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09.03.16 16:02

오 요한

추천 수 0 댓글 6
Extra Form
장르
이메일 chawhanoh@icloud.com

 

사진-오-요한.jpg


    * 경남 울산 출생

    * [ 문학]으로 등단

    * 국제 펜 클럽 회원

    * 워싱턴 문인회 수석 부회장

    * 국제 조경 대표

    * 시집 : 한순간 머무는 곳에




******************************************************************************************************************************

 

daphniehan님이 촬영한 해안도로 옆 코스모스 꽃밭 길..


9월의 소리


눈 감아도 보이는

9월의 소리 듣는다

귀뚜라미 자전거 타는

코스모스 부채질하는

알밤 엉덩이 내리는

대추 부끄럼 타는

국화꽃 향기 취하는

 항아리 안에 포도주 익는

소리, 소리를

그리고

9,11 뉴욕 테러 지나고

카트리나 휩쓸고

리타가 소용들이 치는데

그 잘난

국익과 사상과 신앙 때문에

파리 목숨보다 가벼워진 생명

끝없는 테러와

인간의 인간에 의한 재앙

9월에 내는 인간의 소리(Sorry)







 

************************************************************************************************************

  • mimi 2009.07.31 11:30
    ***********************************************************************************************************************************

     
    eudemon616님이 촬영한 korea_countryside.

    가고파

                   

    동산에 달 뜨면

    그 향촌에 가보고 싶소

    저녁 실 비단 안개 자욱이 퍼져

    구비구비 스미면

    안개 따라 켜지는 등불

    소박하고 정겨운 얘기 도란거리는

    그 고향엔 술 향보다 더 진한 정들

    가끔 부엉이 울음도 들리겠지요

     

    서산에 해지면

    그 세월로 가보고 싶소

    찔레꽃 향기 모여 흰 멍석 이루고

    붉은 낙조 따라

    까마귀 지향없이 나는 곳

    종일 땀 흘린 농부와 아낙

    소 방울 달랑대며 돌아오는 시간

    그리움은 밤으로, 밤길로만 오고 있네요


    *************************************************************************************************************

  • mimi 2009.07.31 11:31
    **********************************************************************************************************************************

     


    고향
     
         

     

    -

    고향에 남겨둔 건

    그리움뿐이야

    보이지 않는 힘에 떠밀려

    흘러온 긴-여로 삼십여 년

    여기 Washington에 까지

    좋은 일 궂은 일 부대끼며

    밀리고 밀려 왔지만

     

    그리움 눈 안에 핏발 서

    눈 감으면 보이는 평화로운 그 곳

    채전밭이랑 한 포기 냉이 마저

    소중하고 향기롭게 손 흔들건만

    가을 밭 무우 뽑히듯

    사라져 버린 옛 지인들

     

    이순

    눈 앞에 두고

    가슴에 각인된 회한들

    -

    고향에 남겨둔 건

    그리움 뿐이야

     

    ************************************************************************************************************

  • mimi 2009.08.04 17:51
    ************************************************************************************************************************
    mbrichmond님이 촬영한 Big Draw, day 1.


    얼굴


    세월의 강 넘어
    긴 날
    어머니, 추억에 잠깁니다.
    민들레 꽃 사이사이
    가물가물 아지랑이
    봄날은 오는데
    어머니,
    너무도 몰랐던 어머니
    지천을 넘어서야
    새록 한 얼굴, 얼굴,
    남의 땅 하늘 아래
    굵어진 손마디
    마디마디 끝으로 오시는 먼 얼굴

    얼굴이여!






     

    ************************************************************************************************************************************
  • mimi 2009.08.04 17:58
    ************************************************************************************************************************

     

     


    아카시아 꽃


    하늘의 뜻을 알아
    하늘 더 가까이
    꽃 등 달고 피어나는
    아카시아

    은은한 향기
    꿀단지 열어놓고
    오는 바람 입 맞추고
    가는 바람 등 만지네

    한 잎 두 잎 세 잎
    무리 무리 손가락
    가위 바위 보
    세월 따라 바람에 날렸었지

    눈부신 햇살
    보드라운 미풍
    가슴 가득, 가득 출렁이는
    오월의 파도였었지


     


  • mimi 2009.08.04 18:02
    *************************************************************************************************************************
    ॐ dragonflyriri ॐ (Limited Flickr Time)님이 촬영한 Everything you can imagine is real.  ~Pablo Picasso.



