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0.03.22 21:06

이 정자

추천 수 0 댓글 9
Extra Form
장르
이메일 edignalee@yahoo.co.kr


이정자.jpg  


            •  경남 합천 출생
            •  숙명여대 졸업
            •  <워싱턴문학> 신인상
            •  <문학시대> 신인상으로 등단
            •  2005년 중앙일보 미주본사 문예공모 시 부문 가작
            •  시집 <사막에 핀 풀잎의 노래> [월간문학 출판부]


****************************************************************************************************
 
                                                            CLOTH2.jpg




                                      수의

 

그 해 윤유월

장맛비 질척이던 오후

곱게 다듬질된 명주 필 펼쳐놓고

코마개 발싸개까지

헐렁한 옷 한 벌 지으시다

처마 끝 낙숫물에 눈빛이 젖어

지문 닳은 손끝이 가늘게 떨렸는데

 

일흔 일곱 눈발 치던 해거름

장롱 깊숙이 간직했던 옷

서둘러 꺼내 입고 고운 잠도 드셨다

엷은 미소 이는듯하여

멈칫, 내 목쉰 울음 멎는데

베틀에 앉아 명주를 짜던 엄마

빙빙 물레를 돌리며 손사래 치신다

-막잠 자는 누에 잠 깰라

 

억새풀 같은 어머니

손수 짜고 손수 지은 명주수의 차려 입고

제집 지어 저를 가둔 고치 속 번데기처럼

참 깊이도 드셨다

 



***********************************************************************************************

 

                                    

  • wallchun 2010.08.14 22:52 Files첨부파일 (1)

    *****************************************************************************************************************

     
    nature.jpg


    이끼


    태어나 한 번쯤
    화사한 꽃술 열어야지 않겠냐고

    후미지고 습기 찬
    그늘의 열꽃
    온 몸에 발진이 돋았네요

    살다보니
    옹이진 상처도
    초록 벨벳으로 제 몸
    치장할 줄 알던데요



    *****************************************************************************************************************

  • Suan 2010.12.28 22:14 Files첨부파일 (1)
    **********************************************************************************************************************

     black1.jpg


    영어가 나를 웃기네요

     

     

    와이즈맨미식 축구공같이 생긴 몸매

    덥수룩한 수염에는 치즈부스러기 몇 점 달고

    싱글벙글 웃고 다니는 마음씨 착한 흑인

    그는 내 가게에 오는 단골손님

     

    한 아름 빨래 감 안고 가게 안에 들어서기 바쁘게

    누에고치에서 명주실 뽑아내듯

    얘기 보따리 풀어놓는다

    귀 활짝 열고 눈은 그의 표정을 쫓아다니며

    으흐 으흐 아는 척하며

    눈치껏 배꼽을 잡는 시늉도 하며

    덩달아 폭소를 터트리기도 하지만

    나는 내 모습이 웃겨 속에선 눈물 나는데

    제 얘기에 취해 흥이 난 그는 엄청 신이 난다

     

    굳은 땅 한 뼘 적시지 못하고

    지나가는 한줄기 소나기처럼

    도무지 종잡을 수 없는 그네들의 조크

    늦깎이 이민생활 눈치만 웃자라

    어눌한 몸짓으로 연출하는 언어

     

    용수철 튀듯

    이글거리는 용광로 속 불덩이 헤치고 솟아오른

    노란 민들레

    단 한치의 척박한 땅에도 뿌리박는

    질긴 속성, 은근한 꽃잎

    동녘 하늘가에 실안개처럼 피어나는

    모국어로 건져 올린 시 한 줄 읊으면

    ! 감미로운 이 속살의 떨림 이여




     

    ***********************************************************************************************************************
  • Suan 2010.12.28 22:22 Files첨부파일 (1)
    ***************************************************************************************************************************


    Ants.jpg 


    개미


    어느 날 아침

    화장실에 앉아 볼일을 보는데

    그들 나라에 큰 잔치가 있던지

    마침 일터로 가는 중이었는지 몰라

    무리 지어 가고 있는

    개미떼를 가만히 보다가

    ~

    내 입김에

    지진이라도 만난 듯

    혼비백산하여 흩어지고

    어떤 놈은 이내 혼절한다

    그들에게는 내가 대단한 능력자이거나

    저희를 다스리는 신이었을지도 몰라

    예고 없이 어느 날

    ~

    나를 다스리는 누군가의 입김에

    속수무책 떼 한번 못써보고
    스러져갈 내 것 아닌 목숨





     
    ***************************************************************************************************************************
  • Suan 2010.12.28 22:29 Files첨부파일 (1)
    ******************************************************************************************************************************

     
    House2.jpg 



    언덕 위의 빨간 벽돌집

     


