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5.11.27 01:54

송윤정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장르 수필
이메일 saraha921@hotmail.com

 

  송윤정..jpg

               

2001.5~ 현재: 세계은행 (The World Bank) 근무
1994~1996 서울대학교 경영대학원 졸업
1989~1994 서울대학교 미학과 (영문학 부전공) 졸업
제20회 워싱턴문학 신인문학상 수필부문 장려상




*************************************************************************************

                                                                                                                                                                                           



추수감사절에 즈음하여  

 


 

 

“좋은 것이나 나쁜 것이란 없다. 단지 생각이 그렇게 만들 뿐이다.” – 셰익스피어

1월말에 아프리카의 리조토Lesotho라는 나라에 출장을 가게 되었을 때 일이다. 나는 남아공의 요하네스버그 공항에 앉아 호텔에서 나를 픽업하기로 한 사람을 기다리며, 내가 그동안 비행기를 타고 여행을 한 나라와 도시들을 세어 보았다. 적어도 서른 두 나라와 오십여 도시들을 적어 내려가는 동안, 나는 당장 닥친 그 막막한 상황 앞에서 그동안 그 많은 여행들을 별 탈 없이 해 온 것에 감사하며 스스로를 위로하고 있었다.

원래 일정대로라면, 토요일 오전 열시에 DC를 출발하여 이디오피아의 아디스아바바와 남아공의 요하네스버그를 거쳐 리조토의 수도 마세루에 도착하여, 일요일 밤인 그 즈음엔 이미 호텔 방에서 내일을 준비하고 있을 터였다. DC 공항에서 창구 직원이 출발이 좀 지연될 예정이라고 했을 때, 나는 아디스아바바에서 세 간 이상의 환승 여유가 있었으므로 별다른 걱정을 하지 않았다. 그 지연이 두 시간을 넘어서자 나는 항공사 승무원에게 항로변경을 요청했지만, 그 직원은

“손님은 아디스아바바에서 환승 편을 놓치지 않을 겁니다. 만약 놓치게 되면 그곳에서 다른 항로를 찾아 줄 테니 염려하지 마십시오” 라며 완강하게 버티었다.

아디스아바바에 도착했을 때, 공항은 나처럼 환승 편을 놓친 사람들로 가득했고 단 두 명의 창구 직원이 있는 그 곳에 장거리 비행에 초췌해진 사람들이 줄을 지어 섰다. 내 차례가 되자, 항공사 직원은 그곳에서 하룻밤을 지내고 그 다음 날 같은 시간으로 예정된 비행기를 타고 떠날 것을 권유했다.

“그러면 월요일 오후 늦게야 마세루에 도착할 텐데, 제 프로젝트 팀과 함께 저는 월요일 아침 9시부터 일을 시작해야 합니다. 그러니 무슨 수를 써서라도 저는 마세루에 월요일 아침 8시까지는 도착해야 한다구요.

나는, 내 뒤로 줄 지어 선 사람들이 빨리 마치라고 야유하는 소리를 들으며 완강하게 버티고 서 있었다. 결국 그 직원은 내게 그곳에서 탄자니아의 다레스 살렘을 거쳐 요하네스버그에 일요일 밤에 도착해 그 다음 날 아침 6시 마세루를 떠나 7시에 최종 목적지에 도착하는 항로로 바꾸어 여러 장의 탑승권을 건네 주었다. 내가 ‘나의 짐은 어떻게 되느냐’고 묻자, ‘요하네스버그에서 찾을 수 있다’는 안도의 말과 함께.

그 길로 달려서 다레스 살렘으로 향하는 비행기를 타고, 세 시간 여 즘 지나 다레스 살렘에 도착하니, 그곳에서는 모든 환승객들이 여권심사와 탑승권을 재발급 받아야 한다며 좁은 창구 앞에 사람들을 모아 놓았다. 유니폼을 입은 두 명의 수속 담당자 앞에는 명확한 줄도 없이 사람들이 서로 자신의 여권과 탑승권을 먼저 건네기 위해 신경전을, 어떤 이들은 서로를 밀치며 몸싸움을 하고 있었다. 두 담당자 중 한 명은 모든 이들의 여권과 탑승권을 거두어서 사라지고 또 다른 이는 모든 이들의 짐 티켓을 거두어 ‘기다리라’는 말만 남긴 채 사라졌다.

