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09.03.16 15:55

유 양 희

추천 수 0 댓글 8
Extra Form
장르
이메일 yanghui.yu@hotmail.com


유 양 희.JPG

 


 * 전북 정읍 출생

 * 성신여대 영문과 졸업

 * 워싱톤 문예 창작원 수료

 * 詩  <순수문학>으로 등단

 * 수필 <한국수필> 등단

 * 현재 국토안보부 이민세관 단속국 근무

 * 현 워싱턴 문인회 회장     


                               

 

*****************************************************************************************************************
  

 
                                                                                 

fall0100.jpg

 

먼 그대

 


지금쯤 그 사람도

 

가을이 되었을까

잎새마다

프리즘을 스치다 멈춰버린

빛들의 아름다운 슬픔

눈 먼 바람

마른 잎 흔드는 소리

세월이 지는 소리

먼 풍경도

서로 만나 인사하는

가을날 오후

가까이 있어도

만날 수 없어

더욱 그리운 그 사람

                         


          

 
 
 
 
************************************************************************************************************
 ****************************************************************************************************************

  • mimi 2009.07.04 23:44
    *****************************************************************************************************************    
                 
       A Walk in The Fog by AHMED....
                                    

                                                안개

                                                                     

                                            

                                                         하늘이 외로워

                                                         지상으로 내려온 구름인가

                                                         안개는 어쩌자고

                                                         내앞을 가로 막는가

                                                         세상의 길을 지우고

                                                         마음도 흐려놓고

                                                         오늘은

                                                         가지 않은 길을 가보라 하네

                                                         현실에 저당잡힌 시간들이

                                                         비로소 내게 돌아와

                                                         슬픔으로

                                                         나를 위로하는 아침

                                                         살아갈 수록

                                                         살아가는 일이 더욱 낯설어

                                                         대책없이 목메이는데

                                                         저만치서

                                                         신호등이 안개속에 빨갛게 웃고있네





    *****************************************************************************************************************
  • mimi 2009.08.11 06:37
    *****************************************************************************************************************






    묻지 마라
    내가 비가 되어 내리는 까닭을
    비처럼
    너에게로 흐르고 싶은 마음을

    열여덟 살 파랑새
    캠퍼스로 날아가고
    홀로 남은 둥지에 비가 내린다

    너 없이도
    때 되면 밥 숟가락 떠넣고
    밤이면 잠들고 눈 뜨는 아침

    파랑새 소리 사라져
    사는 일 낯설고
    나의 날들은 저물어 간다

    빈 들녘에 바람이 불면
    갈대처럼 흔들리다
    흔들리다가

    저 혼자 깊어가는
    존재의 쓸쓸함이여......






    *****************************************************************************************************************
  • mimi 2009.08.11 06:40
    *****************************************************************************************************************
    Time is over!....Action by JoeMikel.



                                                      







      


                                                               

                                                                     


                                                                

                                                      

                                                         

                                                            시계


                                                                       적막한 밤
                                                                       시계 초침 소리

                                                                       어리석은 사람
                                                                       어리석은 생각에
                                                                       잠 안오는 밤

                                                                       맥박보다 빠르게
                                                                       시간을 앗아가는 저 소리

                                                                       사람이 만든
                                                                       열두 자리 숫자의 길
                                                                       운명처럼 돌고 돌아

                                                                       시계는
                                                                       간디처럼 무저항으로
                                                                       이승의 세월을 물레질한다




    *****************************************************************************************************************
  • mimi 2009.08.11 06:43
    *****************************************************************************************************************
    sunset road by hkvam.












    저녁 때
    아침에 떠난 길 되돌아오며
    너를 생각한다

    어제의 내일을 어제처럼 보내고
    하루치의 슬픔
    세상에 부려놓고
    내게로 돌아오는 길

    사람의 길 그 길만이
    내가 가야 할 길이어야 하는 것이
    오늘 나는 너무 무겁다

    어쩌면 갈 수 없는 길
    그곳에만 네가 있을 것 같아
    있을 것만 같아

    나는 어둠이 되어
    가슴휘도록
    너를 울고 있다






    *****************************************************************************************************************
  • Suan 2010.12.31 12:22 Files첨부파일 (1)
    *********************************************************************************************************************

     


            12월.jpg


    달력

     

    12월이 벽에 기대어

    나를 바라본다 

    내가 우두커니

    달력을 본다

     

    요일마다

    눈동자로 새겨진 숫자들

    아직 남은 날들을

    헤아려보라 하네

     

    내일이 오면

    내일이 오늘이 되어 또 내일이 오면

    어제로 사라져갈 시간과 나

     

    겨울나무처럼

    홀로 서 있는 달력을

    흐린 눈으로 바라본다

     

    봄 여름 가을

    낙엽처럼 떨구어내고

    달력 한 장의 무게로

    남아 있는 12

     

    창 밖에는 지금

    겨울비가 내리고

    내 가슴엔

    후회처럼 회한이 쌓인다



     
    ********************************************************************************************************************
  • Suan 2010.12.31 12:27 Files첨부파일 (1)
    *********************************************************************************************************************************

