 꿈을 수혈 해 준 심장의 꽃물이

                                                눈물처럼 흐르고 있었다

                                                한잎...

                                                두잎...

                                                우울한 저음의 노래가 흐르는 쪽을 향해

                                                소리없이 지워지고 있었다

                                                나는 보았다

                                                꽃잎이 질 때마다

                                                아버지는 알 수 없는 필체로

                                                참회의 시를 쓰고 계셨다는 것을

                                                더 많이 사랑하지 못해 미안했노라고

                                                더 많이 사랑하지 못해 미안했노라고

                                                꽃잎 모두 흩어진 후

                                                마지막 남은 앙상한 꽃대

                                                바람이

                                                허무의 부러진 뼈를 어루만지며

                                                오랫동안 머물러 있었다

                                                시간의 행방을 묻지 않은 채


 

 

 

*************************************************************************************

                                                                                                                                                                                                

암실暗室


 

모든 운명의 시작은 어둠이다

나는 빅토르 위고처럼

운명이라는 단어의 피사체를

아날로그 필름 속에 담고

피사체의 살과 뼈가 자라는

어둠의 자궁문을 연다

실낱같은 빛을 따라 일제히 켜지는 꽃등

부표처럼 떠도는 경전의 리듬에 맞춰

운명의 무늬는

인화지 위에서 안개처럼 느린 춤을 춘다

어둠의 속성은 불온한 것들을 잠식시킨다

양수 안에 얽혀있는 온갖 꽃무늬 뿌리들도

발효된 시간의 경계에서 삭제되고

시간의 베일을 벗긴 운명의 무늬는 결국

바람의 모양을 닮은

흑과 백의 무늬로 남는다

무수한 세상의 암호들이 매장되어 있는

영원한 홀로그램의 상형문자

어둠의 자궁속을 빠져나와

 가운데 홀로  있다






*************************************************************************************

                                                                                  



시도 나이를 먹는다                                                                                                         


1


  이 세상에 세들어 살면서 시간을 빌려쓰고 있는 그 모든 것들은 세월의

나이테를 얻는다



2


  한 낯선 여자의 고적한 그림자 뒤로 낙하하는 비의 나이테를 목격한 이후 나의 

언어들은 조금씩 물의 눈빛을 닮아가고 있었다 한 때는 큐비즘의 피카소 그림처

럼 몸통이 나누어져 분열되던 언어들 공중에 떠도는 부호들이 누군가의 배후에서 

추방되고 내 몸에선 시도 때도 없이 열꽃이 피었었다 나는 안다 가슴속에 지문처

럼  피고 지던 그 꽃들은 내 천형의 그리움이었다는 것을



3


  물의 눈빛을 닮은 언어들은 저무는 말들이다 폐허의 공백을 처연한 아름다움으로

            노래할 수 있도록 슬픔의 악보를 수정하는 혹은 침묵의 긴 강을 유유히 흘러가도록                                        망의 끈을 느슨하게 하는






*************************************************************************************

                                         

벼랑 끝에서                                                                                        


                                      나의 시간이 벼랑 끝에 서 있으면
                                      바다는 무당의 몸짓처럼 신명나게 춤을 추었다

                                      파도는 어둠의 테러리스트

                                      그 옛날 내 어머니의 한恨을 담은 젖무덤 같이

                                      절규하는 아리랑... 아리랑...

                                      아가야, 흔들리지 말아라

                                      검붉게 부서지는 아리랑... 아리랑...

                                      떠나는 건 쉽지

                                      애욕처럼 진하게 두 눈을 감고

                                      한발 그리고 또 한발을 내딛는 거야

                                      그러면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우주의 수 많은 별들이 한꺼번에 쏟아지지

                                      보렴, 숙명처럼 이어진 너와 나의 되물림

                                      그러나 너의 시간이 살아 있으므로

                                      나의 떠도는 꿈 아직 살아 있음을

                                      기억하렴,

                                      어둠이 사납게 포효咆哮하는 이 벼랑 끝에도 

                                      내일이면 전설처럼 태양이 뜨겠노라고

                                      전설처럼

                                      태양이

                                      뜨겠노라고

**********************************************************************************

                      


시간해부학.9                                        

 

어젯밤
화분속에  죽어있는
한송이 꽃의 시체를 치웠다
시간은 밤새
흐르는 모든 것들의 세포 세포마다
치명적인 분열을 일으키고 있었다
새벽녁 눈을 뜨면
이미 시간앞에 주검이 되어있는
또 다른 시간의 어제가
온기가 남아 있는 채 누워 있었다
나는 기억의 날을 세워
어제의 시체를 해부하기 시작했다
아직 해독되지 못한 사랑의 피가
아직 해독되지 못한 절망의 피가
어제의 심장에 응고되어 있었다
습관처럼 마음의 갠지스 강으로 갔다
어제를 태웠다
죄업씻고 가벼운 영혼되어 떠나는
시간의 뒷모습 사이로
또 다시
오늘의 꽃이 환생되고 있었다



 
*************************************************************************************************************************************

  1. 신용교

    Reply0 Views1663 장르수필 이메일yongkyoshin@yahoo.co.kr
    Read More
  2. 심재훈

    Reply0 Views573 장르소설 이메일decemberfan1@gmail.com
    Read More
  3. 양민교

    Reply1 Views6283 장르소설, 동시,동화 이메일minkyoyang@gmail.com
    Read More
  4. 양상수(Sue LaPlant)

    Reply0 Views8081 장르수필 이메일yangsangsu@yahoo.com
    Read More
  5. 오 요한

    Reply6 Views7955 장르 이메일chawhanoh@icloud.com
    Read More
  6. 오명숙

    Reply0 Views7917 장르수필 이메일ryu_322@hotmail.com
    Read More
  7. 오영근

    Reply5 Views8082 장르 이메일batmanoh@msn.com
    Read More
  8. 우순자

    Reply1 Views6806 장르 이메일soonjak@gmail.com
    Read More
  9. 우주영

    Reply0 Views2259 장르수필 이메일sunwoojoo@naver.com
    Read More
  10. 유 양 희

    Reply8 Views9609 장르 이메일yanghui.yu@hotmail.com
    Read More
  11. 유설자

    Reply0 Views6026 장르수필 이메일suljayoo@hanmail.net
    Read More
  12. 윤 미희(윤제인)

    Reply0 Views29747 장르 이메일janeyoon61@naver.com
    Read More
  13. 윤학재

    Reply18 Views6664 장르수필, 시 이메일harkjaeyun@hotmail.com
    Read More
  14. 이 경희

    Reply7 Views7636 장르 이메일kgy8017@gmail.com
    Read More
  15. 이 문형

    Reply5 Views8246 장르시, 수필 이메일newbrothers@hotmail.com
    Read More
  16. 이 정자

    Reply9 Views7909 장르 이메일edignalee@yahoo.co.kr
    Read More
  17. 이 혜란

    Reply6 Views8321 장르시, 수필 이메일Healan16@yahoo.com
    Read More
  18. 이경주

    Reply5 Views7904 장르시.수필 이메일Kjl544@naver.com
    Read More
  19. 이명희

    Reply0 Views1189 장르 이메일mhlee0526@gmail.com
    Read More
  20. 이민배

    Reply0 Views1339 장르 이메일<lmin0128@hanmail.net>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