그들이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동안, 나는 직장 동료들에게 나의 상황과 도착지연을 알리고자 Wifi가 잡히는 곳을 찾으려 애쓰며 몇 공항 직원들에게 묻자, 어떤 이는 내게 오히려 ‘Wifi가 뭐요?’라 되묻고 어떤 이는 ‘이 공항엔 Wifi가 없다’고 답했다. 그러는 중, 짐 티켓을 가지고 사라졌던 직원이 돌아와 티켓들을 나눠주며 내게 ‘당신 짐은 내가 못 찾았습니다.’고 퉁명스럽게 내뱉으며 표를 건네 주었다. 또 다른 직원은 여권과 새로 프린트 된 탑승권을 가져와 건네주었다.

나는 속으로 ‘그래도 여권과 탑승권을 받았으니, 여기서 못 찾은 가방은 요하네스버그로 오겠지’ 스스로를 위안하며 환승구를 향했다. 환승구를 지나자 뜻밖에도 비지니스 라운지가 있었고, 그곳에 들어서자 ‘Wifi’가 있다는 사인에 얼마나 반가웠는지! 그곳에서 팀원들에게 나의 상황과 도착 지연을 알리는 이메일을 보낸 후 요하네스버그로 떠나는 비행기로 향했다.

남아공 항공을 타고 다레스 살렘에서 요하네스버그로 오는 길은 이디오피아 항공을 타고 DC에서 다레스 살렘까지 온 길에 비하면 훨씬 쾌적했다. 좋은 영화들도 많았고. 그 중에서 <중력 Gravity>라는 영화를 골라서 보았는데, 영화를 마칠 즈음 어느새 요하네스버그에 다다랐다.

공항 짐 찾는 벨트에 서서 짐들이 다 없어지는 동안 서 있었지만, 나의 짐은 보이질 않았다. 그곳에 서 있는 직원에게 묻자, 항공사 창구에 가서 분실물은 신고해야 한다며 자신은 도울 수가 없다고 하였다. 그래서 남아공 항공사 창구에 찾아가 이야기 하니, 그곳 직원은 내 표들을 보며

“손님 출발지 항공편은 이디오피아 항공이었으니 그 항공사 책임이지, 저희 항공사에서는 기록을 추적할 수도 없습니다. 그리고 말씀드리기 죄송하지만, 내일 아침 항공편은 아디스아바바에서 이디오피아 항공사 직원이 실수를 한 것 같습니다. 손님 티켓은 취소되어서 더 이상 유효한 티켓이 아니구요, 목적지까지 가시려면 편도 항공표를 다시 구입하셔야 합니다.

라며 청청벽력 같은 소리를 하는 게 아닌가! 더 자세한 상황이나 도움은 이디오피아 항공창구에 가서 알아보라는 말을 덧붙이며.

그 넓은 요하네스버그 공항에 어디에 이디오피아항공 창구가 있는지 몰라 안내 데스크를 찾아 갔다. ‘제이미’라는 이름표를 단 안내원은

“이디오피아 항공사는 오후 2시 하루에 단 한번 비행 일정이 있기 때문에 오후 1시부터 3시경까지만 열려 있습니다. 내일 오후가 되어야 그 직원을 만날 수 있으실 텐데요..

라고 하였다.

나는 마치 내 자신이, 망망한 우주 공간에서 끊임없이 문제에 부딪히던 영화 <중력 Gravity> 속의 여주인공 같이 느껴졌다. 내가 마치 금방이라도 쓰러질 듯 보였는지, 그 안내원은 자신이 더 도울 수 있는 일이 없는지 물었다. 나는 자초지종을 털어 놓으며, 뜻하지 않게 그곳에서 하룻밤을 나의 짐도 없이 보내게 되었으며, 목적지로 가는 표도 이렇게 문제가 생겼노라고 하소연을 하게 되었다.

