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0.09.01 05:54

오영근

추천 수 0 댓글 5
Extra Form
장르
이메일 batmanoh@msn.com
오영근1.png
                            
                                                * 정공채 윤강로 시인추천 등단, 좋은문학사(2003년)
                                      * 문학회 회원(남한강, 좋은문학, 오레곤, 워싱턴)(2003-10년)                                                            *시집: "시는", 조남두시인 해설,한일영어,좋은문학사(2004)
                                                "시는 사랑", 조남두시인 해설, 좋은문학사(2006)

                                                "시는 믿음", 김용오시인 해설, 좋은 문학사(2008)
                                                                                               "시는 소망", 박이도시인 해설, 창조문예사(2010)


************************************************************************************************************************************************
 


죽어가는 즐거움
                          
 
일흔다섯 사발의
한심한 죄인이지만
하루하루
죽어가는 즐거움이
꿀맛 같습니다.
 
무식하고 용감한 누구는
살아가기 괴로워
서둘러 자살도 합디다.
 
그러나
하루 한 편씩
얼어죽을 주문 대신
인생찬가를 읊습니다.
 
의미있는 최후발악이죠.
 
왜 세월이
이렇게 느린지?
 
어서 이 즐거움의
영혼의 오르가즘
죽어가는 즐거움이
끝나는 날.
 
어두운 지하에서
새로 살아가는 즐거움이
시작되겠지요.
 
엿장수 마음대로
?





****************************************************************************************************************************************************
  • Suan 2010.12.28 15:24 Files첨부파일 (1)
    *****************************************************************************************************************************

     

    Drink.jpg

     

    강아지 동창회

     

     

    대광고 55년도

    럭키 세븐 동창회

     

    짐짓

    인생은 70부터라면

    우리는 이제 겨우

    네 살배기 강아지들

     

    청계천 국수 집에서

    기저귀 찬 강아지들이

    폭탄주로 영광을 돌린다

     

    그래도 양심은 아직 남아

    백발 목사님의 권주 기도가

    독립선언처럼 구성지다

     

    이제 더 이상

    닦을 길도 없고 진리도 없고

    생명 내줄 일만 남은 귀신들

     

    헤어지면서

    우리 지옥에 가서도

    매 우수 달 마지막 주에 만나

    한 잔씩들 하자구



     


    *****************************************************************************************************************************
  • Suan 2010.12.28 15:31
    ***********************************************************************************************************************************

     

    명함

     

     

    하나님께

     

    나의 실력과 명예로

    꽉 채운

    명함을 드렸더니

    받지도 않습디다

     

    거짓 내용이라고

    그래서

    마귀에게 드렸더니

    참 훌륭하신 분이라고

    하며 받습디다

     

    그러나 알다가도

    모르겠습니다

    마귀의 칭찬이

    더 괴로운 이유를

     

    오늘도 운명처럼

    멋진 명함을 들고

    받을 사람을 찾아

    집을 나섭니다

     

    교만한 인간처럼

    영원한 사기꾼처럼


    **********************************************************************************************************************************
  • Suan 2010.12.28 15:39 Files첨부파일 (1)
    ************************************************************************************************************************

     

    Egg.jpg 

     

    10초 삼계탕

     

     

    달걀 개를

    질그릇 공기에

    톡톡 처넣고

    노오란 몸매 감상하고

     

    기꼬만 간장 찔끔

    후추가루 솔솔

    생강가루 훌훌 뿌리고

    인삼가루로 끝내주면

     

    놀라운 통닭 마리

    임금님의 수라상

    드사이다 드사이다

    10 삼계탕 드사이다

     


    ************************************************************************************************************************
  • Suan 2010.12.28 15:45 Files첨부파일 (1)
    **************************************************************************************************************

     

    Bee.jpg

     

    음양의 진리

     

     

    맞습니다

    그게 맞습니다

    음양의 진리가 맞습니다

    물질과 에너지, 육체와 영혼

    모두가 암수에 미쳐 돌아갑니다

     

    보세요 물리학 교실에서

    멍청한 핵 주위를 간사한 전자가

    휙휙 엄청난 속도로 돌며

    정신 없이 추파를 던지다 화나면

    엄청난 파괴자 핵폭탄이 되는 것을

     