    해마다 봄이 오면

    개나리 먼저 피어나

    노란 그 꽃 무리 속으로 어김없이

    내 젊은 날의 초상화 한 폭 솟아 오른다

    첫돌배기 등에 업고 세 살 아이 걸리고

    몸도 마음도 지친

    갓 서른 살 새내기 엄마 터벅터벅

    셋방 구하러 나섰던 길

    그날 오후 햇살은 또 왜 그리 나른하게 내렸는지

    아이도 엄마도 지쳐 철퍼덕 길섶에 주저앉아

    망연히 올려다 본

    언덕 위의 빨간 벽돌집

    저희들끼리 너울거리며 눈빛도 정겹던

    하얀 돌 축대위로 흐드러지게 늘어진

    노란 개나리 그래서 더욱 눈물 나던

    서울특별시 성북구 장위 1

    쳐다볼수록 아득히 멀어져 가며

    궁궐처럼 보이던 그때 그 집

    언젠가

    꼭 한번 찾아가

    한 사흘 혼곤히 잦아들어 보고 싶어지는

    언덕 위의 빨간 벽돌집




     
    ******************************************************************************************************************************
  • Suan 2010.12.28 22:35
    ***********************************************************************************************************************************

     


    눈먼 무지개숭어의 독백

    -Lost Sea*

     


    그 때

    내 비늘은 영롱한 무지개 빛이었고

    명경 같은 눈망울 굴리며

    굽이치는 강줄기 휘돌아

    더 넓은 바다에 닿으려 했습니다

     

    그러나

    내 운명은 장난처럼

    깜깜한 호수에 갇혀

    점점 눈이 멀고

    영혼마저 가둔 오랜 시간

    간절히

    푸른 강물 너른 바다

    내 안으로 불러들이며

    이 어둠을 헤치며 헤엄쳤습니다

     

    , 비로소

    어렴풋이 열리는

    그 강물 소리

    강기슭 나르는 새들의 노래 소리

    서서히 밀려가는 어둠 사이로

    출렁이기 시작하는 저,
    파도 소리




    Lost Sea* : 테네시주에 있는 지하 동굴속 호수. 암반 사이에서 흘러내린 물이 호수를 만들고 있는데 흘러  가는 물길을 찾지못해 붙여진 이름이며 그 안에 사는 무지개숭어는 눈이 멀었다고 함.

     

    **********************************************************************************************************************************
  • *********************************************************************************************************************************

     

    sewing-machine.jpg


    늙은 재봉틀

     


    오늘 오후 그가 갔다

     

    시커멓고 뭉툭한 것이

    손때 묻어 반들거리며

    드르륵 드르륵 시퍼런 달라를 찍어

    두 아이는 아비 되었고 창문마다 멋진 커튼을 달아준

    볼품없는 골동품

    간혹 목이 말라 끽끽 소리를 내질러도

    바빠서 잊고, 무심히 지나치고

    날로 부려 먹기만 하였지

    어쩌다 기름 몇 방울 쳐주면

    언제 그랬냐는 듯 신이 나서

    실크던 진이던 가죽이던

    척척 박아내며 흥얼흥얼

    콧노래 불렀지

    부지런하고 튼튼한 너를

    쓰다듬고 토닥이긴 하였다만

    삭아가는 속 한번 봐주지 않은

    미련한 주인이었다

    더는 버틸 힘 없어 숨을 놓았을

    네 심장에서 단내가 나는구나

    스물세 해

    숨가쁘게 달려온 너를

    먼저 보낸다




     


    ********************************************************************************************************************************
  • Suan 2011.07.01 09:08 Files첨부파일 (1)

    ***********************************************************************************************************************************

       

                                                gem.jpg



                    



    지난 시절 나는 많은 빚을 지고 살았다

    태풍의 눈으로 덮치던 빚더미에 묻혀

    제 몸뚱이보다 몇 배나 큰 등짐을 지고

    끙 끙 땅굴을 찾던 일개미

     

    얼굴 없는 시간, 그에게

    나를 맡기고

    가위 눌리는 불면의 밤을 건너 왔노라고

    값없이 주어지는 생은 없더라고

    급 물살 거슬러 방죽에 앉아

    찢긴 살점 꿰매며, 이젠

    나를 찾아 길 떠나려 하는데

     

    두렵다

     

    또 다른 삶의 편린들 그물처럼 얽혀

    그 안에 내가 갇히지는 않을까?