그녀는 공항 바로 앞에 있는 인터콘티넨탈 호텔은 광산협회 컨퍼런스로 자리가 없고 주변 호텔들도 터무니없이 비싸게 부르고 있으니, 자신이 너무 비싸지 않은 좋은 호텔에 전화를 해 픽업하러 오도록 해 주겠다고 하였다.

“내일 아침 마세루로 가는 표는 일단 돈을 주고 사시고, 나중에 항공사나 여행 에이전트가 있으시면 에이전트를 통해 따지도록 하시는 게 어떨까요? 제가 30분만 있으면 교대 업무가 끝나니, 그동안 남아공 항공사에 가셔서 내일 아침 표를 처리하고 돌아오시면, 제가 호텔 직원이 있는 곳까지 모시고 갈게요”

라는 지혜로운 제안도 덧붙였다.

제이미에게 되돌아가니, 그녀는 호텔에서 픽업하러 오는 사람이 교통체증에 걸려 좀 오래 걸린다며 내게 의자에 앉아 기다리라고 권하였다. 밖은 캄캄하였고, 나의 전화기가 죽어 컴퓨터를 켜서 시간을 확인하니 9시가 넘어 있었다. 갑자기 배도 고프고, 나의 연락을 기다리고 염려하고 있을 가족들 생각과 함께 그리움이 밀려왔다.

제이미가 소개해준 호텔은 호텔이라기보다는 B&B였지만, 그 다음 날 새벽 4시 반에 공항으로 떠나야 했으므로 그저 몇 시간 머무르기에는 그다지 나쁘지 않았다. 월요일 아침 8시경 드디어 목적지인 마세루에 다다랐다. 토요일 아침 8시경 집을 나섰으니, 36시간 여 만에 목적지에 다다른 기쁨도 잠시- 나는 내 짐이 어느 곳에도 없다는 걸 알게 되었고, 분실센터에 가서 또 다시 자초지종을 이야기해야 했다.

중앙은행에서 마중 나온 기사를 따라 나는 곧바로 중앙은행으로 가 팀원들과 합류했다. 일을 마친 후 옷을 몇 벌 사러 쇼핑을 갔으면 했지만, 그곳에서는 모든 가게들이 오후 4시경이면 문을 닫는다고 하였다. 결국 다음 날 아침 중앙은행에서 급한 일 몇 가지만 처리한 후에 나는 쇼핑을 하러 나가기로 합의 한 후, 그날 밤도 토요일 아침 집을 떠날 때 입고 나온 요가 팬츠에 회색 티셔츠를 입은 채로 지내야 했다.

다음 날 아침, 중앙은행의 프로젝트 팀장이 웃음이 만연하여 들어서며,

“반가운 소식이 있습니다! 공항에서 연락이 왔는데, 짐을 찾았대요! 기사를 대기시켜 놓았으니 어서 찾으러 가 보세요!

하는 게 아닌가 공항에 달려가 분실센터에 들어서니, 어제 아침 내 분실신고를 받아 적었던 그 직원이 나를 보며 말하였다.

“정말 운 좋으시네요. 어제 당신 얘기를 들었을 때는 하도 복잡해서 당신 짐은 못 찾을 줄 알았는데..

그녀가 내게 ‘운이 좋다’고 하자 지난 며칠간 겪은 일을 기억하며 ‘참 아이러니하다’고 생각했다. 그리곤 내 낡은, 그 오래된 빨간 가방을 보자 어찌나 반갑고 감사한지. 마세루에서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DC 공항에서 떠나기 전 지연되어 기다리는 동안 서점에서 샀던 책 <피플툴 People Tool>을 마저 읽는데 다음 구절이 나왔다.