     


    Rain.jpg


    가을 밤

     

      

    비에 젖어

    싸늘해진 바람의 체온

     

    밤 늦은 귀가길

     

    차창에

    물음표로 쓰러지는 빗방울

     

    슬픔을 지우듯 빗물을 닦는다

     

    어둠 저편에

    옛 상처 불빛으로 돋아나는 밤

     

    비에 젖은 바람

    잎새마다 볼 비비는 소리

     

    날이 밝으면

    나뭇잎 얼굴이 붉어지겠네


     

    *********************************************************************************************************************************
  • Suan 2010.12.31 12:33 Files첨부파일 (1)
    *********************************************************************************************************************************

     


    Sun flower2.jpg


    가을 안부



    해를 사랑한 해바라기

    가슴이 까맣게 타버렸네

    알알이 뜨겁던 세월

    열매로 익어가는 가을

    그리움이 키가 크는 이 가을에

    당신을 운명처럼 만나고 싶습니다

    때로는 삶이

    덧없는 꿈인 듯 헤매는 마음

    푸르게 세수한 가을하늘

    시리도록 바라보다 문득 서러워

    가을엔

    잃어버린 나를 찾아 떠나고 싶습니다

    푸른 혈맥이 야위어가는 잎새들

    이승의 무게 가벼워지는데

    저기 저 단풍잎

    한숨짓는 바람에 흔들리는데

    당신의 가을은 안녕하신지요


     

    *********************************************************************************************************************************
  • Suan 2011.07.01 08:17 Files첨부파일 (2)
    ****************************************************************************************************************************************
     

    temple.jpg

     

    환청(幻聽)


    봄이 오면

    사월 초파일 그 무렵이면

    뻐꾸기 울음소리 들리는 듯하네

     

    쉰다섯 살 푸른 아버지

    산에 묻고 오던 날

     

    이 산 저 산에서

    나를 울어 주던 새

     

    태평양 건너온 지 십 수 년

    어디에도 새는 없고

    뻐꾹 뻑 뻐꾹 환청 소리

     

    일흔 세 살 어머니

    홀로 되신 세월을 헤아려보네



     


    ****************************************************************************************************************************************

     

     

    ants.jpg

     

     

    몸으로 말하는 개미

     

     

    물끄러미

    개미를 들여다본다

    종일토록

    온몸으로 헤맨 세상

    손바닥 손금 같은 거리

    내 속눈썹만 한 생명

    저토록 절실한 몸짓으로

    무얼 말하는가

     

    살아있음이란

    이토록 치열한 몸부림이라고……

    시지프스

    그 슬픈 전설을 살아내고 있는

    내가 개미였다가

    개미가 나였다가

     

    봄날의 하루 해가

    이마 위에 저문다

     

     


  1. 신용교

    Reply0 Views1669 장르수필 이메일yongkyoshin@yahoo.co.kr
    Read More
  2. 심재훈

    Reply0 Views580 장르소설 이메일decemberfan1@gmail.com
    Read More
  3. 양민교

    Reply1 Views6288 장르소설, 동시,동화 이메일minkyoyang@gmail.com
    Read More
  4. 양상수(Sue LaPlant)

    Reply0 Views8086 장르수필 이메일yangsangsu@yahoo.com
    Read More
  5. 오 요한

    Reply6 Views7959 장르 이메일chawhanoh@icloud.com
    Read More
  6. 오명숙

    Reply0 Views7927 장르수필 이메일ryu_322@hotmail.com
    Read More
  7. 오영근

    Reply5 Views8085 장르 이메일batmanoh@msn.com
    Read More
  8. 우순자

    Reply1 Views6809 장르 이메일soonjak@gmail.com
    Read More
  9. 우주영

    Reply0 Views2263 장르수필 이메일sunwoojoo@naver.com
    Read More
  10. 유 양 희

    Reply8 Views9617 장르 이메일yanghui.yu@hotmail.com
    Read More
  11. 유설자

    Reply0 Views6033 장르수필 이메일suljayoo@hanmail.net
    Read More
  12. 윤 미희(윤제인)

    Reply0 Views29753 장르 이메일janeyoon61@naver.com
    Read More
  13. 윤학재

    Reply18 Views6666 장르수필, 시 이메일harkjaeyun@hotmail.com
    Read More
  14. 이 경희

    Reply7 Views7639 장르 이메일kgy8017@gmail.com
    Read More
  15. 이 문형

    Reply5 Views8249 장르시, 수필 이메일newbrothers@hotmail.com
    Read More
  16. 이 정자

    Reply9 Views7914 장르 이메일edignalee@yahoo.co.kr
    Read More
  17. 이 혜란

    Reply6 Views8322 장르시, 수필 이메일Healan16@yahoo.com
    Read More
  18. 이경주

    Reply5 Views7913 장르시.수필 이메일Kjl544@naver.com
    Read More
  19. 이명희

    Reply0 Views1194 장르 이메일mhlee0526@gmail.com
    Read More
  20. 이민배

    Reply0 Views1345 장르 이메일<lmin0128@hanmail.net>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