    오늘내일 하다가 아예

    값 한번 제대로 매겨 보지도 못한 채

    유통기한을 넘기지는 않을까




     

    ***********************************************************************************************************************************

  • 그림 2013.09.06 03:23
     ***********************************************************************************************************************                     

                      


    images?q=tbn:ANd9GcSttOXuly8Wn_TGBtJeZoP

     

     

                 동행

     

     

    내 일생에 남자란 하나면 족해                                                                                                                     

    곁눈질 한번 안하고 거침없이

    살아 왔는데, 요즘

    생각이 좀 바뀌고 있어요 

     

    이 친구는요 느낌이 좀 와요 적어도

    나의 길잡이 될 것 같은, 

     

    칠흑 같은 밤중에도

    옆구리 툭, 치면 말간 얼굴로

    얼른 내 앞에 서서 싫은 내색 안 해요

    간혹 내가 엉뚱한 길로 들어서면 잠시

    시큰둥하다가 금세 나를 토닥여 줘요 

    

    좀 더 친해지면

    남은 생 나와 동행하자 고백하고 싶은데

    한 길 사람 속 모른다, 모른다며 자꾸

    발목을 잡네요, 그래도

    한번 부딪쳐봐야겠어요 

     

    사실은

    내가 먼저 손 내밀지 않으면

    눈길 한번 안주는 도도하고 매정한 그에게

    어쩌자고 이리 마음이 끌리는지 

     

    하필이면

    네비게이션 이라는 그에게요                    




                                                                                                                                                                                                                          

    *************************************************************************************************************************
  • 그림 2013.09.06 09:59

                       

    images?q=tbn:ANd9GcTcUNjzAV5FYX2MoxzDr5L

     

              

               꽃을 피웠다

     

     

    너무 웃자라 성가시다며

    베란다 구석에 팽개쳐놓은 베고니아

    깡마른 가지에 자잘한 분홍  달았다

    기어이 살아냈다고, 꽃을 피웠다고

    배알도 없이 배시시 웃는다

     

    내리  넷을 낳고

    혹시나 낳은 것이  딸이라

    윗목에 밀쳐놓고 죽기를 바랐다는

    천덕꾸러기 옆집 막순이

    억새풀같이 자란 그녀가 훗날

      

    집안의 기둥이 되었다는

    세상  모퉁이 밝히는 인물 되었다는

     

     오늘 나는

    분홍  졸랑졸랑 달린 베고니아 화분을

    볕바른 거실에 들여놓고

    예쁘다, 예쁘다 중얼거리며

                      배시시 염치없이 웃는다




                                                                                                                                                                                                                                                       


  1. 신용교

    Reply0 Views1670 장르수필 이메일yongkyoshin@yahoo.co.kr
    Read More
  2. 심재훈

    Reply0 Views580 장르소설 이메일decemberfan1@gmail.com
    Read More
  3. 양민교

    Reply1 Views6288 장르소설, 동시,동화 이메일minkyoyang@gmail.com
    Read More
  4. 양상수(Sue LaPlant)

    Reply0 Views8086 장르수필 이메일yangsangsu@yahoo.com
    Read More
  5. 오 요한

    Reply6 Views7961 장르 이메일chawhanoh@icloud.com
    Read More
  6. 오명숙

    Reply0 Views7927 장르수필 이메일ryu_322@hotmail.com
    Read More
  7. 오영근

    Reply5 Views8085 장르 이메일batmanoh@msn.com
    Read More
  8. 우순자

    Reply1 Views6809 장르 이메일soonjak@gmail.com
    Read More
  9. 우주영

    Reply0 Views2264 장르수필 이메일sunwoojoo@naver.com
    Read More
  10. 유 양 희

    Reply8 Views9617 장르 이메일yanghui.yu@hotmail.com
    Read More
  11. 유설자

    Reply0 Views6033 장르수필 이메일suljayoo@hanmail.net
    Read More
  12. 윤 미희(윤제인)

    Reply0 Views29755 장르 이메일janeyoon61@naver.com
    Read More
  13. 윤학재

    Reply18 Views6667 장르수필, 시 이메일harkjaeyun@hotmail.com
    Read More
  14. 이 경희

    Reply7 Views7639 장르 이메일kgy8017@gmail.com
    Read More
  15. 이 문형

    Reply5 Views8249 장르시, 수필 이메일newbrothers@hotmail.com
    Read More
  16. 이 정자

    Reply9 Views7915 장르 이메일edignalee@yahoo.co.kr
    Read More
  17. 이 혜란

    Reply6 Views8322 장르시, 수필 이메일Healan16@yahoo.com
    Read More
  18. 이경주

    Reply5 Views7913 장르시.수필 이메일Kjl544@naver.com
    Read More
  19. 이명희

    Reply0 Views1194 장르 이메일mhlee0526@gmail.com
    Read More
  20. 이민배

    Reply0 Views1345 장르 이메일<lmin0128@hanmail.net>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