“한 그룹 연수에서 저는 제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사람이나 사물들을 적으라고 요청 받았어요. 첫 번째, 두 번째.. 열 번째까지 적었죠. 그리고는 열 번째부터 시작하여 하나씩 그들이 사라지는 것을 상상해보라고 했어요. 내가 열 번째에서 시작해 하나씩 사라지는 것을 상상 하여 마지막으로 제일 소중한 이가 사라지는 것을 상상했을 땐 눈물을 쏟았답니다. 나뿐만 아니라 온 그룹이 울고 있었지요.

그러고 나서는 그 연수강사는 하나 둘씩 되돌아오는 것을 상상해보라고 했어요. 열 번째에서 시작해 가장 소중한 첫 번째가 돌아왔을 땐 기뻐서 어쩔 줄을 몰랐지요.

추수감사절이 다가 오고 있다. 모든 이들이 풍성한 추수를 해서 감사가 넘쳤으면 좋겠지만, 혹 추수가 적거나 아예 없는 이들도 그래도 그나마 가지고 있는 것들이 사라지지 않고 있는 것만으로도 풍성한 감사를 누릴 수 있는 추수감사절이 되었으면 한다.

 

 


 

*************************************************************************************

Thanksgiving


“There is nothing good or bad but thinking makes it so.” – Shakespeare


At Johannesburg airport on February 2, 2014, while waiting to be picked up from a hotel, I was trying to count how many airplanes I had taken in my life. I could remember 32 countries and at least 50 different cities. I was not sure whether I should be thankful for all those past trouble-free trips or be saddened by what I was still facing. My original itinerary had been to depart Washington, D.C. on Saturday morning at 10 a.m. and arrive in Maseru, Lesotho on Sunday afternoon via Addis Ababa, Ethiopia and Johannesburg, South Africa. By this time Sunday night, I was supposed to have already checked in at my hotel in Maseru and been getting ready for work on Monday.

Instead, it was Sunday night and I was in Johannesburg. I had arrived via Addis Ababa and Dar Es Salaam, Tanzania. While checking in my luggage in D.C., I was told that my flight would be delayed a little bit. As I had a layover of more than three hours in Addis Ababa, I was not concerned much at that point. As the delay got longer and longer, I started to worry. After more than two hours I argued with the airline gate agent about rerouting my itinerary as I would miss the connection flight. But the agent was adamant and said, “Don’t worry. You will still have a chance to catch the connection flight. Even if you miss it, you can find many routes in Addis Ababa.

I missed my connection in Addis Ababa, of course, and found the airport overcrowded with so many others who had missed theirs as well. At the airline counter, people who obviously were very tired from a long flight were anxiously waiting in line; soon I became one of them. When it got to my turn, I was first offered an overnight stay at a hotel there and then a flight the next day at the same time as my original connection, which meant that I would have to miss work on Monday as I would arrive in Maseru in the late afternoon. Since I insisted on finding another route to make it to work on Monday morning, she found the route via Dar Es Salaam that I was on. This route would allow me to arrive in Johannesburg on Sunday evening and then I could take a 6 a.m. flight to Maseru. When I asked about my luggage, she comforted me by saying that it would arrive in Johannesburg.

Then, I ran to catch my flight. After about a three hour flight from Addis Ababa, I arrived at the airport in Dar Es Salaam. They required everyone to show their passports to reprocess airline tickets for their connecting flights, which seemed quite unusual. In front of a small transit counter staffed by just two agents, people were pushing to hand over their passports first since there was no proper waiting line. One agent collected all the passports and tickets, and the other collected all the baggage check receipts; then, both of them disappeared after saying just
“W AIT!”

While waiting, I tried to find a Wi-Fi hotspot so I could inform my colleagues of my trouble. Some people I asked looked at me and wondered, “What’s Wi-Fi?” and then a guy said to me, “There’s no Wi-Fi in this airport.” After a while, the agent who had taken my baggage check receipts came back and said to me, “I couldn’t find your luggage.” And then the agent who had taken all the passports and tickets returned, and gave everyone back their passports and reissued tickets. “At least I received my passport and tickets,” I thought, dismissing the worry about my luggage. Once I left the transit counter, I was able to find a business lounge where Wi-Fi was available. I was overjoyed that I could email my colleagues about my journey and promised to inform them what time I would be able to arrive in Maseru once I found out at Johannesburg airport.