    보세요 화학 교실에서

    후끈 단 거대 분자와 내숭떠는 분자가

    안 그런척하다가도 느닷없이

    눈이 맞아 끌어 댕기게 되면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이 되는 것을

     

    경험하세요 생물학 교실에서

    처녀와 과부 주위를 총각과 홀아비가

    메리고라운드 처럼 돌아가다

    일단 불꽃 스파크가 일어나면

    귀여운 하나님과 마귀가 창조되는 것을

     

    밤마다 지구가 달을 안아 주듯이

    천둥 번개처럼 하늘과 땅이 입맞추듯이

    시인이 아름다운 꽃에 입맞추듯이

    아인슈타인의 물질과 에너지와 영혼은

    거룩한 음양의 진리에 미쳐 돌아갑니다

     

    오오!

    영원히 못 말리는

    음양의 진리여

     


    *************************************************************************************************************
  • Suan 2010.12.28 15:52 Files첨부파일 (1)
     *********************************************************************************************************************************
     
     

    Snow1.jpg



    첫눈이 오면

     

     

    첫눈이 오면

    조용하던 가슴이 주책이지

    왜 이렇게 울렁거리지?

     

    첫눈이 오면

    하루 종일 안절부절하며

    왜 일이 손에 안 집히지?

     

    첫눈이 오면

    ! 이제야 알았다

     

    슈베르트의 미완성을 들으러

    원주의 태자 음악다방에 가야 하는

    약속 때문이었구나

     

    첫눈이 오면

    무작정 서둘러 떠나리라

    어차피 인생은 미완성인 것을

     

    첫눈이 오면 아아!

    25년 전 예쁜 처녀와의 약속을

    못 지키는 배신자가 되곤 한다

     

    첫눈이 오면

    따끔따끔한 눈 침 받으며

    원주의 A, B, C 도로를 헤맨다

     


    *********************************************************************************************************************************

  1. 신용교

    Reply0 Views1663 장르수필 이메일yongkyoshin@yahoo.co.kr
    Read More
  2. 심재훈

    Reply0 Views574 장르소설 이메일decemberfan1@gmail.com
    Read More
  3. 양민교

    Reply1 Views6284 장르소설, 동시,동화 이메일minkyoyang@gmail.com
    Read More
  4. 양상수(Sue LaPlant)

    Reply0 Views8082 장르수필 이메일yangsangsu@yahoo.com
    Read More
  5. 오 요한

    Reply6 Views7955 장르 이메일chawhanoh@icloud.com
    Read More
  6. 오명숙

    Reply0 Views7917 장르수필 이메일ryu_322@hotmail.com
    Read More
  7. 오영근

    Reply5 Views8083 장르 이메일batmanoh@msn.com
    Read More
  8. 우순자

    Reply1 Views6806 장르 이메일soonjak@gmail.com
    Read More
  9. 우주영

    Reply0 Views2259 장르수필 이메일sunwoojoo@naver.com
    Read More
  10. 유 양 희

    Reply8 Views9609 장르 이메일yanghui.yu@hotmail.com
    Read More
  11. 유설자

    Reply0 Views6026 장르수필 이메일suljayoo@hanmail.net
    Read More
  12. 윤 미희(윤제인)

    Reply0 Views29747 장르 이메일janeyoon61@naver.com
    Read More
  13. 윤학재

    Reply18 Views6664 장르수필, 시 이메일harkjaeyun@hotmail.com
    Read More
  14. 이 경희

    Reply7 Views7637 장르 이메일kgy8017@gmail.com
    Read More
  15. 이 문형

    Reply5 Views8246 장르시, 수필 이메일newbrothers@hotmail.com
    Read More
  16. 이 정자

    Reply9 Views7909 장르 이메일edignalee@yahoo.co.kr
    Read More
  17. 이 혜란

    Reply6 Views8321 장르시, 수필 이메일Healan16@yahoo.com
    Read More
  18. 이경주

    Reply5 Views7904 장르시.수필 이메일Kjl544@naver.com
    Read More
  19. 이명희

    Reply0 Views1189 장르 이메일mhlee0526@gmail.com
    Read More
  20. 이민배

    Reply0 Views1339 장르 이메일<lmin0128@hanmail.net>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