    착지着地


    메밀 밭 하얀 꽃
    꽃구름 길
    잠자리 무리 무리
    하늘 가득 날아

    앉을 듯, 앉을 듯
    미련 떠는 나래
    아쉬움 무엇일까

    믿음 나래 얇은
    내 혼 날개
    나도 성당 종소리 맴돌고 있다

    착지는 무겁다
    착지는 어렵다

    잠자리도
    나도


    ***********************************************************************************************************************************
  • Suan 2011.07.01 08:47 Files첨부파일 (2)
    *************************************************************************************************************************************
     

                                 chipmunk2.jpg

     

    다람쥐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구월의 쪽빛 하늘

    진한 국화 향

    해산하는 알밤 주심에

     

    한 알 한 알 주울 때마다

    기도하는 다람쥐

    풀 뿌리 헤쳐 숨기고

    고목 구멍 속에도 물고 가고

    콧김이 나는 바쁜 뜀박질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두 손 받쳐들고 기도 하지만

    알밤 잃고 섭섭한 농부는

    뉘에게 고맙다고 기도하랴

     

    너는

    예절을 흉내 내는 귀여운 악동


     

    ************************************************************************************************************************************

     

     

     

    sky.jpg

     

     

     

     

     

     

     

     

     

     

     

     

     


    한순간 머무는 곳에

     

     

    모르고 살았지

    그렇게 소중하고 귀한 것

    아름답고 신비한 것들

    항상 내 곁에 있었으니까

     

    이 땅을 떠나서는

    그 어디에서도 얻을 수 없는

    보물

    땅과 물, 해와 숨 쉬는 공기

    평화의 천국

    너와 내가 살아갈 곳은

    여기 지구란 별 하나뿐

     

    부질없는 욕심에

    길들어 험해진 인간 사회

    그래도 한 송이 꽃 한 그루 나무

    순수를 모닥불 피우는

    정 있는 사람들 있음에

    마음의 귀로 들으면

    아름답고 정겨운 세상

    아끼고 느끼면서 살자

    공존이란 이름으로

     

     

     

     

     

    ***********************************************************************************************************************

     


  1. 신용교

    Reply0 Views1669 장르수필 이메일yongkyoshin@yahoo.co.kr
    Read More
  2. 심재훈

    Reply0 Views580 장르소설 이메일decemberfan1@gmail.com
    Read More
  3. 양민교

    Reply1 Views6288 장르소설, 동시,동화 이메일minkyoyang@gmail.com
    Read More
  4. 양상수(Sue LaPlant)

    Reply0 Views8086 장르수필 이메일yangsangsu@yahoo.com
    Read More
  5. 오 요한

    Reply6 Views7960 장르 이메일chawhanoh@icloud.com
    Read More
  6. 오명숙

    Reply0 Views7927 장르수필 이메일ryu_322@hotmail.com
    Read More
  7. 오영근

    Reply5 Views8085 장르 이메일batmanoh@msn.com
    Read More
  8. 우순자

    Reply1 Views6809 장르 이메일soonjak@gmail.com
    Read More
  9. 우주영

    Reply0 Views2264 장르수필 이메일sunwoojoo@naver.com
    Read More
  10. 유 양 희

    Reply8 Views9617 장르 이메일yanghui.yu@hotmail.com
    Read More
  11. 유설자

    Reply0 Views6033 장르수필 이메일suljayoo@hanmail.net
    Read More
  12. 윤 미희(윤제인)

    Reply0 Views29753 장르 이메일janeyoon61@naver.com
    Read More
  13. 윤학재

    Reply18 Views6666 장르수필, 시 이메일harkjaeyun@hotmail.com
    Read More
  14. 이 경희

    Reply7 Views7639 장르 이메일kgy8017@gmail.com
    Read More
  15. 이 문형

    Reply5 Views8249 장르시, 수필 이메일newbrothers@hotmail.com
    Read More
  16. 이 정자

    Reply9 Views7914 장르 이메일edignalee@yahoo.co.kr
    Read More
  17. 이 혜란

    Reply6 Views8322 장르시, 수필 이메일Healan16@yahoo.com
    Read More
  18. 이경주

    Reply5 Views7913 장르시.수필 이메일Kjl544@naver.com
    Read More
  19. 이명희

    Reply0 Views1194 장르 이메일mhlee0526@gmail.com
    Read More
  20. 이민배

    Reply0 Views1345 장르 이메일<lmin0128@hanmail.net>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