From Dar Es Salaam to Johannesburg, the flight with South African Air (SAA) was quite pleasant with a good selection of movies. I chose Gravity and, by the time I had finished the movie, the plane arrived in Johannesburg. At the baggage carousel I waited for my suitcases until all the other bags were picked up. When I asked some agents there, they told me that I should go to the airline desk to report my luggage as missing. So I went to the SAA desk and was told that it was Ethiopian Air’s responsibility since I had flown out from D.C. with them. She added kindly that the SAA desk couldn’t even track where my luggage would be. Then when I asked about my flight to Maseru the following morning, she said to me,

“Sorry to tell you this: your ticket from Johannesburg to Maseru got cancelled in Addis Ababa when you were rerouted. If you want to go to Maseru, you have to buy a ticket.”

The agent also said that since my ticket was issued and rerouted through Ethiopian Air, I had to go to their desk to find out the details about the cancelled flight to Maseru. When I went to the information desk to ask where the Ethiopian Air desk was, the lady at the information desk, whose name tag said ‘Jamie,’ told me that it would be open only for a few hours during the day since they had only one flight at 2 p.m. daily; so I would have to wait until the following afternoon if I wished to talk to them.

I felt like Sandra Bullock in the movie Gravity where she faced problem after problem while in space. I was about to collapse. It was as if Jamie noticed the seriousness of my problem when she asked me whether there would be anything else she could help with. Once I explained to her my situation, she comforted me by saying that she could recommend a good hotel at a decent price, informing me that a big mining conference had made all the big hotels either fully booked or hike up their prices. After she made a few calls, she told me that a hotel driver would come and pick me up in about half an hour. Then I asked her, “How would I know who it is?”

She smiled at me and said, “Don’t worry. I’ll walk with you when he comes.”

While waiting for the hotel driver, I walked around to find a store where I could buy necessary items to survive overnight without my luggage. When I came back to Jamie, she told me that the driver was running late due to traffic. So I sat down on a bench next to a window. It was already quite dark. My phone was dead and since I didn’t wear a watch, I wasn’t sure how late it was. I opened up my computer to check the time. It was close to 9 p.m. and then, all of sudden, I felt so hungry and worried about my family who might be waiting for my call. When I started struggling to find a Wi-Fi signal to communicate with my family and colleagues, Jamie called over to me.

A Caucasian guy who looked like he should be in the military had shown up to pick me up. After saying a BIG thank you to Jamie, I followed the driver to a parking lot. He introduced himself as the owner of a hotel called Blue Mango. Then, he talked about how he started his business with his wife just about a year ago and continued his story while driving. Originally from England, he met his wife here and while he was away in a war, his wife prepared this business by remodeling the guesthouse in his house. Ever since they opened up, the business was booming and they had added more rooms in that guesthouse. He seemed so proud of his hotel.

His hotel was more like a small B&B. It had a beautiful garden though. His wife was cooking in a small kitchen with their children. He led me to a windowless 8 ft. by 8 ft. room that had a tiny sink and shower for a bathroom. “Well, I would stay here only for six hours as I have to catch an early flight. Besides, at least they have free Wi-Fi,” I thought to myself. The next morning, I left for the airport at 4:45 a.m. I ended up having to pay for the one-way ticket from Johannesburg to Maseru. I finally got on the plane and arrived in Maseru at around 8 a.m. From when I left my home at around 8 o’clock on Saturday morning, it was now a more than 36 hour journey. And my luggage still hadn’t arrived.

I went to the central bank for my work project wearing the same yoga pants and gray t-shirt I’d been wearing since I left my home on Saturday morning. After work I wished to buy a few clothes but I was told that all the shops in Maseru close at around four o’clock in the afternoon. The next morning, I was about to go out for shopping to buy some clothes after finishing some urgent work at the central bank; the central bank’s project manager came with a big smile and said to me, “I have good news for you.” Then, the central bank’s driver took me to the airport to get my luggage.

I felt euphoric when I saw my luggage at the airport. The lady at the Maseru airport baggage claim center, whom I reported my lost luggage to when I’d arrived the day before, said to me,

“You are so lucky. I didn’t imagine your luggage would arrive here as your rerouting sounded so complicated.”

At the moment it felt a little ironic hearing the word ‘lucky’ after having experienced this much trouble and also that I was so thankful for nothing new but my old luggage.

On the way back from Maseru to home I finished reading Alan C. Fox’s book, People Tools: 54 Strategies for Building Relationships, Creating Joy, and Embracing Prosperity, which I bought at the Dulles airport while waiting for the delayed departure. In one of the chapters, titled “Green Grass Now,” Fox shared his experience: “In one group exercise I was asked to write down the most important persons or things in my life. I did first, then second and up to the tenth. Next I was asked to imagine the tenth item disappearing; then the ninth, the eighth. By the time I imagined #1 vanishing, I cried. The entire group became a circle of tears. Then the leader asked us to imagine #10 coming back into our lives. Then #9. By the time I reclaimed #1, whatever it was, I felt euphoric.”

It is a week before Thanksgiving. I hope everyone had a year full of harvest. In case of only a little harvest or even no harvest at all this year, I wish all of us could be thankful for the blessings of what we haven’t lost. 

*************************************************************************************



  1. 송윤정

    Reply0 Views7761 장르수필 이메일saraha921@hotmail.com
    Read More
  2. 신용교

    Reply0 Views2832 장르수필 이메일yongkyoshin@yahoo.co.kr
    Read More
  3. 심재훈

    Reply0 Views1458 장르소설 이메일decemberfan1@gmail.com
    Read More
  4. 양민교

    Reply1 Views7646 장르소설, 동시,동화 이메일minkyoyang@gmail.com
    Read More
  5. 양상수(Sue LaPlant)

    Reply0 Views9092 장르수필 이메일yangsangsu@yahoo.com
    Read More
  6. 오 요한

    Reply6 Views8955 장르 이메일chawhanoh@icloud.com
    Read More
  7. 오명숙

    Reply0 Views9077 장르수필 이메일ryu_322@hotmail.com
    Read More
  8. 오영근

    Reply5 Views9168 장르 이메일batmanoh@msn.com
    Read More
  9. 우순자

    Reply1 Views7896 장르 이메일soonjak@gmail.com
    Read More
  10. 우주영

    Reply0 Views3445 장르수필 이메일sunwoojoo@naver.com
    Read More
  11. 유 양 희

    Reply8 Views10970 장르 이메일yanghui.yu@hotmail.com
    Read More
  12. 유설자

    Reply0 Views7067 장르수필 이메일suljayoo@hanmail.net
    Read More
  13. 윤 미희(윤제인)

    Reply0 Views31162 장르 이메일janeyoon61@naver.com
    Read More
  14. 윤학재

    Reply18 Views7695 장르수필, 시 이메일harkjaeyun@hotmail.com
    Read More
  15. 이 경희

    Reply7 Views8497 장르 이메일kgy8017@gmail.com
    Read More
  16. 이 문형

    Reply5 Views9392 장르시, 수필 이메일newbrothers@hotmail.com
    Read More
  17. 이 정자

    Reply9 Views8875 장르 이메일edignalee@yahoo.co.kr
    Read More
  18. 이 혜란

    Reply6 Views9442 장르시, 수필 이메일Healan16@yahoo.com
    Read More
  19. 이경주

    Reply5 Views8932 장르시.수필 이메일Kjl544@naver.com
    Read More
  20. 이명희

    Reply0 Views2136 장르 이메일mhlee0526@gmail.com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